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M엔터테인먼트의 프리데뷔팀 SM루키즈(SMROOKIES)17일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SM의 설명은 그대로 옮기면.

 

SMROOKIES 공식홈페이지는 루키들의 프로필과 노래 및 퍼포먼스 연습 영상, 일상 모습까지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됐다. 그동안 베일에 쌓여있던 SM엔터테인먼트의 트레이닝 과정은 물론 연습실, 녹음실 등 실제로 루키들이 트레이닝하는 공간도 최초 공개했다.

 

특히 SMROOKIES는 인원이나 구성의 제한 없이 다양한 조합이 가능한 프리데뷔팀인 만큼, 유닛을 통해 차별화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선보일 루키즈의 다양한 유닛을 SR14G(SM ROOKIES 2014 Girls), SR14B(SM ROOKIES 2014 Boys) 로 나눠 콘텐츠의 특징이나 각 유닛의 콘셉트에 맞게 이름을 붙여 음악 팬들이 보다 쉽게 SMROOKIES의 콘텐츠를 감상하고 찾아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뭐 요약하면 앞으로 나갈 신인들을 미리 선보여 팬덤을 묶고, 그 중 인기 있는 애들은 데뷔시킨다는 뜻이다.

 

SM루키즈에게 관심이 모아지는 것은 최근 소녀시대의 행보 때문이다. 계약기간이 이제 1년 안팎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연이은 열애설과 앨범 흥행 저조 등은 SM이나 소녀시대나 모두 같이 가야 하느냐 말아야 하느냐의 선택을 하게 만들었다.

 

SM으로서는 설사 같이 간다 하더라도 소녀시대의 패를 계속 활용할 수는 없다. 그리고 이는 최근 SM이 소녀시대보다는 엑소에 내부 직원들의 역량을 집중하는데서 알 수 있다. 그냥저냥 끌고 가는 팀이지, 주력 팀으로서의 가치는 떨어졌다는 것이다.

 

 

 

소녀시대 입장에서는 해체할 경우 벌어지는 개별 멤버별 인기 하락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고 계속 가기에는 소녀를 탈피한 이들의 모습에 추해질 수 있다는 판단도 할 것이다. 또 멤버별 인기 여부가 팀을 하나로 하기에는 이미 격차가 심하다. (동아일보 분석)

 

어찌되었든 SM루키즈 홈페이지 오픈은 SM엔터테인먼트가 엑소로 시작한 3기 시대를 본격적으로 만들어 간다고 봐야할 것이다. (1기 보아 동방신기까지...2기 슈주,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그리고 그 교체의 중심으로 지목당할 것은 소녀시대이고 말이다.

 

- 아해소리 -

 

 

2014/03/31 - [가요계 끄적이기] - 활동 끝난 소녀시대의 ‘미스터 미스터’, 절반의 성공

 

2014/03/03 - [연예가 끄적이기] - 연예 매체, 소녀시대에 회의감을 품기 시작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연예매체 혹은 연예기자들이 연예인을 대상으로 써내려가는 기사는 단순히 그 연예인이 스크린 혹은 브라운관에서 보여지는 모습만을 대상으로 하지 않는다. 가수로 폭을 좁히더라도 음악만을 대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 매체와 기획사 혹은 기자와 기획사, 기자와 매니저 간의 관계도 작용하고, 기자와 해당 가수와의 관계도 작용한다. 그러다보니 연예기사가 신뢰도가 낮다는 말이 나오는 것 역시 무리도 아니다.

 

그러나 거꾸로 보면 연예매체 기자들이 그만큼 연예인들의 속성이나 변하는 행태를 가장 잘 보고 있다는 셈이다. 좋은 관계 속의 기획사나 가수는 좀더 잘 써줄 것을 찾게 되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속칭 꺼리는 찾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또 자신들과 친했다가도, 갑자기 사이가 안 좋아지는 경우에는 까는깊이(?)가 다르다.

 

국내 No1 걸그룹이라 칭해지는 소녀시대에 향한 소녀시대가 심상치 않다. 보통 소녀시대가 음반을 내면 칭찬 일색이었다. 설사 일본 등 해외에서 비꼬고 봐도, 국내 언론의 호의적이었다. 이해하기 어려운 음악은 실험성으로 포장됐고, 평범한 음악은 대중성으로 꾸며줬다. 뭐 굳이 깔 꺼리도 없었지만, 그렇다고 그렇게까지 포장할 꺼리도 아니었다. 그러나 멀리 택배 보내는 도자기처럼, 언제나 연예매체들은 소녀시대의 감싸고 포장하고 안전하게 모셨다.

 

그런데 이번 앨범은 좀 이상하다. 대놓고 까대지는 않지만, ‘위기론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왜일까.

 

위기론을 부상시킨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SM엔터테인먼트다. 뮤직비디오 논란부터 기습 공개라는 단어까지, SM엔터테인먼트 답지 않은 소녀시대 컴백과정이 이어졌다. 기자들의 시선은 YG엔터테인먼트의 투애니원으로 향했다. SMYG를 의식해 흔들거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이게 사실이든 아니든, SM의 모습은 그렇게 비춰졌다.

 

기자들이 놓칠리 없다. ‘위기론이 대두됐고, 급기야 음원차트에서 투애니원에 이어 소유에게도 밀리면서 위기론위기가 되었다. 급해진 SM이 선택한 방법은 국내 반응이 아닌, 해외 반응이었다.

 

잘 보면 일점 시점에서 SM은 국내 기자들의 반응이나 누리꾼들 반응보다는 타국 특히 미국 매체들의 호평을 연이어 보도자료로 뿌렸다. 아직 첫 방송도 하지 않았는데, 부진함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SM에게는 최상의 선택이라 생각할 수도 있었지만, 그만큼 위태로움을 느끼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다.

 

기자들 입장은 두 가지로 나뉜다. 첫째는 해외 반응을 고스란히 실어주면서 소녀시대를 끝까지 케어하는 입장이 있고, 둘째로는 일정부분 국내 반응을 기반으로 소녀시대의 현 위험 상태를 지적하는 입장이 있다. 어찌보면 후자의 경우 뭐 나올 수도 있는 기사 아냐라고도 할 수 있지만, 그 대상이 소녀시대라면 다른 문제이다.

 

더 큰 문제는 방송 무대가 펼쳐진 이후다. 생각보다 못 나오거나, 기대치 이하라면 팬뿐 아니라 기자들 역시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고, 케어할 수 있는 영역은 더욱 좁아진다. 솔직히 대놓고 까는 것보다, 이런 식은 은근 지적이 더 파괴력이 강할 때가 많다.

 

- 아해소리 -

 

PS. 소녀시대 컴백 하나 가지고 너무 왈가왈부 하는 거 아니냐는 말들도 많다. 그러나 같은 사무실 남자직원의 옷차림, 여자직원의 머리스타일 가지고도 말 많은 사회에, 뭐 가십 하나하나 제공하는 (또 제공해야할 의무가 있는) 연예인들에 대해 꼬집어 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본다. 게다가 우리는 을 내고 이들의 음악을 듣고, 이들을 보고, 이들이 파는 상품을 사지 않는가. 씹을 때는 씹기도 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