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변은 없었다. 7일 오후 생방송 된 SBS 'K팝스타2'에서 이찬혁, 이수현 남매로 구성된 악동뮤지션이 결국 우승을 차지했다. 12살 소년 방예담도 강력한 우승후보였지만, 실질로 악동뮤지션의 우승을 예상한 이들이 많았다.

 

등장 때부터 관심을 받았고, '다리꼬지마' '라면인건가' 등 자작곡을 연이어 히트시켰기 때문이다. 아니 히트 정도가 아닌, 기존 가수들을 음원 차트에서 끌어내리며 하나의 돌풍까지 일으켰다.

 

이날 먼저 무대에 나선 것은 방예담이었다. 방예담은 악동뮤지션이 생방송 경연 중 최고점을 받은 타미아의 '오피셜리 미싱 슈'(Officially missing you)를 소화했다. 세 심사위원이 준 점수는 총점 289점. 이에 악동뮤지션이 선택한 곡은 방예담이 본선 1라운드 때 불렀던 핸슨의 '음밥'(MmmBop). 점수는 291점. 박빙이었다.

 

심사위원이 제시한 추천곡 역시 둘의 실력은 시청자와 방청객들을 자신들만의 매력으로 끌어들었다.

 

방예담은 카우보이 복장으로 컬처클럽의 ‘카마 카멜레’(Karma Chameleon) 무대를 펼쳐 281점을 받았고, 악동뮤지션은 토이의 ‘뜨거운 안녕’을 소화해 282점. 역시 큰 차이가 없었다. 심사위원 총점 3점을 앞서나간 악동뮤지션은 결국 문자투표가 더해지면서 최종 우승을 결정지었다.

 

악동뮤지션은 많은 'K팝스타2' 출연자 중에서도 단연 보석이었다. 출중한 외모는 아니지만, 특유의 매력으로 순식간에 대중들을 휘어잡았다. 문제는 우승 이후의 행보다.

 

지금까지 오디션 출신들은 크게 세 종류였다. 왠만큼 알아주는 기획사로 들어가 솔로든 그룹이든 그 기획사 입맞에 맞게 단련되어 나오는 것, 자신들의 색깔을 살려주는 기획사 즉 아티스트 경향이 강한 기획사로 들어가는 것, 나머지는 사라지는 것. 물론 그 외에 연기자로 변신하거나, 아예 기획사를 차리는 경우도 있다.

 

악동뮤지션의 행보가 중요한 것은 지금까지 오디션 출신 중에 이 같은 센세이션을 자작곡으로 불러일으킨 팀이 없었기 때문이다. 대중들이 귀로서 인정한 팀이 한국 기획사의 시스템 때문에 사장되는 것을 그들은 원하지 않는다.

 

SM, YG, JYP는 실사이 악동뮤지션을 품어서는 안될 것이다. SM은 애시당초 자신들의 색깔이 아님을 알 것이고, JYP는 키울 역량이 안된다. 그나마 남는 것이 YG인데, YG 역시 악동뮤지션의 색깔을 고스란히 키우기에는 YG 색이 너무 강하다.

 

악동뮤지션에게는 그들의 색을 만들어주거나, 더 화려하게 만들어줄 기획사가 아닌 그들 모습을 남긴 채, 활로만 뚫어주는 괜찮은 매니지먼트만 필요할 뿐이기 때문이다.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




Mnet '슈퍼스타K' 출신들에게는 한계가 존재한다. 음악적인 한계가 아니다. 바로 방송 출연에 대한 한계다.


특별한 오디션 프로그램이 없는 KBS는 '슈퍼스타K' 출신들에게 문호를 활짝 열어줬지만, '위대한 탄생'과 'K팝스타'를 각각 개최하고 있는 MBC와 SBS는 원조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들의 자사 음악 프로그램 및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시키기를 꺼려한다. 그나마 MBC가 5월 초 살짝 '슈퍼스타K' 출신들에게 문을 열어줬을 뿐이다. 어찌보면 당연하지만, 다른 측면으로 보면 속 좁은 짓이다.


실상 이 때문에 '슈퍼스타K' 출신들을 영입하려는 기획사들의 고민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정말 노래 잘하고 상품성이 좋다고 하더라도, 이들을 알리는데 중요한 축인 방송이 대부분 막혀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금에 와서 따져보면 CJ가 만들어낸 콘텐츠를 가장 확실하게 활용하는 것은 KBS다.


그리고 그 절정의 장면을 KBS는 23일 보여줬다. 바로 '불후의 명곡 2-양희은 편'에서 2010년 '슈퍼스타K 2' 우승자 허각과 2011년 '슈퍼스타K 3' 우승자 울랄라세션의 대결을 보여준 것이다. 


울랄라세션은 양희은의 '작은 연못'을 트로트 버전으로 보여줘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고, 이에 맞선 허각은 친형 허공과 함께 무대에 올라 '상록수'를 열창했다. 결과적으로 허각-허공 형제가 이겼지만, 사실 승부에 상관없이 이 대결 자체가 이뤄졌다는데 관객과 시청자들은 열광했다. 이는 트위터나 인터넷 게시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KBS는 CJ의 콘텐츠를 활용해 자신들의 방송을 풍성하게 만들었고, MBC와 SBS는 여전히 타사 오디션 출신들에게 소극적으로 나서면서, 많은 부분을 놓치고 있다. 아직은 아쉬움이 없을테지만, KBS와 CJ가 키워놓은 콘텐츠를 얼마나 무시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 아해소리 -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