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YB 삐딱하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1.16 MBC "음원서비스 기재"…강산에 "무료라고 생각"




강산에게 MBC에 불만을 토로했다. 이유는 자신이 만든 곡을 가지고 장사를 했기 때문이다.

강산에게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보자.

"내 노래를 쇼를 위한 리메이크는 허락했어도 그 음원을 유료로 서비스하는 데는 허락한 적이 없다. 상당히 잘못됐다"

"방송을 일부러라도 한 번도 안 봤기 때문에 음원을 팔고 있었다는 것을 최근에 알았다. 그래서 테이 경우도 허락할 수 없었다. 그 전 것도 허락할 수 없다. 이제부터라도 RT 부탁드립니다"

뭐 두번째 글은 현재 삭제됐다. 강산에의 주장은 의외로 간단하게 요약될 수 있다. 자신이 만든곡을 후배들이 리메이크를 하는 것은 허용하되, 그것을 판매한다는 것은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판매에 대해 MBC는 설명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현재 음원 서비스를 동의하지 않은 테이가 부른 '넌 할 수 있어' 외에 지난해 자우림이 부른 ‘라구요’와 YB가 부른 ‘삐딱하게’까지 음악사이트에서 서비스 판매 중단을 추진 중이다.

이에 대해 MBC는 오해라고 반박한다.

MBC는 "경연 곡으로 사용된 강산에 씨의 음원에 대해 강산에 씨와 계약서를 작성했는데 문제가 불거졌다. 약간의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강산에는 앞서 공개된 ‘라구요’, ‘삐딱하게’ 등에 대해 편곡 승인요청서에 사인하는 것으로 이에 동의했으며, 승인 요청서에는 편곡 작업 외에도 음원서비스 부분도 같이 돼 있는데 이 부분을 강산에게 간과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알려지지 않은 내용이 있다. 바로 강산에가 인지하고 하고 있는 부분이다.

강산에는 이 '음원서비스'를 무료서비스. 즉 우리가 생각하는 '진짜' 서비스 차원으로 생각했지, 판매로 생각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자신의 곡이 방송 프로그램에 나오고, 다시 이 곡이 대중들에게 무료로 들려주는 시스템을 생각했던 강산에 입장에서는 수익을 올리는 수단으로 사용되었으니, 황당할 따름이었을 것이다.

사람들은 강산에게 미련하게 순수하거나, 진짜 잘 모르거나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런데 내 입장에서는 MBC가 충분히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 듯 싶다. 저작권 그리고 음원 판매에 대한 것은 요구하는 입장에서 더욱 충실하게 설명해야 하지, 받아들여야 하는 사람의 몫은 아니기 때문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