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성대현이 결국 방송에서 하차됐다. 그리고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공식 사과문도 올렸다.

KBS JOY는 24일 오전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0일 방송된 ‘연예매거진 엔터테이너스-성대현의 시크릿 가든’에서 故송지선 아나운서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이 여과 없이 방송되어 물의를 빚은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이에 방송사 측은 23일 비상대책 회의를 통해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 전면 교체, 해당 코너 폐지 및 MC 성대현의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방송사 측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임원회의를 거듭하며 올바른 대안을 찾고 있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성대현은 지난 20일 송지선 아나운서와 야구선수 임태훈의 스캔들을 희화한 발언으로 뭇매를 맞았다. 고인과 관련한 경솔한 발언에 대한 비난 여론은 거세졌으며 결국 프로그램 제작진 전면교체와 MC 사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과연 이것이 성대현만의 문제일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분명 프로그램 제작진은 현재 지상파와 케이블의 예능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보고, 그 수준에 맞춰 제작했을 것이다. 시청률을 의식해야 하기에, 그리고 시청률이 잘 나오는 프로그램을 유심히 볼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발생했을 것이다. 그리고 그 결과물이 20일 방송이다.

지상파에서 혹은 케이블에서 여과없이 나오는 개인사와 타인에 대한 희화화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제작진 입장에서는 "타이밍이 안 좋았다"고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만일 송 아나운서가 자살하지 않았다면 그 프로그램이, 그 내용이 물밑에서 올라올 수 있었을까. 그 프로그램 자체로만 놓고 과연 시청자들이나 대중들이 욕을 했었을까. 아니다. 즐기고 있었을 사람들도 많다.

이런 지뢰는 어디서든 존재한다. 지상파와 케이블 토크 프로그램의 질 적 수준이 점점 낮아지기 때문이다. 누군가 딴죽을 걸지 않으며, 누군가가 그 말로 인해 어떤 불상사가 생기지 않으면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말들이지만, 속내를 들여다보면 위태위태한 폭탄 발언들이 많은 셈이다.

사생활 팔아먹기 식 예능이 바뀌지 않는다면 송 아나운서와 같은 사례는 계속 나올 수 밖에 없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KBS JOY '엔터테이너스-성대현의 시크릿가든'이 맹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KBS JOY가 기사를 어떻게든 막아보려 급급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성대현의 시크릿가든’은 ‘스타, 연인에 대한 집착’이란 주제로 출연진들이 토크를 나누던 중, MBC 스포츠플러스 송지선 아나운서와 두산 베어스 임태훈의 스캔들에 관한 이야기가 등장했다. 진행자인 그룹 R.ef 출신 방송인 성대현은 임태훈을 지목하며 “2군 갔잖아. 피곤해서”라 말했고, 화면 하단에는 ‘임태훈 선수 피곤은 송지선 때문이야~’라는 자막이 등장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두산 팬이다”는 성대현은 “(임태훈이) 정말 안정적인 상황에서도 계속 (타자에) 두드려 맞았다. ‘왜 피곤해 보이지’, ‘임태훈 너무 혹사한 거 아니냐’, ‘김경문 감독 반성하자’는 그런 얘기도 나왔다”며 그동안 임태훈이 피곤해 보였다는 걸 강조했고, 패널로 출연한 조성희 씨는 “(임태훈의 피곤에는) 다른 이유가 있었던 거다”라고 응수했다. 또 성대현은 송 아나운서의 사진을 지목하며 “난 개인적으로 이런 얼굴 좋아한다”고 말하는가 하면, 두 사람의 나이차를 거론하며 “여자가 7살 많으면 애 데리고 논 거야”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는 엔터테인먼트에 종사하는 조성희 씨, 웨딩컨설턴트 정영선 씨, 개그우먼 양재희가 패널로 출연했다. 특히 조성희 씨는 “솔직히 그 글을 보고 든 생각은 하나였다. 둘 중 하나는 사이코구나”라 말했고, 제작진은 이 말을 붉은 글씨의 자막으로 강조했다.

일단 내용도 그렇지만, 23일 송지선이 투신 자살을 하면서 이 프로그램이 지금 맹비난을 받고 있다. 그런데 들리는 바로는 KBS JOY의 해당 작가가 기사를 막아보려 항의성 전화를 언론사에 한 모양이다. 뭘 항의하려 했을까. 사실이 아니라고? 그냥 방송은 방송일 뿐이라고?.

뭐 억울할 수도 있겠다. 만일 송지선이 자살을 하지 않았다면, 그냥 묻힐 내용이었을 수도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어떤 일이든 상황에 따라 칭찬을 받을 수도, 욕을 먹을 수도 있다. 이같은 경우에는 그냥 무조건 사과해야 한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