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9월 마지막 토요일에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 상공은 서태지의 목소리와 톨가 카쉬프(Tolga Kashif)가 지휘하는 로열 필하모닉의 선율이 울려퍼졌고, 관람석과 경기장 내부는 팬들의 환호와 몸짓으로 가득 채워졌다.

27일 3만명의 팬들이 운집한 가운데 개최된 'The Great 2008 SEOTAEJI SYMPHONY(더 그레이트 2008 서태지 심포니)'는 8시 정각에 오케스트라가 무대에 올라가 착석을 했고 약 15분 후 돌가 카쉬프의 등장으로 본격적인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우주의 모습을 보여주는 듯한 영상과 신비로운 무대 분위기가 이어지며 '프롤로그(Prologue)'가 10여분간 연주되는 가운데 무대가 열리며 서태지가 등장했다.

팬들은 그라운드석을 변형한 스탠딩석이나 뒷편 관객석을 가리지 않고 모두 환호성으로 서태지를 반겼고 이어 '인터넷 전쟁''모아이''죽음의 늪''시대유감''교실이데아'등으로 이어지는 서태지의 노래와 로얄 필하모닉의 음악을 모두 일어서서 즐겼다.

앞서 서태지는 "ETP때는 더워서 땀을 많이 흘렸는데 지금은 선선해서 공연하기 좋아요"며 "여러분이 산 티켓이 많이 비쌌죠? 아마 학생들은 많은 부담이 되었을거에요. 여러분은 돈을 주고 공연에 왔고 저희들은 무대에 서 있습니다. 우리는 왜 여기에 서 있는 것일까요"라며 모두를 실망시키지 않는 공연을 만들 것임을 선언했다. 사실 그의 선언 이전에도 이미 필하모니와의 모습은 어떤 공연을 관객들에게 선보일지 기대케했다.

이날 무대는 ETP때 보여준 무대 이상의 것을 보여줬다. 오케스트라 65명과 파주시립합창단 60명은 화려한 영상을 자랑하는 무대를 더욱더 꽉 차게 했으며, 기존에 보여줬던 강한 전자음에 웅장한 오케스트라의 음을 더해 풍성한 느낌의 노래를 선보였다. 특히 이날 서태지는 관객들에게 '익숙함'과 '새로움'을 동시에 안겨줬다. '모아이'는 오케스트라 선율에 잔잔해졌고, '교실이데아' '컴백홈'은 더 강하게 메시지를 던졌다. 앵콜곡으로 부른 '난 알아요'는 이런 느낌이 더 강하게 관객들에게 전달됐다.

그러나 풍성하기는 했지만 서태지와 오케스트라가 꽉 끼어 돌아간 느낌을 주지는 못한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서태지의 음악과 무대의 익숙함이 오케스트라와의 결합의 느낌을 다소 느슨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오케스트라가 서태지에 묻혔기 때문이다. 어떤 측면에서는 서태지 그 자체로서의 공연은 뛰어났지만, 협연의 모습은 미숙했다. 무대를 채우기 위한, 그리고 사운드를 풍부하게 하기 위한 공연으로서는 성공적이었지만 결합의 목적은 부족하지 않았나 싶었다. (로얄필하모닉이 아니라 서울시립교향악단을 세워도 그다지 어색하지 않을 분위기)

하지만 새로운 시도를 한 서태지의 발전적인 모습은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한 공연을 일방적으로 깍아내리려는 의도는 없지만, 지난 15일 잠실벌에서 보여준 두 공연은 분명 비교할 만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과 동시에 어쩔 수 없이 '깍이는' 대상이 나올 수 밖에 없다고 판단되었다.

야구경기장과 주경기장에서 각각 개최된 ETP페스티벌과 SM TOWN공연은 '음악'에 대해 주최하는 측이 어떻게 접근할 경우 어떤 결과가 낳는지를 여실히 보여줬다. ETP는 '음악'을 추구했다. 음향 시설에 많은 초점을 두어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을 배려했다. 아티스트들이 나와 자신의 열정을 쏟아붓고 있는데, 그 열정이 전달되지 않는다면 그것은 앞뒤가 안 맞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 결과 관객들은 스스로 즐기기 시작했다. 어떤 음악이 나오든, 어떤 아티스트가 나오든 관객들은 몸을 흔들었고, 눈을 감고 음악을 들었다. 다른 사람의 눈치를 볼 것없이 자신이 음악의 한 가운데 서있게끔 했다. '쾅쾅' 울려대는 강력한 사운드와 아티스트의 열정은 그대로 '즐기는' 관객에게 전달되었다.

그 덕에 뒤쪽 자리에 위치한 관객들은 아티스트들의 음악을 귀로 들으면서 몸은 자유롭게 움직였고 시선은 아티스트들과 함께, 혹은 스스스로 즐기고 있는 스탠딩 관객들에게 돌아가고 있었다. 아티스트들과 아티스트들의 음악을 '나'를 위해 활용하고 있는 모습이 자유로워보였기 때문이다.

100여m남짓 지나 개최된 SM TOWN 공연.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 선데이가 첫 포문을 열었지만, 들리지조차 않았다. 아해소리가 잠시 위치했던 자리가 제법 무대와 멀지 않았음을 고려하면 얼마나 음향에 투자하지 않았는지 알만하다. 결국 SM측이 이날 수 만명을 불러놓고 보여주고 싶었던 것은 '음악'이 아닌, 아이돌 그룹들의 '재롱잔치'였던 것이다. (한가지 아쉬운 것은 서태지로 인해 보아의 공연을 못봤던 부분이다. 그나마 SM에서 인정할 수 있는 가수인데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M 소속 아이돌그룹들의 팬들 입장에서는 이런 '재롱잔치'가 감사운 일일수도 있다. 그러나 무대에 선 이들은 엄연히 가수이고, 팬들 역시 그들이 노래를 부르는 가수이기에 팬클럽에 돈을 내고 가입을 하고 어렵게 버스를 대절해 지방에서부터 올라왔다. 그런데 '음악'을 안 들려주고 '재롱잔치'에만 만족토록 한 것은 한마디로 이들을 기만한 것이다. 전에 슈퍼주니어의 멤버 추가에 대해 이들은 '소비자 운동'형태로 반발해 보기 드물게 언론의 칭찬을 받았다. 그런데 그들이 결국 그 반발의 결과가 '음악'을 소화해내는 '가수'를 지켜내는 것이 아닌, 소속사에 의해 철저하게 꾸며진 유치원 수준의 재롱잔치 연습생이라면 그 반발 역시 헛된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날 SM측도 사실 서태지쪽을 의식했다는 인상을 강하게 줬다. 모든 SM소속 가수들이 다 나옴에도 유독 보아만 2부에 배치해 서태지 등장 시간과 비슷했다는 점이나, 공연을 언론에 잘 오픈하지 않았떤 전례에 비춰볼 때, 많은 기자들에게 현장을 공개한 것이 의외로 받아들여지기까지 했다.

"가수는 노래를 해야 한다"는 수많은 선배 가수들의 지속적인 지적과 동시에 그러한 가수들의 노래를 제대로 전달해 주는 시설과 고민을 SM은 했어야 했다. 그들 팬들이 SM의 돈줄을 대주는 '봉'이거나 오로지 아이돌그룹을 띄우기 위한 들러리가 아니기 때문이다.

ETP 페스티벌쪽에 들렸는지는 모르겠지만, 주경기장으로 발길을 향하던 SM 김영민 대표가 '우리 가수들을 오랜만에 보여주자'가 아니라 '팬들에게 제대로 음악을 들려주고 즐기게 하자'는 ETP쪽의 느낌을 가졌다면, 공연이 달라지지 않았을까 싶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