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혹 '진실'을 은폐하려는 사람들은 '진실'을 아는 순간 더 혼란에 빠질 수 있기에 '거짓'을 말해야된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런 내용은 대부분 불순하다. 무엇인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사람들에게 '진실을 아는 고통'에서 해방시켜주겠다고 으름짱을 놓기도 한다. 하지만 진짜 그 고통으로부터 벗어나야 할 때도 있다. 특히 종교에 관해서는 더더욱 그렇다.

연극 '순교자'는 이같은 말에 부응하면서도 진실에 대한 '은폐'가 아닌 또다른 '진실'에 대한 접근을 말하고 있다. '순교'라는 종교적 가치에 대해 '진실'과 '거짓'을 충돌한다. 진실을 아는 순간 많은 사람들의 고통이 잇따를테고, 거짓이 그대로 유통되면 몇몇 사람들만 고통스러워 하면 된다.

세종문화회관과 서울시극단이 세종문화회관 개관 30주년과 한국 신연극 100주년을 기념해 무대에 올린 연극 '순교자'는 최근 급격히 가벼워진 연극계에서 보기 드문 무거운 연극이다. 그리고 그 무거움 안에서 연극은 '진실'과 '거짓'에 대해 관객들에게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고 혼란스럽게 한다.

배경은 6.25전후 쇠락한 평양의 중앙교회다. 육군본부 정보국장 장 대령은 육군특무부대로 평양에 파견된 이 대위에게 한국전쟁 당시 평양에서 공산당에서 감금된 14명의 목사를 조사하라고 말한다. 이중 12명은 처형당했고 2명은 살아남았다. 연극은 '산 자'와 '죽은 자'의 삶과 죽음에 대해 진실을 밝혀내려고 한다. 진실이 따로 있음을 직감한 이 대위는 다양한 방법으로 살아남은 신목사에게 진실을 요구하지만 신목사는 '진실'에 대해 고민한다. 또 '순교자'가 되어야 할 '죽은 자'들에 대해 장 대령 역시 '진실'을 말하기 꺼려한다. 그러나 당시 이들을 처형한 공산당 정 소좌는 목사들의 죽음에 대해 밝히면서 그들이 신앙을 부정했다고 말한다. 도리어 살아남은 신 목사 진정한 신앙인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다시 신목사에 의해 부정된다.

연극 '순교자'는 1969년 한국 작가로는 처음으로 노벨문학상 후보에 오른 김은국의 동명소설을 무대로 옮긴 것으로 인간 본연의 모습에 대해 적나라하게 이야기한다. 극은 이 대위가 상황에 대해 독백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극의 무게감과는 별개로 관객들의 집중도는 후반으로 갈수록 떨어지는 편이다. '목사들의 죽음'에 대한 극적 반전도 다소 떨어지는 상황이다. 정 소좌의 발언이 결정적인 전환점이 되기는 하지만 이미 어느 정도 추측이 가능한 상태로 끌고간 상황에서의 반전이기에 후반부 '추모 기도' 장면이 지루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또 중간중간 제대로 대사가 전달이 안되는 것도 아쉽다.

그러나 최근에 보기 드문 생각하는 연극임에는 틀림없다. 연극이 무대 위 배우를 통해 세상사와 인간을 이야기해야 하는 예술이라면 연극 '순교자'는 이에 충분히 부응했다고 여겨진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6월 19일, 25일, 29일을 우리가 기억해야 하는 이유...





                        



6월 25일...이 날이 무슨 날인지 대부분 다 알고 있지만, 4년에 한번씩 월드컵 열기속에 묻혀버리는 날이다. 6월 24일 새벽 스위스와 싸우는 대표팀을 위해 태극기를 흔들었다면, 하루 뒤 그 태극기를 집에 걸고 묵념을 해야 하지 않을까..



                         



6월 29일...4년전 이날 온 나라가 우리 축구팀이 터키와의 3~4위전에 관심이 쏠린 그날 서해에서는 이 땅의 청춘들 6명이 북한과의 교전중에 목숨을 잃었다. 매년 그 가족들은 6월 29일이 되면 슬퍼하겠지만, 붉은 물결이 온 나라를 감싸는 월드컵때만 되면 더더욱 그들의 가슴은 아플 것이다. 29일 잠시 그들을 위한 기도를...



                         


6월 19일...1년전 연천 GP서 이 땅을 지키는 우리의 아들들이 전우의 손에 어이없이 죽어갔다. 누구 말대로 꽃을 채 피우기도 전에 그들의 생을 마친 것이다. 19일 새벽 4시에 국가대표팀을 위해 태극기를 흔들었다면 그 태극기를 가슴에 대고 이들을 위해 잠시라도 묵념을 해봄이 어떨까.



6월.....월드컵의 붉은 물결과 더불어 이 땅을 위해 붉은 피를 흘린 이들도 기억하자.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뉴스에 상이용사 어르신들의 이야기가 실렸다. 당연하다. 6.25가 다가오니까 기념을 해야 한다. 그리고 기억을 하고..젊은 기자들은 6.25를 모르니 어르신들을 찾아야 한다.


어르신들은 이야기한다 "국가가 차별대우한다" 응당 국가가 질타받아야 한다. 그리고 이런 뉴스가 넘쳐나면 국가는 한마디 하면 된다.


"죄송하다. 관계부처와 상의해 대책안을 마련하겠다"


그리고 6월 25일이 지나 장마철이 오면, 이 분들의 이야기는 사라진다. 내년 6월 25일을 기약하면서. 그리고 이제 언론과 정부의 관심사는 장마에 따른 이재민 혹은 이재 가능 지역으로 옮겨간다. 쏟아지는 비 때문에 수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면 언론과 정부는 작년과 똑같이 행동하면 된다. 언론사 수습기자라도 긴장할 필요없다. 작년, 재작년, 재재작년, 아니 한 5년쯤 신문을 펴놓고 대략적으로 윤곽을 그려놓고 기다리면 된다. 정부 역시 언론의 질타와 국회의 반응 정도 예상한다. 각본 미리 준비하는거야 몇십년 해먹은 짓이기에 하루밤이면 된다. (하루이상 넘어가면 공무원 자격 탈락)


이재민들은 분통을 터트리면 카메라에 대고 정부를 질타한다. 그러나 이들이 요구한 대책안은 아마도 내년 이맘때쯤 다시 사용할 멘트로 기록되어야 할 것이다.


군대에서 문제 생기니까 여겨저기 난리다. 드디어 또다시 사병월급문제까지 나오고 온갖 사병 편의 대책이 나온다. 물론 장기적인 이야기는 없고, 과거의 이야기다. 작년 말 뉴스에서 올해 사병들 월급 6만원대로 올린다고 했는데, 오늘 한나라당이 내년 6만원까지 사병월급을 현실화시킨다고 한다. 내가 뉴스 잘못 읽었나싶었다. 무슨 이야기인지 해석이 안된다. 뭐 상관없다. 이번 총기난사 사건에 대한 대중들의 기억이 희미해지면 끝난다.


다수주택 탈루자에 대한 세무조사가 들어간다고 한다. 뭐 긴장할 것 없다. 부동산문제, 경제문제, 빈부격차문제가 나올때마다 거론되는 내용이다. 조금만 기다리면 다 지나간다. 문제는 왜 미리 방지하지 못하고 이렇게 한번씩 일제단속을 하는가이다. 돈 다 떼먹고 사람 죄짓길 바라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정부는 '단속'이라는 단어를 좋아하는 것 같다.


망각은 신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다. 그런데 그 선물이 이제 몇몇 사람들이 대중을 쉽게 이용해 먹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된다. 신이 아무래도 선물의 의미를 재정의 해줘야겠다.


모든 것은 딱 한때이고 순간이다. 그리고 잊어버리고면 된다. 어차피 때가 되면 다시 꺼낼 것이기 때문이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TAG 625, 신문, 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