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해 '박종태'라는 이름을 가진 한 택배 노동자가 자살했다. 왜?

택배노동자들과 1년여의 협상 끝에 수수료를 건당 30원을 올려주기로 했던 대한통운이 갑자기 태도를 바꿔 못하겠다고 말한 것이다. 30원. 이때문에 한 목숨이 세상을 등졌다. 한 사람의 아버지이자 남편인 노동자가 말이다. 이 사람은 광주지사에 있었는데, 태도를 바꾼 이유가 본사가 개입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민주노동당의 한 국회의원이 본사 간부에게 물었단다.

"왜 개입하셨는지요? 수수료를 30원 올리면 회사에 엄청난 손해가 가나요?"

이 간부는 답했다고 한다.

"광주지사는 독립채산제라 본사와 아무런 상관은 없지만, 그 사람들이 화물연대 소속이라 그렇다"

30원 올리는 것 조차 힘들었다고 한다.

그런데 이국동 대한통운 사장이 29일 횡렴혐의로 구속됐다. 횡령액이 무려 131억원이다.

2001년 7월부터 2007년 11월까지 609차례에 걸쳐 부산지사 직원 등의 계좌에 자금을 옮긴 뒤 인출했다고 한다.

30원 올리는데 1년의 기간이 걸렸고, 그마저도 화물연대 소속이라며 노동자를 죽음으로 몰았던 그 대한통운이, 그 사장은 버젓이 131억원을 개인돈으로 썼다.

참 좋은 대한민국이다.

-아해소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차량테러 62건...차량에 불 지르고, 돌맹이 던지고, 도로에 대못 살포하고, 화염병 투척하고...


파업 4일째인 화물연대가 비조합원 운송차량에 대한 테러행위다. "불참은 죽음이다"라는 경고성 문구와 함께 말이다.


이들이 왜 파업을 하는걸까. 민주적 국가에서 자신들이 행하고 있는 일에 대한 정당한 댓가를 못 받고 있기 때문에 한다고 아마 '스스로들'은 생각하고 있을 것이다.


그 '민주 국가'에서 이들은 상대방의 목숨을 담보로 한 테러행위를 행하고 있다.


참여를 하든 안하든 그것은 개인이 결정할 문제. 그런데 그 의무가 없는 행위에 대해 참여하지 않을 경우 죽일 수밖에 없다는 (실제 테러행위 면면을 봐도 죽으려는 것이 확실하다) 저 행동들은 무엇일까.


화물연대가 그 어떤 생각으로, 그리고 그 어떤 보상을 받기 위해 하는 파업인지를 따지는, 즉 정당성을 따지는 부분은 테러행위로 인해 이제 물 건너갔다.


물론 위의 행위들은 하나의 전제가 깔린다. 화물연대가 주도해서 이뤄졌다는 점. 언론이 말하는 대로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들이 했다는 사실하에 말하는 것이다.


진정 그렇다면 파업을 그리고 자신들의 요구를 타인의 목숨을 담보로 제기한다면 그 행위는 가장 강력한 법대로 처리되어야 한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