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공조에 대해 간단하게 이야기하면 재미있다이다. 그러나 딱 여기까지다. 이 영화를 두고 무슨 의미를 부여하는 행위는 무의미하다. 그냥 킬링타임 수준으로 재미있게 보면 된다. 그러나 캐릭터 하나하나 보면 조금 달라진다.

 

공조는 남북한 형사인 현빈과 유해진이 북한에서 엄청난 범죄를 저지르고 중국을 통해 한국으로 들어온 김주혁을 잡는 과정을 그렸다. 더 정확히 이야기하면 현빈은 김주혁을 잡으려 하고, 유해진은 이를 방해하라는 지시를 받는다. 하지만 어쨌든 표면적으로 이 둘은 공조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러면서 유해진의 가족의 모습, 현빈의 고민 등을 보여준다.

 

유해진은 특유의 익살스런 모습을 여기서도 보인다. 간혹 진지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고, 가족을 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전체적인 모습은 타짜해적, 바다로 간 산적수준이다. 거부감이 일어날리 없고, 극 전체의 한 축을 맡는다.

 



김주혁은 의외였다. 첫 악역을 맡은 김주혁은 자신에게 주어진 역 이상을 해냈다. 아마 기존에 김주혁에게 보기 힘든 모습이었고, ‘12에서의 캐릭터와 정반대에 있어서 신선함마저 느껴졌다. 김주혁의 노력이 읽히는 부분이다.

 

현빈은 뭔가 부족하다. 수트 핏도 잘 어울리고, 액션도 화려하다. 그러나 현빈 만의 스타일이 살아나지 못한다. 정확히 말하면 기존에 원빈, 공유 등이 구축해 놓은 액션 캐릭터에 현빈이 들어간 모습이다. 부족한 이유가 이 때문이다. 연기도, 수트 핏고, 액션도 못한 것은 아니지만, 그 모두가 현빈의 것이 아니게 느껴진다.

 

그러나 분명 이 세 명이 보여준 캐릭터별 특징은 영화 전반에서 보여주는 어설픈 개연성을 뒤엎기에는 충분하다. 왜 현빈과 유해진이 변해가는 지 설득력도 떨어지고, 김주혁을 잡기 위한 당위성에 대한 둘의 공감대도 이해하기 어렵다. 그냥 둘이 멋있고 웃기고 하면 되고, 그냥 봐라고 한다면 이런 공감대와 설득력은 사실 무의미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명은 왜 존재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바로 윤아. 깨알 재미를 선사하는 수준이라면, 그럭저럭 넘어가지만 그 역에 꼭 윤아가 필요했는가는 의문이다. 없어도 그만 있어도 그만 수준이고, 거기에 마지막에는 더 이해하기 힘든 장면이 나온다. 물음표만 남는 인물이다.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이연희란 배우에 대해 좋게 쓴 적이 있다. 아니 정확히는 기대되는 발언이었다. 2006년 영화 '백만장자의 첫 사랑'을 보고 나서다. 글 말미에 "이연희라는 배우가 나오는 드라마나 영화를 제대로 본 적이 없었지만, '백만장자의 첫 사랑'만을 보고 따진다면 얼굴만 예쁜 철없는 배우로만 머무르지는 않을 듯 싶었다"라고 적었다.


그로부터 6년이 지난 지금, 그 배우는 드라마에 나올 때마다 연기력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백만장자의 첫 사랑' 이후 영화 'M' '내 사랑' '순정만화' '마이웨이'(특별출연) 등에 출연했고, 드라마에서는 '에덴의 동쪽' '파라다이스 목장' 등에 출연했다. 적은 작품수가 아니다. 2006년에 '어 꽤 잘하네' 하던 연기는 성장이 멈춘 것이다. 그러다보니 이는 퇴보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물론 이에 대해 영화계쪽에서는 "'백만장자의 첫 사랑'을 찍을 당시 이연희가 너무 연기를 못해서, 한 장면 한 장면 앞에 연기 선생을 두고 일일이 가르쳐가며 진행했다"는 당시 상황을 전했다. 연기력이 그때도 떨어졌지만, 이 같은 편법으로 뛰어난 연기력처럼 보였다는 것이다. 그러나 어찌되었든 결과적으로는 대중들의 눈에는 '예쁜 얼굴에 꽤 괜찮은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로 남았다.


그렇다면 이연희는 이때부터 하나둘씩 위로 올라갔어야 했다. 스스로 부족함을 알았다면, 작품에서의 캐스팅은 엘리베이터라 할지라도, 스스로의 연기 평가는 계단 수준이었다고 생각했어야 맞았다. 그런데 이연희는 자신의 연기력 평가도 엘리베이터에 탑승해 있는 상태라고 믿었고, 외부에서의 지적이 이어지자 뒤늦게서야 그 엘리베이터는 올라가지 않았음을 알게 됐다.




11일 SBS 수목드라마 '유령' 기자간담회에서 연기력 지적에 대해 이연희는 "스스로 모니터 하면서 부족하다는 것을 느끼고 보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좀 더 감이에 집중해서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같이 촬영하고 있는 소지섭은 "함께 촬영하면서 (연기력 부족에 대해) 현장에서 전혀 느끼지 못한다"며 이연희를 두둔했다.


소지섭의 두둔을 같은 배우로서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자칫 소지섭의 안목 자체에 대한 지적도 나올 법한 내용이다. 그냥 가만히 있어도 될 듯 싶었다. 


어쨌든 이연희는 6년 간의 기회를 놓치고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계단으로 향해야 함을 이제야 느낀 셈이다. 올라가는데 얼마나 걸릴지는 모르겠지만, 연기력 논란을 자초한 것은 이연희 스스로이기에, 이를 지적 혹은 비판하는 이들을 원망할 필요는 없을 듯 싶다. (속상한 것은 사람의 마음이니)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