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함익병 앤 에스더 클리닉 함익병 원장이 조용히 하차했다. 정말 조용히 말이다. 그리고 그 조용히 하차하는 과정에 깨끗하게 레드카펫을 SBS가 깔아줬다.

 

함익병은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자기야’ 224회를 끝으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방송은 평소와 똑같이 전파를 탔고, 제작진은 함익병의 하차에 대해 어떤 이유나 해명도 하지 않았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SBS는 보도자료를 통해 함익병의 하차를 알렸다. SBS20함익병이 오늘 방송을 끝으로 출연을 마무리한다함익병의 하차는 최근 있었던 논란 때문이 아닌 로테이션 체계로 인한 자연스러운 것이다. 그동안 자기야를 오래 해오기도 했고 본인의 스케줄도 바쁘기 때문에 하차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좀더 쉽게 풀어(?) 쓰자면, 함익병 하차는 인터뷰 논란과 상관없이 본인이 바쁘고, 프로그램이 원래 로테이션으로 사위들 데려다 출연시키는 것이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셈이다. 예정된 수순이었고, 함익병 개인의 결정이었다는 말이다.

 

SBS가 원래 머리 잘 굴리기로 유명하지만, 이런 식으로 굴릴지는 몰랐다. PD의 탁월한 꼼수에 박수를 보낼 뿐이다.

 

SBS의 이 보도자료로 인해 적어도 방송 하차로 인해서 함익병의 명예가 실추되는 일은 없게 되었고, SBS 역시 꺼림직했던 짐을 한순간에 자연스럽게 떨궈 냈다. 방송을 통해 어떠한 해명이나 이유를 언급할 필요도 없게 되었고, 함익병 인터뷰 논란에도 거리를 둘 수 있게 되었다.

 

함익병이 하차했는데, 왜 이렇게까지 딴죽을 거는지 모르겠냐고 말하는 이도 있을 것이다. 국내 지상파가 공공재 전파를 사용하고 불특정 다수에게 방송이 보여진다는 전제를 깔았으면 한다. 즉 무개념으로 이야기해주지 않았으면 한다.

 

어느 이들은 앞선 글에 상식과 비상식이 뭐냐고 묻는다. 함익병의 인터뷰를 안 봤다는 말이다. 그냥 딴죽을 걸고 싶은 이의 헛소리다. 이런 이들 때문에 방송에서 헛짓하고, 헛짓한 이들을 출연시켜도 아무 일 없이 넘어가고, 시청자들이 무시당한다는 것이다.

 

암튼 SBS의 이번 행동은 방송사로서는 최선의 방법이고, 실상 꽤 잘 둔 수라고 생각하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꼼수 수준이고 향후 SBS 이미지에 스스로 먹칠하는 꼴 밖에 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 아해소리 -

 

 2014/03/11 - [세상 끄적이기] - 함익병의 정치적 견해? 비상식적 견해가 맞는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솔직히 방송에서의 모습조차 그다지 탐탁치는 않았다. 체질적으로 심한 건방을 떠는 사람이 싫어서인지는 몰라도, 함익병의 모습은 익숙치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 함익병 앤 에스더 클리닉 원장이 월간조선과의 인터뷰 때문에 비난에 휩싸였다.

 

함익병은 인터뷰에서 여자도 병역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며 국민의 4대 의무 중 하나를 이행하지 않으니 권리도 4분의 3만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독재가 왜 잘못된 것이냐며 플라톤도 독재를 주장했고 더 잘살 수 있으면 왕정도 상관없다고 자신의 견해를 밝혀 논란을 일으켰다.

 

특히 안철수 의원에 대해서는 의사라기보단 의사 면허 소지자라며 좋게 말하면 과대망상이지만 나쁘게 말하면 거짓말쟁이라고 자신의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여러 사람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의대에서는 기본적인 윤리나 철학을 전혀 안 가르치나요? 아님 이 사람만 이런가요? 21세기 대한민국 의사 맞나요?”라며 함익병의 문제는 의사의 문제가 아니라 그런 독재적 남존여비적 봉건적 인식의사라는 직업을 내걸고 공개적으로 했다는 것이 문제다라는 글로 일침을 가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 또한 1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병입니다. ...함익`이라는 글로 뼈있는 한마디 글을 올렸다.

 

영화 `관상`에서 한명회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의성씨도 자신의 트위터에 함익병 씨의 이론대로라면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는 3.75년이다. 위로가 된다는 글로 함 원장의 발언을 비판했다.

 

이 논란의 방향은 서서히 함익병 방송 하차로 이어지고 있다. 당연히 대다수 네티즌들은 방송 하차를 주장하고 나섰다. 그런데 일부 언론과 네티즌들은 자기 생각을 밝히는데 방송 하차가 웬말이냐혹은 이 부분이 사회적인 논의가 있어야 한다는 무개념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정치적 견해가 뚜렷한 이가 인터뷰 등을 통해 자기 생각을 밝히고 나서, 예능 등에 출연한다고 해서 비난하지는 못한다. 사람은 누구나 정치적이고, 연예인이나 방송인에게 중립을 요구할 권리가 없기 때문이다. 과거 김제동 등이 방송에서 강제 하차할 당시, 방송사를 향한 여론의 비난이 일었던 이유가 이 때문이다.

 

그러나 함익병은 정치적 견해가 아니다. 비상식적 견해다. 지상파라는 공공재 예능에 출연하는 이가 비상식적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분명 문제가 있다. 혹자는 인터뷰에서만 밝혔을 뿐, 방송에서는 그런 모습을 안 보이면 되지 않냐고 말한다. 비상식적 사고방식의 소유자가 상식적 행동을 방송에서 보인다? 이것도 웃기지 않는가.

 

때문에 일부 언론 혹은 네티즌들이 함익병의 발언을 정치적 견해로 이끌고 가는 것은 스스로 무식하다고 말하는 짓이다.

 

방송 하차는 당연하고, 이를 가지고 고민하는 SBS ‘자기야제작진의 행태는 한심하다 할 수 있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