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쎄시봉은 전체적으로 잔잔하다. 흥겨운 노래도 나오고, 피식 웃게 만드는 장면도 나오지면, 임팩트 있는 장면은 없다. 배우들의 눈물이 관객들에게 전달되지도 않고, 안타까운 장면도 절절하게 다가오지는 않는다. 그런데 꽤 괜찮은 영화다.

 

영화는 실제 인물과 가상 인물을 섞었다. 포크의 전설들인 이장희, 송창식, 윤형주가 등장한다. 그리고 가상의 인물인 오근태와 이들 멤버들의 뮤즈 민자영이 등장한다. 쎄시봉 멤버들의 노래에 오근태와 민자영의 사랑이야기가 엮이고 엮여 이야기가 전개되어 나간다.

 

배우들의 열연과 노래실력도 볼만하다. 정우, 강하늘, 조복래, 한효주, 진구의 젊은 날 쎄시봉과 김윤석, 장현성, 김희애의 중년의 쎄시봉은 시공간을 잘 이어 놨다.

 

그러나 무엇보다 관객을 몰입시키는 것은 역시 노래다. ‘딜라일라’ ‘남몰래 흘리는 눈물’ ‘백일몽’ ‘담배가게 아가씨’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 ‘그건 너’ ‘사랑하는 마음’ ‘웨딩 케이크’ ‘사랑이야등은 어릴 적 쎄시봉의 노래를 들어본 이들의 마음을 잡는다.

 

실상 사랑이야기와 추억의 노래의 결합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잡는 것은 건축학개론’ ‘응답하라시리즈에서 이미 사용한 방법이다. 그래서 어찌 보면 쎄시봉은 조금 더 오래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간 건축할개론같다는 느낌을 준다.

 

물론 쎄시봉건축학개론보다는 더 중후하고도 깊은 느낌의 사랑을 전달한다. 이는 엄태웅-한가인보다는 김윤석-김희애의 연기와 모습이 더 무게가 있어서일 것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영화 쎄시봉이 개봉도 전에 난리다. 주인공 중 한 명인 한효주 때문이다.

 

20일 오전 기준 쎄시봉의 네이버 평점은 3.11, 다음은 1.7점이다. 이 이유가 한효주 때문이다. 더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한효주 동생인 한모 중위 때문이다.

 

속칭 김 일병 사건은 지난 20137월 공군 성남비행단 단장 부관실에서 근무하던 김모 일병이 부대 내 가혹행위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다. 보도에 따르면 가해자들 중 한 명이 한효주의 동생이라는거다.

 

공군은 20141구타폭언, 가혹행위 등은 없었으며 무장구보 등은 군인으로서 통상적으로 감당할 수 있는 정도다. 입대 이전부터 있었던 김 일병의 병리적 성격이 자살에 이르도록 한 요인이라며 일반사망으로 결론을 냈다. 하지만 지속적 괴롭힘과 얼차려 등으로 정신적 공황에 빠졌다는 유가족의 주장에 따라 김 일병은 순직 처리됐다.

 

이 사건은 유명해지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서다. 방송을 통해 이 사건의 가해자인 한모 중위가 한효주의 동생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한 중위는 지난해 9월 가혹행위 혐의에 대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대중은 이 화살을 한효주에게 돌렸다. 동생의 흠을 누나가 나서 사과하고 재수사를 요구하라는 것.

 

영화 쎄시봉에 대한 별점 테러 역시 이 같은 누리꾼들의 메시지가 반영된 셈이다. 앞서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이후 한효주가 모델로 활동하는 브랜드에 대한 불매 운동이 벌어졌던 것과 같은 현상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는 억지다. 지금은 없어진 일종의 연좌제 개념이다. 동생이 잘못한 것을 그대로 누나에게 돌리는 이유는 뭘까...그리고 잘못을 사과하라고 하는데, 한효주가 뭘 사과해야 하는 것인가. 그리고 그게 영화랑 어떤 상관을 지녀야 하는가. 사실 이에 대해 답변을 제대로 할 누리꾼은 없다. 그냥 피해의식 가득한 몇몇 사람들의 억지 주장일 뿐이다.

 

다른 이의 잘못을 적절히 비판하고 지적하는 것과, 자신의 배설성 분노를 이곳저곳에서 분출하는 것은 다른 이야기다. 개념 좀 탑재하자.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