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전에 다음 '실시간 이슈 검색어'에 '이은하 대운하' 검색어가 떴다.

내용은 가수 이은하가 현 정부 추진중이 '한반도 대운하' 건설을 적극 지지한다는 내용이다. 사실 개인적으로 그것이 논란까지 갈지는 잘 모르겠다. 연예인들이 장관까지 하는 마당에 노래 한 곡 불렀다고 문제가 될까. 게다가 이은하라는 가수의 무게가 예전같지 않은 마당에 그냥 그려러니 하고 넘어갈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된다.

혹 슈퍼주니어나 동방신기, 윤도현, 서태지 등이 불렀다면 모를까. 현재 대중들에게 영향을 많이 미치니까 말이다.

그런데 잠깐 다른 일을 하다가 다시 보니 (정말 잠깐이다) 그 검색어가 사라졌다. 미디어다음 실시간 이슈 검색어가 심할때는 24시간 가까이 버틴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렇게 빨리 그같은 검색어가 사라졌다는 것이 신기하다. 더구나가 네티즌들이 지극히 싫어하는 대운하 관련 사안인데 말이다.

여기서 순간 난 음모론자로 다시 돌변하기 시작했다. 물론 갑자기 변한 것은 아니다. 최근 청와대가 한 짓꺼리도 있으니 당연히 변할 수 밖에 없다.

미디어다음이 청와대로부터 전화를 받았을까?

미디어다음이 한나라당으로부터 수정을 요구받았을까?

미디어다음이 이동관 대변인에게 한소리 들었을까?

아니면 미디어다음이 YTN 돌발영상처럼 스스로 삭제했을까?

젠장.....현 정부가 나를 점점 음모론자로 만들고 있는 것 같다.

- 아해소리 -

ps. 추가로 하나 더. '고호경 컴백'이 검색어 1위를 달리고 있다. 고호경의 인터뷰때문이다. 그런데 인터뷰를 베끼자니 속보이고, 검색어를 놓치기는 싫고..고뉴스, 스포츠서울, 뉴스엔, 한국경제 찌라시들이 선택한 것은 결국 한참이나 지난 '쇼핑몰 오픈' 기사 다시 쓰기다. 검색어에 들어간 용어는 다 넣고. 검색어 가지고 장난치는 포털이나, 그 검색어 맞추자고 뉴스밸류 못 따지며 끄적이는 찌라시들이나 원..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SBS가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한반도 대운하 여론조사 관련해 네티즌들의 뒤늦게 뭇매를 맞고 있네요. 물론 이것이 공신력 있는 여론조사 기관을 통해 진행되는 내용은 아니지만, 그래도 언론사에서 진행되는 여론조사인데 신중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에 대해 SBS 인터넷팀이 아래와 같이 전했습니다.

SBS 인터넷팀은 "의도적으로 그런 것이 아니라 두 번째 항목이 실질적으로 반대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판단했는데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50%에 가까운 지지를 받아 당선이 되었기 때문에 국민들에게 검증받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즉 2번이 실질적인 반대의 입장이라고 하네요. 이에 따르면 14일 10시 현재 총참여자 2,963명 중 '준비되는대로 착수해야'에 16%, '국민공감대 형성이 먼저'에 81%가 응답했으니 반대가 무려 81%. ^^

이명박은 당장 그만두어야겠네요. 가볍게 하는 여론조사에서 이러한대...이재오 의원이 그랬던가요. 이미 당선됨으로서 국민들의 지지를 얻은 것이기때문에 추진해도 된다고. 헐~ 노무현 정부가 추진한 공약은 목숨 걸고 막더니.

아무튼 이번 일이 뒤늦게 알려진 것은 블로거의 글이 다음 메인에 걸리면서 벌어진 일이긴 하지만, 한반도 대운하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발이 크다는 것을 새삼 느꼈습니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