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태희가 2005년부터 소속되어있던 나무엑터스와 형식적인 결별을 하고 협업 관계로 돌아섰다. 그러면서 자신의 가족이 설립한 루아엔터테인먼트 소속 연기자로 활동하며 나무엑터스는 드라마와 영화 시나리오 및 정보 제공 마케팅 등 매니지먼트 대행 서비스를 그대로 제공한다.

소속은 루아엔터테인먼트인데 매니지먼트 서비스는 나무엑터스가 하는 이중 구조인 셈이다. 이럴 경우 수익 부분에서 나무엑터스는 손해를 볼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소속 연기자가 아니기에 김태희로부터 일어나는 리스트는 십분 줄이며 사업을 해나갈 수 있는 상황이다. 뭐 서로 윈윈하는 차원일 수도 있고, 김태희로서는 나무엑터스를, 나무엑터스는 김태희를 서로 놓지 못하는 상황에서 서로 개인적 욕심을 약간씩 부려본 셈이다.

앞서 개인적으로 독립회사를 차린 연예인들은 많다. 배용준, 이병헌, 권상우, 송승헌, 최지우, 장동건, 박신양, 소지섭, 이영애 등 한류 스타들을 중심으로 개별의 연예기획사를 차렸다. 이중 배용준과 이병헌 등은 이미 BOF와 BH라는 거대 회사로 성장해 다른 연기자들을 흡수하다시피 하고 있다.

어찌되었던 이들이 기존의 연예기획사와 결별해 자신만의 연예기획사를 차리든, 에이전시 개념으로 일정부분 매니지먼트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며 자신들의 활동을 하든 기존의 연예기획사 체제와는 분명 다르다. 그런데 여기에는 전제가 있다. 연기자 스스로가 스타성을 입증할 연기력 혹은 팬 흡수력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병헌과 소지섭 등은 둘 다 갖췄다고 볼 수 있고, 최지우 등은 팬 흡수력만 인정받아 한류스타로 살아남고 있다. 그렇다면 김태희는 어떤가. CF측면에서의 수익은 그렇다치더라도 안타깝게도 연기력과 팬 흡수력 모두 아직은 인정받기 힘든 상황이다.

'아이리스'를 통해 연기자로서 터닝포인트를 마련했다고 김태희는 말했다. 말 그대로 터닝 포인트다. 그것도 다른 연기자들은 또다른 연기자 인생의 전환점으로서 '터닝 포인트'라는 말을 사용했다면 김태희는 연기력 비판으로 인해 나락으로 떨어지던 순간에서의 '터닝 포인트'다 즉 여타 연기자들이 횡적인 형태라면, 김태희는 종적인 형태다.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던 중 '아이리스'를 만나 다시 위로 올라갈 지점에서 멈춘 셈이다.

팬 흡수력 또한 떨어진다. 이는 '아이리스' 방영 내내 초반 김태희에게 집중되던 시청자들의 관심이 김소연에게 옮겨가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충실도 높은 팬들의 시각이 아닌, 그냥 '김태희'라는 배우를 바라보는 시각에서 점점 냉정해진 것이다.

CF충실도는 높을 수 있다. 짧은 시간 보여줄 수 있는 이미지로 구매자들의 욕구를 불러일으킬 수는 있다. 그러나 이를 가지고는 CF스타로 머물 뿐이지, 따로 독립해 활동할 수 있는 톱스타라고 보기는 어렵다.

혹자는 김태희가 독립회사를 차리든 어떻든 뭐가 문제냐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독립회사를 차리는 순간 김태희의 몸값은 기존의 몸값에서 더 높은 가격으로 뛰어오르게 된다. 그리고 이는 영화-드라마-CF에까지 영향을 미치며, 결국은 그 돈은 시청자-구매자의 몫으로 남게된다. 제대로 된 평가가 아니라 '반짝' 평가에서 진행된 것 치고는 소비자들의 대가가 만만치 않다.

김태희는 독립회사 설립이 아닌, 자신의 연기력을 더 향상시켜야 한다는 부담감을 더 키워야 한다. 나무엑터스가 연기 이외에 김태희에게 무엇인가를 많이 원하지 않았다면 말이다.

-아해소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4집 앨범을 내며 쇼케이스까지 한 여가수 미나. 중국서 열린 한류콘서트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공항에 간 미나는 자신의 좌석등급이 이코노믹석이라는 사실을 확인하자 주변 사람들 시선도 아랑곳없이 티켓을 집어던지며 비지니스좌석을 여행사에 요구했다. 여행사 직원은 미나의 요구에 자신의 신용카드로 부랴부랴 비지니스석을 구해줬다. 미나는 중국에 도착해 자신의 4성급인 호텔 등급에 불만을 품고 밤새 주최측에 항의해 결국 5성급 호텔로 거처를 옮기기도 했다.
역시 중국서 열린 한류콘서트에 참석한 가수 강타. 그런데 주최측이 강타의 매니저때문에 곤란한 상황에 빠졌다.  자신의 객실을 강타와 동일한 등급의 로얄 스위트룸을 요구한 것이다. 주최측은 다른 가수들은 물론 매니저들과의 형평성을 들어 이 매니저의 요구를 거절했지만, 이후 콘서트장에서 대기실 등의 문제로 또다시 주최사를 곤란하게 만들었다.

최근 해외에서 활동 중인 한국 스타들의 무리한 요구로 인해 국내 주최사와 현지 행사 진행사측이 난색을 표하는 사태가 종종 벌어지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이 해외 현지에서 인지도가 높다는 점을 들어 전반적은 행사 진행에 상관없이 자신의 대우만 달리 해줄 것을 요구해 다른 참석 가수들과 행사관계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대부분의 요구는 이동 수단, 호텔, 공연장내 대기실 등을 어떻게 하든 다른 가수들과 차별을 두려 한다는 점. 인지도가 있는 가수의 경우에는 주최 측에서 제시한 기자회견 등과 별개로 따로 기자들과의 접촉을 통제하는 등의 모습을 보이면서 어떻게 하든 스스로의 존재가치를 높이려 하기도 한다.

또한 중국이나 일본 매체들이 인터뷰라도 요청할 경우에는 연예인 본인은 물론 매니저, 코디까지도 인터뷰 비용을 요구하는 사례까지 지속적으로 일어나 반한류 기류를 이들이 만드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일었었다.

문제는 이런 연예인들의 모습이 단순히 한국의 연예관계자들과 기자들에게뿐만 아니라 중국 현지 관계자들에게까지 안 좋게 비춰지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연예인 본인이 아닌 매니저 등 동행한 사람들이 본인 스스로 한류스타인 것처럼 행세하는 것에 대해 현지 관계자들은 고개를 흔든다.

한 국내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연예인이 국내를 벗어나 해외에서 ‘한국가수’로 활동할 때는 연예인 이상의 존재를 지닌다”면서 “어느 정도의 대우를 요구할 수는 있지만 현지인들이 무리하다고 생각할 정도의 요구는 물론 매니저 등이 더 나서서 본인들이 한류스타인양 착각하는 모습을 보면 자칫 한류의 흐름이 엉뚱한 곳에서 꺾이는 것이 아닌가라는 불안감도 생긴다”고 지적했다.

--------------------------------------

해당 가수의 이니셜 처리를 실명으로 처리했다. 사실 연예인이라는 직업이 어느 정도 대우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들이 대중에게 끼치는 영향력 등이 어설픈 정치인보다 나으니 말이다. 어떻게 보면 해악을 끼치는 다수의 정치인보다는 차라리 한번 보고 기쁨 주는 연예인들이 훨씬 낫다. 하지만, 그들이 해외에 나가서는 분명 일개 연예인이 아닌 한 국가의 대표성을 지닌 연예인이다. 중국인이나 일본인은 그들을 '한국의 스타'로 인식한다. 그냥 자국의 스타와 같이 한명의 연예인으로만 인식하지 않는다.

그런데 저런 꼴불견같은 행동은 과연 왜 일어날까. 답은 하나다. 앞뒤 못가리고 개념 탑재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어느정도의 대우를 받는다는 것은 그만큼의 예의와 도덕성을 요구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다짜고짜 이같은 '짓'을 한다는 것은 스스로 저질 딴따라라는 것을 증명하는 것 뿐이다.

주변 매니저나 코디도 마찬가지다. 백댄서까지도 그렇다. 국내 콘서트장에 가끔 가보면 자신들이 연예인인 것처럼 착각하고 있다. 사람들을 대할 때 목에 깁스가 왜 그렇게 들어갔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왜 자신들이 존재하는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다.

대중없는 그들은 존재의미가 없다. 그리고 그런 대중들에게 각인되는 스스로의 모습을 단속하지 못하는 스타 역시 저질 딴따라일 뿐이다. 개념 탑재가 필요한 연예인 (이들을 스타라 부르기도 참 민망하다)이 너무 넘쳐나는 세상이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