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종격투기 K-1 월드그랑프리 파이널16(이하 K-1 WGF) 개막일인 29일 오전 서울올림픽 체조경기장 앞에서 열린 '학교폭력 조장하는 이종격투기 반대 기자회견'에서 기자회견을 저지하던 주최측 경호원이 취재중인 기자를 폭행하고 있다.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K-1월드그랑프리(GP) 개막전(16강 토너먼트)이 주최사측에서 고용한 경호업체 직원들의 폭력 사태로 빈축을 사고 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29일 낮 12시께 30∼40대 시민단체 회원 10여 명이 대회가 열리는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앞에서 ‘K-1 격투기 대회가 학교 폭력을 주장한다’며 시위를 벌였고 I경비업체 직원 박모(27)씨가 이를 제지하던 도중 시민 단체와 사진 기자를 폭행(사진)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세계 스타급 파이터들이 대거 출전하면서 국내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경기 전 학교폭력예방센터 회원 9명은 “K-1등 이종격투기가 스포츠란 이름으로 청소년들에게 무방비로 노출돼 학교 폭력으로 이어진다”며 “이를 사회적으로 제한하고 방송 시청 연령을 19세 이상으로 엄격히 제한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그러나 집회를 시작한 지 3분만에 대회 주최사인 FEG측에서 고용한 경호업체 직원 20여명이 사전 경고 없이 들이닥쳤고 현장은 난장판이 됐다. 경호업체 직원들은 20여분간 플래카드를 찢고 철제 바리케이트를 휘두르며 시민들을 위협했고 이 과정에서 예방센터 김건찬 사무총장은 플래카드에 목이 매여 질식 직전까지 갔다.


이들은 또 현장에서 폭행 장면을 찍던 사진기자들까지 위협하며 카메라를 빼앗으려 했고 기자들이 이를 강력히 거부하자 목덜미를 잡아챈 뒤 무릎으로 가슴을 무차별로 가격하는 것을 서슴치 않았다.


폭행 사태는 예방센터 회원들과 지나가던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도착한 후에야 끝이 났다. 경호업체 직원들은 경찰에 연행됐고 폭행 피해를 입은 시민과 기자는 인근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다.


FEG코리아 정연수 대표는 “현장에 없었기 때문에 폭력 상황에 대해 정확히 아는 바가 없다. 물의를 빚었으면 사과하겠지만 아직 정확한 상황을 모르겠다. 사태를 파악한 뒤 공식적으로 얘기하겠다”고 말했다./한국사진기자협회 제공

- 출처 뉴시스 -

-------------------------------------


주장을 과격하게 했다면 문제가 있다. 하지만 여러 정황을 봐서는 단순 시위일 가능성이 높다. 시위 자체의 내용도 그렇고 단체 성향도 그러하다. 그리고 기자들이 과도한 취재를 했다고 주장할 수도 있다. 그렇다고 카메라로 경호원을 내리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렇다면 결론은 주최측이 문제다. 이들은 경호원이 아니라, 조폭일 뿐이다. 어느 네티즌이 지적했듯이 경호원은 경호대상을 보호하는 사람들이다. 자신들이 보호해야 될 대상에 대한 위협이 가해지지 않았을 경우에는 조용히 있어야 한다.

정연수 대표 말이 재미있다. "물의를 빚었으면~"...자신이 고용한 업체 직원이 불구속 입건되었는데......지금은 무조건 사과해야 한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한번 썼지만 여전히 이 부분은 재미있다.

한 사건기사를 읽고 또다시 생각이 나서 끄적인다.

두 명이 한 명을 폭행을 했다. 일방적으로 맞던 그 한 명이 이대로는 죽겠다싶어 주먹을 휘둘렀고 두 명은 한 대씩 맞았다. 경찰이 왔고 경찰서에 가서 조사를 받았다.

일방적으로 때린 두 명 왈 "우리도 맞았어요"

경찰이 내린 결론은.....쌍방폭행..

"합의보시죠. 그렇지 않으면 세 명 다 폭행전과가 남습니다"

순간 생각난 것은 앞으로 누군가 혹은 여러 명이 나를 때릴 때 어떻게 해야할까.

그냥 맞고 경찰이 올때까지 버터볼까. 뭐 그때까지 살아있으면..(수원 모고교에서 3명이 한 10대 여성을 폭행해 사망하게 했다지..그 학교에서 가장 가까운 지구대까지 차로 1분정도???...한쪽은 5분정도?? )

아니면 같이 때려놓고 안 때렸다고 우겨볼까? 솔직하게 말하는 것이 바보되는 공간이 경찰서 안이니까..

쌍방폭행....뭐 가중치야 틀리겠지만...살아보자고 한 대 휘두른 것도 쌍방..그리고 같이 폭력전과..ㅋ...

지구대 경찰들 피곤하다고 일방적으로 물어본다..상황? 이런 것 소용없다.

"아 그러니까 때렸어요? 안 때렸어요?..한대라도 때렸죠?"....ㅋ..그럼 그 조서 그대로 경찰서로 간다...형사왈 "여기 때렸다고 되었네요..쌍방..벌금..폭력전과.."

물론 경찰서에는 상황정리한다....예의상...

때리고 외상만 없다면 안 때렸다고 우겨도 별 차이 없을 듯 싶다..(그러나 상대가 안 맞아도 맞았다고 우기면 역시 쌍방....쩝.)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광주 북부경찰서는 승용차를 사달라며 어머니를폭행한 혐의(존속폭행)로 A(20)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3일 오후 7시40분께 광주 북구 자신의 집에서 어머니(53)를 향해 나무 지팡이를 휘두르고 손으로 목을 잡아 당기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승용차를 사달라는 자신의 요구에 어머니가 "나중에 돈을모아 사주겠다"고 답하자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출처 : 연합뉴스

--------------------------------------------------------

간혹 어떤 잘못에 대해 논할 때 한순간의 일이기에 계도한다면 된다고 하는 이들도 있다.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말도 있다..

But..

이것저것 생각해보면...이런 류의 죄는 죄가 아니라 사람을 미워해야 한다..계도도 필요하지만, 강력한 처벌도 필요하다고 생각된다..어이없을 뿐이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