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돌 가수 좋아하는 팬들의 심정은 어떤 것일까. 어릴 적에 연예인을 좋아해본 적이 없기에, 또 그럴 분위기도 아니기에 어느 정도일지는 모르겠지만 혈서라는 단어를 보니 섬뜩하기까지 하다.

과거 내한 공연하는 외국 가수들에게 팬티 벗어 던진 여성 팬들 이야기는 종종 들어봤지만 자신의 몸을 자해하기까지해서 좋아한다는 뜻을 보여주는 모습은 어떻게 해석해야할지 난해하다.

원더걸스의 한 여성팬이 자신의 손목에 상처를 내 '원더걸스 돌아와'라고 쓴 혈서 사진을 인터넷에 올렸다. 이 여성의 자신의 얼굴 일부를 가린 채 흉기와 상처까지 사진으로 찍어 '이거 사실이에요'라고 인증샷까지 올렸다. 10대 여성인 듯 싶기도 하지만, 20대 여성일 가능성도 있다.

앞서는 2PM의 멤버 택연의 팬이 '생리 혈서'를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이 팬은 당시 "옥택연 너는 나없이 살 수 없어"라는 문구의 혈서를 공개했었다. 이 팬은 네티즌들이 믿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이자 자신의 피 묻은 속옷을 공개해 더 많은 질타를 받았고 끝내는 미니홈피까지 공개됐다. 이후 엠블랙 이준의 극성 팬은 "이창선 나를 잊지마, 난 너밖에 없어 사랑해"라는 내용의 '동맥 혈서'를 인터넷에 공개했다. 이어 이 팬은 "택연 생리혈서 쓴 아줌마를 보고 나도 따라해봤다. 하려면 나철럼 제대로 하라"는 등의 글을 남겨 네티즌들을 어이없게 만들었다.

이들의 잇따른 태도로 보아 이와 유사한 사태가 또다시 벌어지지 말란 법은 없다. "다른 아이돌 그룹 팬들도 저러한데 우리 000는 관심 한번 받지 못하는구나"라며 모방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경쟁심리에 모방심리가 겹쳐질 경우 어떻게 되는지는 누구나 다 예측 가능하다. 더 무서운 것이 이것이 그 정도가 심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혈서 수준에서 끝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이다.

아이돌그룹의 문제는 아니다. 그렇다고 이들을 좋아한다고 책망하기도 어렵다.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교육의 문제일까. 그리고 어느 때는 이를 너무 무덤덤하게 받아들이게 된 사회가 무섭기도 하다.

-아해소리-

/ 국내가수
출생
신체
팬카페 별하。in Wonder Girls☆
상세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슈퍼주니어 팬들이 SM의 주식을 '1팬 1주'이라는 소액주주 모임을 결성해 주식을 매수하기 시작했다.

19일간의 모금은 현재 93만 7732원을 투자해 385주를 구입한 상황. 슈퍼주니어 팬들이 단순히 중고등학생을 넘고 있다는 현실을 고려하면 이후에 더 많은 주식을 매입할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이들이 주식을 소유할 경우 이들은 회사 경영에 의사결정 권한을 가지게 된다. 팬들이 기획사를 움직여 자신들이 좋아하는 스타들의 행보에 제동을 걸수도 가속을 붙힐 수도 있는 것이다.

이들의 시작은 슈퍼주니어 멤버 추가를 반대한다는 것에서 시작됐다. 그 과정에서 이들은 언론홍보를 하고 국내외 언어로 비상대책위원회 홈페이지를 만들었으며 신문과버스에 광고를 했다. 그리고 이제는 소액주주운동까지 펼치는 것이다. 전에도 말했지만 이들이 이대로만 큰다면 한국 사회의 커다란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 것이다. 단지 현재 그들의 행동에 그들이 지금 해야 하는 본분을 잊는다면 문제이긴 하지만 말이다.

단순히 팬이 아닌 소비자로서, 주주로서 자신들의 의견을 펼쳐나가겠다는 그들의 모습이 어떻게 또 진화할 지 궁금하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