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뉴스스탠드로 인한 언론사 충격이 점점 강도가 세지고 있는 가운데, 이제 이는 체감이 아닌 숫자로 등장해 실질적인 공포를 안겨주고 있다.

 

비록 3월 마지막 날까지 포함하고 4월 1일 오후 2시 이전 캐스트까지 포함하고 있었다지만, 랭키닷컴에 드러난 언론사들의 트래픽은 위험천만하다. 만약 이 상황이 한달여가 지속된다면, 그 이후의 실질적인 여파는 누구도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3월 31일 부터 4월 6일까지 각 언론사의 트래픽 유입 상황은 처참하다. 그러나 그 와중에서도 메이저와 마이너의 간극이 현격히 드러나 향후 어떻게 변화할지는 또다시 예측 불가다.

 

조선닷컴은 전체 순위가 5계단 떨어졌지만, 일평균 페이지 뷰의 타격은 미미한 편에 속한다. 도리어 한국아이닷컴은 대폭 하락해 전체 순위가 12위나 떨어졌음은 물론 전체 점유율도 0.36에서 0.18로 반토막이 났다.  그 이하는 말하나 마나다.

 

서울신문은 31위에서 63위로, 경향닷컴은 33위에서 63위로, 세계닷컴은 50위에서 71위로, 한겨레는 61위에서 79위로, 국민일보 쿠키뉴스는 42위에서 109위로, 문화일보는 70위에서 154위로 각각 떨어졌다. 오히려 검색어 맞춤형 기사를 쓰는 천지일보가 30위 가까이 뛰어올랐다.

 

여타 뉴스캐스트를 활용했던 인터넷 신문이나 경제지들도 강한 타격을 입었다. 노컷뉴스 54위 - 114위, 마이데일리 59위 - 82위, 오마이뉴스 76위 - 130위. 뉴데일리 94위 - 158위, 매일경제 11위 - 18위, 한국경제 12위 - 17위, 헤럴드경제 23위 - 42위, 아시아경제 24위 - 47위, 이데일리 55위 - 87위, 스포츠조선 35위 - 48위, 스포츠서울닷컴 36위 - 44위, 스포츠동아 38위 - 55위, 일간스포츠 49위 - 93위, 오센 63위 - 75위, 아이뉴스 24 108위 - 191위, 디지털 타임즈 58위 - 153위 등이다.

 

문제는 지금이 아니라 향후에는 이 폭이 얼마든지 더 넓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2009년 이전으로 돌아가게 된 각 언론사들의 대응방식이 궁금해진다.

 

- 아해소리 -

 

 

2013/04/01 - [미디어 끄적이기] - 뉴스 스탠드, 언론사 PV가 멈춤…거품이 빠지다

 

2013/04/04 - [미디어 끄적이기] - 검색어 존재한 채 생긴 뉴스스탠드는 실패한 작품

 

2009/05/07 - [미디어 끄적이기] - 네이버 뉴스캐스트 선별 기준이 궁금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물음표 붙였지만, 맞는 것 같다. 오늘 MBC 김진희 기자가 하루종일 검색어에 오른 것을 보니 말이다. 그리고 이제 YTN 나연수 기자까지 검색어에 오르자, 찌라시 언론들 물 만났다. 경쟁 붙이고 있으니 말이다.


누리꾼들은 하지도 않은 말을 붙여서 열심히 쓰고 있다. 한국아이닷컴은 "나연수 기자 '날 잊지 않았겠지'"라고 하지도 않은 말을 쓴다. 이러니 쓰레기 취급 받는다. 동종업계라고 말하기도 참 찌질하지만, 김진희 기자는 이거 보고 웃을까 비웃을까.


넓게보면 이러니 무조건 여자는 이쁘고, 또 그런 류의 아이들을 띄우려고 벗기나보다라는 생각까지 들게 한다. 언론사에 뿌려지는 보도자료 내용이 어느 순간 E컵, D컵에 하의실종, 무보정 몸매 등등이 난무하니 말이다. 그리고 그거 그대로 베껴서 기사랍시고 날리니 말이다.


이러니 성형외과가 돈을 벌고, 트래픽 올리기 쉬운 현상이 벌어진다. 사람 3명만 데려다가 하루종일 베끼기만 하고 노출 사진에 이쁜 여자 사진 올리면 클릭질이 벌어지니. 


재미있는 인터넷이다.


-아해소리-


PS. 참 대충 쉽게 쓴 글이다. 고민해서 뭔가 분석해서 쓴 글이 어느순간 필요없어진 듯 한 기분은 왜일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2011/08/10 - [미디어 끄적이기] - '별거 아닌' 박은지 의상이 왜 논란까지 이어지냐면…
2011/04/01 - [미디어 끄적이기] - '박현진' 검색어에 목 매단 언론들, 바보도 아니고...




왜 그런지는 안다. 검색어에 떴으니, 트래픽 잡아먹으려면 어찌했든 베끼기를 해야 할 것이다. 걸 그룹 서열이든, 보이그룹 서열이든, 그게 언제적 내용이든 중요하지 않다.

그냥 검색어에 '걸 그룹 서열'과 '보이그룹 서열'이 떴으니, 이 두 단어를 넣으면 된다. 아 아니다 '넘사벽'도 떴으니 이것도 넣어야 한다.

트래픽으로 먹고사는 언론사들의 입장이 이해가 간다. 그런데 '언! 론! 사!'면 어느 정도 선은 지켜줘야 하지 않을까. 저 두 단어만 넣어서 계속 기사 내보내면 어쩌란 말인가. 이미 몇번이나 이에 대해 이야기해서 이제는 지치지만, 스스로 제 살 깎아먹으면서도 이런 짓 하는 것은 정말 아니라고 본다.

약간만 개념있는 매체 혹은 연예 담당 기자라면, 트위터 검색어에서 '연예부'를 쳐봐라. 어떤 내용들이 나오는지. 4년제 대학들어가 TV리뷰 쓰고 있냐느 내용부터, 할 일 없으면 연예부 기자나 되면 된다라는 말까지 나온다.

정말 할 일 없는 인간들 모인 집단으로 취급받는 상황에서, 포털 사이트 검색어 따라하기 바보 집단으로까지 취급받으면 좋을까. 파파라치라고 취급받아도, 차라리 디스패치가 이런 검색 기자와 TV리뷰용 기자보다는 (기자 아닌가?) 훨씬 낫다. 적어도 현장에 있으니까.

네티즌들이 웃자고 한 내용들은 그냥 웃으며 넘어가라. 꼭 거론하고 싶으면 한번의 가쉽 이면 끝나지 않나.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무제한 요금제. 사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이 요금제는 매력적일 수 밖에 없다. 와이파이 존이 아무리 많아도 사실 전국이 연결되어 있지 않고, 서울에서도 와이파이는 들쑥날쑥 뜬다. 지하철 역에서 와이파이 잡히다가도 역 간 이동 중 와이파이는 사라진다. 간혹 앱을 받다가도 대용량이라고 3G 상태에서는 사라진다. 그러니 마음 놓고 와이파이를 켜놓을 수 없게 되고 무제한 요금제는 유용하게 사용된다.

당장은 방통위나 SKT도 폐지할 의향은 없다고 말한다. 울며 겨자먹기로 SKT를 따라갔던 KT와 LGU+는 눈치만 보는 중이다. SKT에서는 이미 자신들의 마케팅 실수를 인정했다. 사용자들의 과다하게 트래픽 사용을 예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KT 3월 무선데이터 사용자 분포를 보면 상위 1% 사용자가 전체 데이터 사용량의 40%를 쓰고, 사우이 10%가 전체 93%를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SKT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은 상황이다. SKT의 실수 인정은 받아들이더라도, 그 실수를 이제 다시 소비자에게 전가하려는 태도는 어떻게 봐야할까.

물론 이에 대해 일부 언론은 '현명한 스마트폰 요금제 사용자와 도덕적 헤이에 빠진 사용자들 중 누구를 고려해야 하는가'라며 이분화 시키고 있다. 누가 현명하고 누가 모럴 헤저드인가. 스마트폰이 대중화되고 이를 마치 새로운 세상을 열게 한 듯 광고를 한 것은 이통사들 아니었던가. 그 광고에 따르면 도리어 스마트폰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이들이 바보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소비자를 그런 위치로 만들어놓고, 이제는 사용하고 나니 트래픽 증가를 예측 못했다고 해서 책임을 소비자들에게 전가하려는 태도는 어이없음이다.

일부에서는 모듈형 요금제도 검토 중이라 말한다. 음성통화, 문자메시지, 무선데이터 사용량을 분리시켜 사용자가 선호하는 대로 고를 수 있는 요금제라 한다. 일면 타당한 대책이라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근본적으로 이통사들이 자기들의 수익 증대를 위해 요금제 등을 내놓았다가, 불리해지면 뒤로 빠지는 이런 행태에 언제까지 소비자가 당할 것인지에 대해서부터 논의해야 하지 않을까.

혹자는 공공재인 전파를 가지고 국민에게 순이익 3조의 엄청난 수익을 걷어들이는 것부터 바로잡아야 된다고 주장할 정도니 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7일 화요일 참으로 황당한 기사가 포털사이트 다음의 메인을 장식했다. 옥주현이 친구들과 고속도로에서 운전 중 통화하는 모습과 그 친구들이 차창 밖으로 몸을 내밀고 손을 흔드는 모습이 무개념이라고 지칭하며 쓴 기사였다. 그런데 사진을 보다가 '뜨아'했던 것이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몇 년전 인터넷 게시판에서 본 사진인데, 이게 뒤늦게 논란이 되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았다. 물론 문제가 있으면 몇년이 지나더라도 지적을 해줘야겠지만, 이는 아무리 봐도 그냥 클릭성 기사였지, 절대 어떤 문제를 지적하기 위함이 아니었다. 기자 바이라인까지 없으니 말이다.여기에 또 몇몇 매체들이 따라 쓰기 시작했고, 진짜 큰 '논란'이 되어버렸다.

옥주현의 행동이 비판받을 만한 행동은 맞다. 게다가 옥주현의 주장대로 4년 전이라 하더라도, 당시에도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살던 연예인이다. 시기와 상관없이 비판받을 것은 비판받아야 한다. 단지, 옥주현에게 운이 나빴던 것은 그 비판하는 기사의 방법과 형식, 그리고 지적의 포인트가 전혀 설득력이 없었다는 것이다. 단지 자극적으로,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어 클릭을 유도하려는 기사에 옥주현이 희생양이 되버린 것이다.

그러나 이에 대한 옥주현의 대응도 바보같았다. 옥주현은 자신의 트위터에 "4년 전 사진, 기사 쓴 무개념은 뭐니, 요즘 기사는 기사가 아니라 일기 같아"라고 글을 올렸다. 옥주현은 지적의 포인트가 틀리지는 않았지만, 방법이 잘못됐다. 글은 '아' 다르고 '어' 다르다는 것을 연예인 생활하면서 충분히 느꼈을텐데, 제대로 이를 보여주지 못했다. 그리고 그 후속 행동마저 그 스스로 초라하게 만들었다.

옥주현이 대중들에게 보여줘야 했던 것은 "4년 전 일이지만, 저런 모습을 보였다는 것은 사과드립니다. 철 없었을 때 행동이었습니다. 그러나 4년 전 사진을 가지고 자극적으로 기사를 쓴 것은 이해하지 못하겠습니다. 요즘 기사는 기사가 아니라 일기 같습니다" 류의 글이었다.

그리고 자신이 당당히 자신의 생각이 담긴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면 그대로 밀고나가면 된다. 아니면 후속으로 다른 류의 글을 올려도 된다. 옥주현은 글을 삭제함으로서 스스로 생각없는 연예인으로 만들었다.

옥주현에 대한 대중의 시선은 사실 이번 사진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 핑클에서 솔로로, 그리고 뮤지컬 배우로 옮기면서 그에 대한 평가는 그다지 좋지 않았다. 특히 뮤지컬 배우로서 기량도 되지 않으면서도 손쉽게 뮤지컬에서 배우 자리를 꿰찼던 시기의 혹평은 그 정도가 달랐다. 그런 자신에게 미안해하기보다는, 도리어 다른 뮤지컬 배우 위에 군림하려는 듯한 태도를 보였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옥주현이 현재 가지고 있는 기량과 대중들이 생각하는 그녀의 위치를 그녀 스스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과 충돌한 셈이다. 그리고 그 결과가 이번과 같은 일을 파생시킨 것이다.

향후에도 옥주현에 대한 평가는 그리 좋지 않을 것이다. 때문에 옥주현의 태도는 보다 더 신중해야 한다. 이번처럼 '강'대 '강'의 태도로 나와서 좋을 것은 없다. 특히 이번과 같이 기자의 실수(?)를 자신에게 호의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기회를 날리는 것은 유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