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금 시작한 100분토론을 보고 잠시 어이가 없었다. 창사특집으로 진행하는 '선택 2007 D-20'의 1부 '누구룰 선택하시겠습니까'에서 출연한 출연진 한명때문이다. (지금 그것때문에 나머지 사람들에 대한 정체도 의심스럽다)

정동영 후보 지지자로 나온 '자원봉사자' 정진화씨. 정동영 후보측에서 자료를 받는 블로거 기자단은 그분이 누군지 알것이다.

정동영캠프 인터넷홍보 담당 팀장급 실무자이다.

여기서 오늘 출연자들에 대한 100분토론측의 기준에 대해 보자

1부는 각 후보측이 추천하는 '비정치인 지지자'간 토론으로, 그간 정당 혹은 정치인간의 토론에서 탈피하여, 유권자 입장에서 후보 지지 이유와 당선 당위성에 대해 상호토론을 진행한다.

비정치인 지지자로 유권자 입장에서 지지 이유를 들어보는 자리에 홍보 실무자가 나왔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물론 이렇게 이야기할 수 있다.

"홍보 실무자도 자원봉사자이다. 때문에 그것을 밝혔기 때문에 문제가 될 수 없다"

자 또 따져보면 출연자 기준에 '정당 혹은 정치인간의 토론에서 탈피하여~'라는 말이 있다. 물론 홍보담당자가 정치인은 아니다. 하지만 정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이 아닌 정말 순수하게 유권자의 입장에서 자원봉사자의 입장에서 말할 수 있을까?

개인적으로 정동영후보에 대해 호의적이지만 이것은 아니라고 본다.

100분토론은 여기에 대한 답변이 있어야 할 것이다. 아니면 또다른 기준이 있다는 것을 말해야 하지 않을까.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정두언 의원은 자세히 보면 통합신당을 도와주고 있었던 것입니다. 블로거들을 대거 한나라당 반대 편에 서게 해서 표를 정동영쪽으로 몰리게 하는 지능적인 방법이죠. 여기에 흥분해 기존에 한나라당 지지자였다가 등을 돌리는 이들은 정두언 의원에게 절묘하게 속은겁니다. 한나라당은 이걸 알아야 합니다. 내부의 적. ㅋㅋ..

이제 농담 그만하고 본심을 이야기하자면 이명박 후보의 측근이라 할 수 있는 사람의 사고방식이 저따위라면 향후 한나라당이 집권 후 볼만하겠군요.

블칵는 대거 세무조사를 받을 것이고 블로거들은 블로그 문을 닫거나 계속하려면 이민 준비를 해야합니다. 조금 파워가 있다는 블로거들은 경찰에 끌려가 조사를 받을지도 모릅니다. 조심해야 합니다. 오버 아니냐고요? 한나라당이 먼저 오버하고 있는데 이정도야 뭐 애교죠. ^^


3. 블로그 감시 철저

현재 가장 많은 사이버선거법위반을 저지르는 것은 각 홈페이지가가 아니라 기하급수적으로 퍼지는 블로그임. 특히 올블로그 처럼 블러그를 링크시키는 메타블로그 싸이트가 가장 큰 문제임. 

이 는 현재 한나라당 후보의 네거티브 유포의 진원지로 활동하고 있음. 언론도 아닌 것이 블로그의 포털로 기능하면서 싸이버 테러에 가까운  사이버선거법위반을 저지르고 있음. 특히 블로그가 국내 블로그 사이트가 아닌 미국의 등 외국 사이트를 이용 블로그를 개설하여, 신원사항을 감추고 블로그 활동을 하고 있음으로 인해 선관위나 사이버수사대의 수사에 어려움을 겪는 것을 교묘히 이용하고 있음.

네이버와 다음 같은 포털의 경우 불공정한 보도나, 게시글은 선관위나 각 캠프의 모니터링으로 공정하게 노출 될 수 있도록 조정되고 있으나 메타블로그의 경우 이러한 조치를 전혀 못하고 있는 실정임.

선관위는 사이버부정선거감시단과 사이버자동검색시스템운영에 있어서 새로운 네거티브 방식인 메타블로그 감시활동에 더욱 주안점을 두어야 할 것임.

- 아해소리 -

ps. 몇번을 봐도 웃깁니다. 그리고 블로거에 대한 이해도 못하고 있고요. 일단 공부하세요~~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나아가도 너무 앞서 나갔다. 다른 과목도 아닌 국어와 국사를 영어로 가르치겠다니. 국내에서 부는 영어열풍이 아무리 기현상을 넘어 광풍에 가깝다고 하지만 유력 대통령 후보의 입에서 국어와 국사까지 영어로 가르치겠다고 말하는 것은 국가가 아닌 '표'만 바라는 저질 정치인의 모습으로밖에 비춰지지 않는다.

이명박 후보는 5일 부산에서 "초등학교 때부터 국어나 국사 등 일부 과목을 영어로 강의하면 어학연수를 안 가도 영어에서 불편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고, 이에 대해 정치권들은 난리가 났다. 통합신당은 "일제시대대 국어 말살 정책이 떠오른다"고 비난했다.

이 후보가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하자 이제 대통령이된 듯한 기분을 가지나보다. 정식 라인을 무시하고 멋대로 외교적 만남을 추진하다가 망신당하고, 안창호 선생을 순식간에 옆집 이웃으로 만들어버리더니 이제는 교육정책을 말한답시고 '국어'를 '영어'로 가르치자고 말한다.

이명박 후보나 한나라당이 잊은 것이 있다. 지금 자신들이 받고있는 지지율은 자신들이 잘해서, 정말 한나라당에 이 나라의 방향키를 건네고 싶어서 주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열린우리당과 그 후신이나 다름없는 대통합민주신당의 꼬라지가 마음에 안 들고 그나마 선장 후보중에 줄 사람이 없어서 밀어주고 있을 뿐이다.

대선까지 2개월. 다른 당 경선 지지부진하고, 고공 행진중인 지지율에 한나라당의 긴장도가 많이 떨어진 듯 싶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