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봉후에 당당히 한국 영화를 눌러버리고 극장가를 장악한 '007 스카이폴'. 솔직히 기대하지 않았는데, 오락 영화로서 꽤 재미있다. 스토리나 각각의 캐릭터에 대해서는 뭐 굳이 거론할 필요없고.


사실 '007 스카이폴'이 갖는 두 가지 강점은 속도감 넘치면서 관객을 순식간에 휘어잡은 도입부와 뛰어난 영상미, 그리고 이 영상미에서 나오는 몽롱함이다. 


도입부는 그 어느 영화보다 뛰어나다. 제임스 본드가 요원 리스트를 탈취해간 악당을 쫒는 장면은 관객들을 스크린으로 빨려들게 만든다. 차 추격장면부터 오토바이 추격장면 그리고 기차 위에서의 격투. 이 장면의 흐름이 시간이 어떻게 지나가는지 모르게 만든다. 


실상 오토바이로 터키 이스탄불에서 지붕 위를 다니는 모습은 익숙하다. 이미 '테이큰2'에서 리암 니슨의 딸이 뛰어다녔기 때문이다. 하지만 속도감은 '007 스카이폴'이 당연 위다.


이후 시작되는 '007 스카이폴'의 영상미는 스파이 영화라기 보다는 시적이고 아름다운 드라마에 가깝다. 터키, 영국 런던, 상하이, 스코틀랜드, 그리고 가상의 섬. 이 모든 장면은 관객들에게 몽롱함까지 안겨준다. 긴박한 사건과 몽롱한 느낌의 영상미의 결합은 묘하게 어울리면서 관객들을 흡수하기 시작한다.


영화를 본 직후 '또 한번 봐도 될 듯 싶다'라는 생각을 줄 정도였다. 한국 영화 긴장해야 할 듯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어떤 일이든 주목을 받게되면 괜한 트집이 잡히는 법. 현재 싸이가 그렇다. 그렇기에 더욱 조심스럽지만, 역시 말이 터져 나왔다.


싸이가 국내 대학 축제에서 공연을 한 것과 관련해 갑론을박이다. 문제 제기를 한 측은 싸이가 빌보드 1위를 앞두고 있으며, 세계적으로 조명을 받고 있는 지금 꼭 국내 대학들의 이기주의에 발목이 잡혔다는 것이다. 박지성이 프리미어리그 경기 앞두고 국내 조기 축구에 참여했다는 식이다. 반박하는 측은 싸이가 '강남 스타일'로 국제적인 주목을 받은 것은 개인적인 일이지, 그것을 가지고 미리 약속되어있는 국내 행사와 연결시키는 것은 무리며, 국내 팬들은 싸이의 음악을 즐기면 되는 일이지, 국제적인 명성은 관심이 없다는 식이다.


만약 싸이가 국내 대학 축제 행사에 참여를 안했다면 어땠을까. 싸이가 미국에서 좀더 일정을 소화해 낼 수는 있었겠지만, 아마 가혹한 때려맞기가 이어졌을 것이다. 한마디로 이제 국제적으로 떴으니, 미리 약속해 놓은 국내 일정은 쳐다보지도 않는 거만함이 갑자기 부각되었을 것이다. 그러면서 쏟아지는 악평과 악플 그리고 기사들....이것을 예측하는 것인 무리인가. 


개인적으로 싸이가 귀국해 대학 축제와 예정된 스케줄을 소화하고, 또 4일 서울시청 앞에서 무료 공연을 개최하는 것은 미국에서 몇 주 더 체류하면서 일정을 소화해내는 것보다 더 잘한 일이라 생각된다.


싸이는 케이팝 가수다. 즉 국내에 기반이 탄탄하게 있어야 하고, 국내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가 필요하다. 설사 현재와 같은 국제적 인지도를 유지하지 못하고, 다소 떨어지더라도 돌아올 곳이 있어야 한다. 그게 한국이다. 


과거 수많은 가수들이 아시아권 다른 국가에서 인기만을 중시해, 한국을 도외시하고 결국은 해당 국가에서 소리소문없이 사라지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 지금 많은 가수들이 해외에서 인정받으면서, 국내를 외면 못하는 이유도 이와 같다. 싸이의 스케일이, 인정을 받는 수준이, 인지도가 아무리 높아져도 싸이는 케이팝 가수다. 


괜한 트집 대신 싸이의 선택 그대로를 받아들이며, 그가 국내외로 어떻게 성장해 나가는지 팬으로서 대중으로서 즐기는 것이 어떨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스포일러 있음)


영화 '후궁:제왕의 첩'을 본 이들의 반응은 제각각이다. 어느 이는 '방자전'의 조여정을 기대했는데, 그보다 수위가 약하다고 말하고, 어느 이는 한편의 조선왕조실록을 보는 것 같다고 말한다. 다소 비판적인 견해는 있을지 몰라도, 나쁜 반응은 그다지 많지 않은 듯 싶다. 


굳이 '후궁'을 몇자로 정리하면...


1. 조여정은 역시 사극이 잘 어울린다. 이는 신체적 구조에 기인한다.


2. 조여정은 '방자전'에 이어 노출 연기의 물이 올랐다. 특히 표정 연기가 압권이다.


3. 궁이라는 공간이 갖는 잔인함을 보여주려 했지만, 결국 거기도 인간 사는 사람 공간임을 알려줬다. 


4. 남자보다 무서운 것이 여자다.


실상 '후궁'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궁 내의 권력관계를 통해 사람이 얼마나 잔인해질 수 있는지, 혹은 나약해질 수 있는지에 대한 내용이다. 사람들은 권력 앞에 약하고, 돈 앞에 약하다. 그리고 그것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이용한다고 볼 수 있다. 거기에 일단 획득한 이러한 권력을 지켜나가는 과정은 더욱 치열하다. 이 내용을 '후궁'에 담고 있다.


실상 어떻게 보면 이러한 내용은 조여정의 노출을 제외하고는 수많은 영화나 드라마에서 봐왔다. 단지 이러한 내용을 짧은 시간 안에 임팩트 있게 관객들에게 전달하느냐, 아니면 지리하지만 디테일하게 전달하느냐의 차이 정도만 보일 뿐이다.


대개 어느 정도 수순이 예상되는 영화를 보다가 진짜 이 영화를 가장 잘 설명한 모습이 나온다. 권력에 대한 아랫사람들의 마음이다. 조여정과 죽은 왕을 두고 궁녀는 조여정에게 옷을 덮어준다. 조여정은 살아있는 권력이고 죽은 왕은 사라져버린 권력이다. 그 판단을 수십년간 궁에서 살았던 궁녀는 단번에 해낸다. 


- 아해소리 -


PS. 아래는 예고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