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정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5.07 최정원, 소름 끼치게 피아프를 살리다
  2. 2008.09.20 '강마에', 홀로 '바람~'들을 잡을까 (2)



'사랑의 찬가' '장미빛 인생' 등으로 우리에게도 친숙한 '프랑스의 목소리' 에디트 피아프. 그녀를 배우 최정원이 충무아트홀 중극장 블랙에서 또한번 연기한다. 2009년 예술의 전당 토월극장에 이어 두번째다.

에디드 피아프는 사창가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며 길거리에서 노래를 하다가 루이스 르플레라는 클럽 주인에게 캐스팅되어 클럽 무대에서 데뷔한다. 본명이 지오바나 가숑이었지만, '작은 참새'라는 뜻의 피아프라는 이름을 이때 얻게 된다. 성공적인 데뷔를 하지만 이내 피아프의 삶은 순탄치 못한 길을 걷게 된다. 클럽 주인은 자신이 길거리에서 알고 있던 불량배에게 피살 당했고, 피아프는 그등과 공모한 것이 아니냐는 조사까지 받는다.

비록 재기했지만, 피아프의 삶은 남자들과의 관계를 통해 얼룩지게 된다. (물론 피아프는 늘 남자를 원했고, 이들을 사랑하면서 그 감정으로 노래했다고 한다) 1944년 물랑루즈에서 만난 배우 겸 가수였던 이브 몽탕과의 사랑에선 노래 ‘장밋빛 인생’이 만들어지고, 피아프가 가장 사랑했다는 권투선수 막셀 세르당과의 만남과 헤어짐에선 ‘사랑의 찬가’가 탄생된다. 그리고 ‘아무것도 후회하지 않아요’를 부르던 그는 파리 올림피아에서 마지막 콘서트를 열고 팬으로 만난 27살의 어린 남편 테오파니 람부카가 지켜보는 가운데 생을 마감한다.

연극은 굉장히 불친절하다. 최정원을 제외한 여타 인물들은 모두 한두개씩 다른 역할을 또 맡아서 자세히 보지 않으면 '이 사람은 죽었는데 왜 또 나오지'라는 생각까지 갖게 된다. 또 시간적 공간적 배경이 너무나 빨리 지나가기 때문에 자칫 놓치게 되면, 피아프의 현 위치를 알지 못하게 된다. 특히 피아프의 진실한 사랑이었던 권투선수 막셀 세르당의 비행기 사고는 '사고났다'는 알지만, 그것이 충분히 다가오지는 않는다.

그러나 이를 커버한 것이 바로 최정원이다.

연극은 "여러분이 사랑하는 피아프입니다"라는 매니저의 말로 시작한다. 구부정한 모습의 최정원은 등장해 노래를 하다가 쓰러진다. 매니저는 최정원을 들쳐메고 나가고, 이내 화면은 바뀐다. 피아프의 어린 시절로 돌아간 것이다. 여기서 최정원은 천진난만한 어린 피아프를 연기한다. 전율이 흐를 정도였다. 그리고 최정원은 때로는 거침없는 태도로, 때로는 번뜩이는 눈빛으로 관객들을 압도한다. 또 때로는 관객들을 폭소케 한다. 원래 키가 170cm인 최정원은 작은 키의 피아프를 연기하려 23cm나 줄여 보이게 노력했다. 

연극을 처음 볼 때 "아 이 연극은 사전 지식 없으면 깊게 보기 어렵겠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연극 초반이 지날 무렵이면 "최정원을 통해 충분히 피아프의 인생을 볼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 것이다. 수많은 남자들과 사랑을 나눈 피아프는, 한국에서 최정원을 통해 한국 관객들과 사랑을 다시한번 나누고 있는 듯 싶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MBC '베토벤 바이러스'가 방영되기 전 많은 기자들과 방송 관계자들은 KBS '바람의 나라'와 SBS '바람의 화원'이 경쟁을 하는 가운데, '베토벤 바이러스'이 얼마나 선전을 할까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즉 가을 드라마 전쟁에서 '베토벤 바이러스'는 사실상 못해도 그만이라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엉뚱한 일이 벌어졌다. 시청률 차이가 크게 날줄 알았던 '바람의 나라'와 2~3% 차이를 보였고 도리어 '주몽 2탄'이라는 비아냥을 듣는 '바람의 나라'에 비해 '강마에 어록' 등의 관심을 받았다.

'베토벤 바이러스'는 사실상 김명민이 이끌다시피 하고 있다. 이는 초반 1회때 이지아가 고군분투할 때와 비교해 시청자들의 눈길이 달라져있다는 것에서 알수 있음은 물론, 드라마가 끝날 때마다 김명민-장근석 라인에 눈길을 먼저 보내고 있다. 이들의 열연이 대작 '바람의 나라'를 잡음은 물론, 내주부터 방영될 '바람의 화원'의 추격까지도 차단할 기세다. 마니아가 탄탄한 상태에서 어느 정도의 시청률을 확보한 드라마는 오르면 올랐지 쉽게 흔들리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베토벤 바이러스'를 보면 현재 '강마에'가 '마이너'들을 데리고 하는 모습과 드라마 자체도 크게 다르지 않음을 느끼게 된다. 송일국-최정원-정진영-박건형 라인과 박신양-문근영 라인에 비해 김명민-장근석-이지아 라인은 솔직히 불안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회를 거듭할 수록 중독성이 강해지는 것은 '베토벤 바이러스'다. '바람의 나라'가 그동안 수없이 많이 다루었던 '고구려' 이야기에서 그다지 크게 벗어나지 않아 솔직히 식상한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아무리 거대한 스케일의 드라마도 계속 보면 더 크게 느껴지지 않은 이상 시선이 쉽게 가지 않기 때문이다.

이제 눈길이 가는 것은 '바람의 화원'의 영역이다. 이 역시도 쉽지 않은 예술의 영역을 다루기는 하지만, 사극이라는 범위에서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이다. 사극의 식상함을 얼마나 희석시키냐가 관건이다.

과연 '강마에'는 '바람의 나라'는 물론 '바람의 화원'까지, '바람~'을 잡을 수 있을까.

- 아해소리 -

2008/09/11 - [방송] - '식객' 남상미의 그림자를 보인 '베토벤' 이지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