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철도공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6.12.29 철도공사의 ‘혼란스런 2만원 반환’ 논란. (1)
  2. 2006.03.15 KTX여승무원 없애봤자 200원 할인?.
 

서울 왕십리에 사는 김모씨는 올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철도회원 가입 당시 예치했던 예약보관금 2만원을 받아 가라는 메일을 한 통 받았다.


김씨는 곧바로 반환금을 받으러 왕십리역으로 갔지만 해당역에서는 잘 모르는 사항이라며 용산역으로 가라고 했다. 그러나 용산역측은 철도회원을 탈퇴해야만 반환이 가능하다고 김씨에게 설명했다.


김씨는 “회원을 탈퇴하면 당연히 예약보관금을 받는 것인데, 메일에는 이런 설명이 없었다”며 “정확하게 기재하지 않아서 하루종일 헛걸음만 했다”고 철도공사측을 비판했다.


김씨와 같이 철도회원 변경 및 예치금 반환건에 대한 공지메일을 받은 철도회원들이 철도공사의 정확하지 못한 메일내용으로 혼란을 겪으며 철도공사를 비판, 논란이 일고 있다.


철도공사가 회원들에게 보낸 메일은 2007년 1월 10일부터 철도 승차권의 예약과 결제가 일원화되어 예약보관금 2만원의 예치가 필요 없게 됨에 따라 이를 이번 달 20일부터 2011년 12월 31일까지 반환해 가라는 내용으로 예치금 반환은 전국 모든 역에서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반환’이라는 표현이 문제가 됐다. 김씨처럼 메일을 받은 철도회원 대부분은 탈퇴로 인해 돌려받는 것이 아닌, 철도공사측의 예약․결제시스템 일원화로 인해 조건없이 말 그대로 2만원을 ‘반환’받는다고 생각한 것이다.


하지만 용산역 등 일선 역 직원들은 “다소 모호할 수 있지만 조건없이 준다는 반환이 아니다. 반드시 탈퇴할 때만 돌려줄 수 있다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일부 역에서는 이에 대한 ‘코레일 멤버쉽카드’ 전환만 강조해 철도회원들을 더욱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철도공사측은 “철도회원들에게 정확한 설명없이 예약보관금 반환에 관해 이메일을 보낸 것이나 모든 역에 자세히 설명하지 않은 것은 공사 잘못이며 곧 정정하겠다”고 밝히며 “예약보관금 2만원을 받으려면 철도회원을 탈퇴해야 하는 것이 맞으며, 만일 코레일 멤버십 회원으로 전환시에는 따로 회비를 내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철도공사측과 KTX여승무원들의 싸움이 해법이 안보인다. 결국은 이 땅위에 모든 비정규직들의 문제이기 때문에 단순히 이들만의 문제라고 보기 힘든 상황으로까지 왔다.

한쪽이 무릅을 꿇는순간 비정규직문제의 해법에 하나의 선례가 남기때문에 이번 싸움은 더더욱 관심을 끌수밖에 없다.


그런데 이들 싸움을 보는 우리는 감정적으로 이들을 동조 혹은 비판할 수 없기에 이들이 제시하는 근거와 숫자자료에 일단 마음을 어느 한쪽으로 기울게 된다.


철도공사에서 제시하는 "이들 여승무원들의 봉급이 우리 6급 1호봉보다 4만원 많다"라는 주장을 듣다보면 왜 여승무원들이 파업할까라는 생각을 하다가 여승무원들이 "틀렸다. 수당은 왜 포함 안시키고 말하냐"라고 하면 정신이 없어진다. (이에 대해 한 네티즌은 정규직 6급 1호봉이 200여만원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이런상황에서 철도공사에서 산출하기 어려운 내용을 산출해서 놀랐다. 현 KTX여승무원들 모두 자르고 운행해도 승객들에게 돌아가는 실제 할인율은 200원밖에 안된다는 것이다. 어떻게 산출했는지 몰라도 듣는 이에게는 "200원 할인폭의 가치밖에 없는 여승무원"으로 들을 수도 있겠다. 그렇다면 그들을 왜 채용을 했을까. 공사측은 국민들의 정서때문에라고 한다. 기업 운영을 해보지 않아서 그랬던 것일까? 국민들의 정서를 그렇게 잘 아는 철도공사가 엉뚱한데 유전개발같은데 투자를 하는 것일까? 국민들은 어디까지나 본분에 의해 충실히 철도관련 업무에 치중해 안전한 운행만을 바란다는 사실을 모르는 것일까?


여승무원의 가치에 대해 있으나마나한 태도로 일관하는 것도 우습다. 정작 KTX사고나고 내부의 사람들이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봐야할까? 지난해 이맘때 지하철 화재사고후에 내부에 안전요원을 둔다고 말했던 것이 기억이 났다. 그런데 최근에 본적이 없는 듯 하다. 또 무감각이고 사고가 나지 않자 대충 넘어가자는 것이다..


확대하면 비정규직의 문제이고, 이 사회의 문제이지만. 계획도 없이 인력운용하고 문제 생기자 '있으나마나'한 존재로 비하해버리는 철도공사를 (궁극적으로는 정부) 우리는 어디까지 믿어야 하고, 이들이 운행하는 KTX가 정말 안전한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아해소리-


[관련기사]철도공·KTX여승무원, 타협없는 '평행선 싸움'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