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뮤지컬 '몬테크리스토'를 봤다. 지난해 서울 유니버셜아트센터에서 너무나 실망한 작품이라, 사실 머뭇거렸다. 그리고 막강한 라인업이라 자랑을 하지만, 사실 신성록과 엄기준, 옥주현이 막강한지는 아직도 잘 모르겠다. 지난해 봤던 공연도 엄기준과 옥주현. 너무 어이없었다. 그 이유는 간단했다.

엄기준은 대사 처리가 매끄러웠지만, 노래를 부를때 위태위태했다. 흡인력도 떨어졌다. 옥주현은 거꾸로다. 노래를 부를때는 고음처리까지 부드러웠지만, 대사 처리는 미흡했다. 잘 들리지도 않았다. 이런 둘이 듀엣곡을 부르니, 옥주현이 당연히 엄기준을 눌렀다. 옥주현이 마치 기싸움을 벌이는 듯한 듀엣곡은 듣기 거북했다.

무대도 좁았다. 화려한 장치가 도리어 정신없어 보일 정도로 배치가 엉성했다. 사이드 좌석에서는 아예 무대 보기를 포기해야했다. 이런 몬테크리스토가 충무아트홀로 오면서 달라졌다.

무대도 3개 넘게 커지면서 영상과 세트, 조명을 한꺼번에 소화해냈다. 있어야 할 자리에, 세트들이 존재하고 보여져야 할 영상이 제대로 펼쳐지니 웅장함과 화려함이 더할 수밖에 없다.

달라진 무대는 바로 배우들의 역량과 활동 범위도 넓히게 했다. 해적들이 춤을 추는 모습도 역동적이었으며, 몬테크리스토 백작이 개최한 파티도 한껏 화려함을 자랑했다. 파티 중 프랑스 귀족 사이에서 등장하는 몬테크리스토 백작의 모습도 무게감이 더했다.

이를 바탕으로 ‘몬테크리스토’ 역을 맡은 배우 류정한은 자신의 존재감을 한껏 발휘하며 극장 전체를 장악했다. 넓어지고 화려해진 무대를 류정한은 맘껏 즐겼으며, 활용했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에서의 열정을 그대로 가져왔음은 물론, ‘류지킬’과는 또다른 색깔의 파워를 자랑했다. ‘메르세데스’ 역의 차지연과도 안정된 호흡을 이뤘다. 여기에 ‘몬데고’ 역의 강태을까지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호흡을 더했으니, 관객 입장에서는 이들에게 기립박수를 보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비록 결말에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재빨리 봉합된 느낌을 지울 수 없지만, 무대 위 배우들은 이를 충분히 커버했다.

관객이라면 배우를 선호하는 면이 있을 것이다. 신성록이든, 엄기준이든 각각이 지닌 역량이 있고 매력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제대로 된 맛을 느끼고 싶다면 류정한-차지연 커플을 추천하고 싶다. 적어도 마지막 장면에 자기도 모르게 기립이 나올 것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여우주연상이 최성희(바다)에게 돌아간다면 뮤지컬계의 강자 오디뮤지컬컴퍼니에게는 수치가 아닐까"

지난 '더 뮤지컬 어워즈' 기자간담회에서 각 부문 후보를 받아본 기자들의 반응이었다. 다른 부문에 대해서는 평범하게 넘어간 기자들의 관심을 받은 것은 남녀주연상. 특히 여우 주연상은 '드림걸즈·지킬앤하이드 VS 미녀는 괴로워' 구도가 '오디뮤지컬컴퍼니 VS 쇼노트'로 보여 주목을 받았다.

이날 여우 주연상 후보에 오른 것은 '드림걸즈' 홍지민·차지연, '지킬앤하이드' 소냐, 그리고 이번 행사의 홍보대사이자 '미녀는 괴로워'의 주연을 맡았던 최성희 (바다)였다. 실력으로 보나 흥행성으로 보나 네명의 여배우 모두 주연상을 차지한다고 하더라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였다. 그러나 뮤지컬계에서 굳건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오디뮤지컬컴퍼니에서 '뮤지컬의 왕'으로 일컫을 정도로 흥행을 보인 '지킬앤하이드'와 100억대의 투자를 통해 새로운 한국 뮤지컬의 한 영역을 열었다는 '드림걸즈'의 출연 여부가 모두 바다에 침몰한 것이다.

앞서도 이야기했지만 어떻게 보면 이는 오디뮤지컬컴퍼니에 대한 견제일지 모른다. 여러가지 커다란 프로젝트를 잘 시행하면서도 스스로가 거대한 뮤지컬의 권력으로 군림하려는 것에 대한 견제 말이다.

아무튼 20일 오디뮤지컬컴퍼니은 쇼노트가 만들어놓은 바다에서 헤어나지 못한 꼴이 되었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오는 4월 20일 국립극장에서 개최되는 제 3회 더뮤지컬 어워즈 수상 후보들의 면면을 보다가 한 곳에 눈길이 갔다.

바로 여우주연상.

후보는 소냐 (지킬앤하이드), 차지연 (드림걸즈), 홍지민 (드림걸즈), 최성희 (바다·미녀는 괴로워) 이렇게 4명이다.

이들을 후보로 올려놓은 작품을 보면 뮤지컬 '미녀는 괴로워'만 KM컬쳐/쇼노트/CJ엔터테인먼트가 공동으로 제작했고, '드림걸즈'와 '지킬앤하이드'는 제작사가 오디뮤지컬컴퍼니/CJ엔터테인먼트 가 공동으로 제작했다. CJ엔터가 공통으로 들어가있지만, 대부분 '미녀는 괴로워'는 쇼노트의 작품으로, '드림걸즈'와 '지킬앤하이드'는 오디뮤지컬컴퍼니의 작품으로 인식한다.

결국 작품으로 따지면 3대 1의 대결이다. 현재 더뮤지컬어워즈 홍보대사는 최성희가 맡고 있다. 물론 역대 여성 홍보대사가 수상한 적은 없다. 하지만 이번에는 꽤 가능성이 높은 편이다.

이럴 경우 오디뮤지컬컴퍼니는 들러리만 서다가 최성희에게 한방 먹는 꼴이 되어버린다. 뮤지컬 제작사에서 신시뮤지컬컴퍼니와 더불어 양 축을 이루고 있는 오디뮤지컬컴퍼니가 과연 3명의 후보로 자존심을 지켜낼 수 있을는지 기대된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