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네이버 뉴스 검색어 '김경숙' '석계역' 놓고....


'조선닷컴'이라는 기자와 조인스 '디지털뉴스'라는 기자가 치열하게 싸움 중...


다른 기자 필요없이 네이버 전속 이 두 기자(?)의 치열한 '베끼기' 취재 현장 볼만함


아직 '오마이'는 가세하지 않는 중. ( 오후에는 또 어떨까 )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가수 유니의 죽음에 악플러들이 한 몫했다는 주장은 일면 타당성이 있을 것이다. 어디서 들은 이야기, 혹은 자신이 그냥 싫기 때문에 댓글로 상대에게 상처를 주는 일이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기 때문이다.


다른 이에게 안 좋은 소리 한 마디 들어도 기분 상하는 것이 사람인데, 댓글처럼 기록성을 가진 글로 자신에 대해 안 좋은 내용을 계속 보면 상처는 더 깊어진다.


그런데 다시 여기에 또 한 몫 하는 이들이 있다. 댓글처럼 지나가는 글이 아니라, 정말 기록성을 지닌 '기사'의 형태로 말이다.


한 인기 연예인의 죽음을 기록하는 것은 직업적인 부분에서 당연하다. 그리고 그 과정에 문제점을 제기할 수도 있고, 이러한 자살이 일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 끊임없이 환기를 시킬 필요도 있다.


그런데 일부 매체에게는 연예인의 죽음을 자사의 트랙픽 상승의 호기로 삼는 모양이다. 이제 거론하기도 애처로운 몇몇 곳이다. (트래픽을 노리더라도 차라리 스타뉴스처럼 현장 취재, 혹은 분석 기사를 쏟아내는 것이 언론다워 보일텐데) 또 일부 매체의 사진은 고인에 대한 이야기를 쓰기에는 너무 매칭이 안되기까지 하다. (아무리 섹시 댄스 가수라고 해도 죽음에 대한 사진치고는....)


아래서 잠깐 언급했던 오마이뉴스도 오랫만에 호재를 만난 듯 싶다. 분명 기사는 존재하는 데 기자명은 없는......보도자료도 아닌 분석형 기사로 썼는데 말이다...그리고 계속 장난치며 트래픽 상승을 유도하고 있다...(조선닷컴도 조인스에 밀리더니 기자 동원해 본격적인 자존심 싸움을)


연말부터 연초까지 연예인의 자살, 사고, 사망 등으로 시끄럽다..네이버가 장난쳐 놓은 '아웃링크'와 '실시간 뉴스검색어'에 대한민국 언론사 사이트들이 흔들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1) 예수, "죄없는 자, 저 여인에게 돌을 던지라"
⇒ 한국언론" 예수, 매춘부 옹호발언 파장"
⇒ 조중동 "잔인한 예수, 연약한 여인에게 돌 던지라고 사주"

예수, 위선적 바리새인들에게 분개해 “독사의 자식들아!”
⇒ 조중동, “예수, 국민들에게 *새끼 막말 파문”

예수, “원수를 사랑하라”
⇒ 조중동, “예수, 북한사랑 발언, 사상검증해야”

2) 석가, 구도의 길 떠나...
⇒ 조중동 "석가, 민중의 고통 외면, 제 혼자만 살 길 찾아나서"

석가, “천상천하 유아독존”
⇒ 조중동, “석가, 오만과 독선의 극치, 국민이 끝장내야”

3) 소크라테스 "악법도 법이다"
⇒ 한국언론 “소크라테스 악법 옹호 파장~”

4) 시이저 "주사위는 던져졌다"
⇒ 조중동 "시이저, 평소 주사위 도박광으로 밝혀져"

5) 이순신 "내 죽음을 아무에게도 알리지 말라"
⇒ 조중동, "이순신, 부하에게 거짓말 하도록 지시, 도덕성 논란 일파만파"

6) 김구, “나의 소원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통일입니다”
-⇒ 조중동, “김구, 통일에 눈이 멀어 민생과 경제 내팽개쳐”

7) 한석봉 모친, 불을 끈 후 "자 이제 너는 글을 써보거라, 난 떡을 썰 것이다"
⇒ 조중동, “불 끄고 글쓰라고 강요한 지독한 모정, 계모 의혹, 어머니 자격 박탈해야”

8) 세네카,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
⇒ 조중동, “세네카, 편파 발언, 예술계로부터 로비 의혹”

9) 소크라테스 “너 자신을 알라”
⇒ 조중동, “소크라테스, 국민을 바보 취급하며 반말 파문”

10) 맥아더, “노병은 죽지 않는다, 다만 사라질 뿐이다”
⇒ 조중동, “맥아더, 죽은 노병들 천지인데 버젓이 거짓말”

11) 클라크, “소년들이여, 야망을 가져라”
⇒ 조중동, “클라크, 소년들에게만 야망가지라고, 심각한 성차별 발언”
⇒ 조중동, “클라크, 소년들에게 대놓고 쿠데타 사주”

12) 스피노자, “내일 지구가 멸망해도 나는 오늘 한그루의 사과 나무를 심겠다”
⇒ 조중동, “스피노자, 지구멸망 악담, 전세계가 경악 분노”

13) 최영, "황금 보기를 돌같이 하라"
⇒ 조중동, "최영, 돌을 황금으로 속여 팔아 거액 챙겨"

---------------------------


인터넷에 있는 내용을 퍼왔습니다. 그러나 비단 조중동 뿐이겠습니까.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12월 28일부터 일간스포츠가 네이버에 기사 전송을 시작했다. 자세한 내막이야 모르겠지만, 그동안 기자들 자존심때문에 지면과 자신들의 홈페이지에만 기사를 올리고, 포털 전송을 하지 않았던 일간의 네이버 전송은 뜻밖일 수 밖에 없다.


일단 한가지 추측해 볼 수 있는 것은 네이버의 아웃링크로 인한 언론사닷컴들의 트래픽이 증가했는데, 네이버의 전략적(?)인 위치 배정상 뉴스검색어가 메인에 배치되었고, 이 과정에서 실제 연예기사가 가장 많이 노출되었다는 점을 일간스포츠(JES)가 그냥 넘어가지 않았다는 점일 것이다.


지난 남규리 사고 당시 조인스닷컴은 다른 매체와 달리 오로지 한번 송출된 기사로 (그것도 기자명도 없는 트래픽용으로) 버텼다. 다른 매체들은 분석기사까지 내며 트래픽을 높였는데, 조선닷컴은 어거지 베끼기로, 조인스는 오로지 동영상 하나로 버텼다. (물론 중앙일간지 닷컴들 대다수는 이것도 못했지만)


그리고 다시 최근에 조선닷컴과 조인스닷컴의 트래픽 경쟁은 어이없을 정도로 심해졌다. '~에 따르면' '~가 인터뷰한 내용을 보면' 등등으로 다른 매체들이 취재 혹은 고민해 쓴 기사를 그대로 베껴서 '실시간 뉴스검색어'에 맞춰 포털에 전송했다. (물론 역시 기자명은 없다)


이러니 조인스가 급해진 모양이고, 때문에 일간스포츠를 투입한 듯 싶다. '실시간 뉴스검색어'가 최근 연예인들의 결혼과 이혼, 그리고 과거사로 인해 이들의 이름으로 도배를 했기 때문이다. 덕분에 조인스는 이민영 어머니 단독 인터뷰를 내보냈고, 이찬측 반응도 내보내고, 다시 이 둘을 합쳐 또 내보내며 '이찬'과 '이민영'에 한해서는 늘 상위에 기사 배치를 할 수 있었다.


네이버의 언론사 아웃링크가 자존심 쎈 일간스포츠를 끌어낸 것이다. (더 재미있는 사실은 네이버는 이미 언론매체가 포화상태라 더이상의 계약을 진행하지 않는다는 움직임이 있었다. 여타 다른 연예매체들이 진입을 시도했지만 '이제는 연예쪽은 안받는다'고 하며 거절했던 것으로 알려졌었다)


어느 쪽이 이득이 될는지는 알 수 없지만, 중요한 사실은 조선닷컴을 따라잡으려는 조인스가 또다시 무리수를 두어 언론사들을 진흙탕속에 쳐박을 듯 싶다. 조선닷컴이 이를 그냥 둘리 없고, 이 둘의 경쟁은 다시 나머지 언론사닷컴들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