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냥 기자협의보에 실린 기사를 보자.


 

이용식 문화일보 편집국장은 13일 신정아씨 누드사진 게재와 관련해 “이번 사건의 본질을 보여주는 상징적 증거라고 판단해 고심 끝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이 국장은 이날 오후 본보 기자와 만나 “신씨가 본인의 사회적 진출이나 성장을 위해 영향력 있는 인사들에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접근, 몸까지 동원해서 그 사람들을 이용한 것이 신씨 사건의 본질”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국장은 “신씨가 모든 수단을 동원했기 때문에 연루된 사람들이 신씨를 봐주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적극적으로 지지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라면서 “최소한 포멀한 사진만, 기사도 팩트만 냈다”고 말했다.선정성 논란에 대해 이 국장은 “선정성 부분에 대해 비판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사건의 본질을 보여주고 공익 또는 국민 알권리에 기여한 것이 더 우선”이라고 말했다.그러면서 “선정성 논란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 지면에만 싣고 인터넷판과 PDF 파일로는 올리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사진을 입수한 경위에 대해 이 국장은 “믿을만하고 분명하다”고만 했다.이어 “또 다른 사진이 있고, 기사도 더 있지만 가급적 필요한 게 아니면 앞으로 자제하겠다”고 말했다.


'공익 또는 국민의 알권리' 그래 중요하다. 그런데 그것을 사진까지 보여주면서 할 필요가 있을까. 텍스트로도 충분하게 해결할 수 있다. 문화일보에는 사진을 안 보여주고도 텍스트로만 내용을 전달할 기자도 충분히 있을텐데 말이다. 꼭 그딴 보여줘야 그 사진에 빌붙어 '성로비'로 연결시켜 긁어야 하는가.

조중동도 재미있다. 뭐 더 이상 말할 꺼리도 아니지만, 중앙일보 디지털뉴스부의 이름으로 사진 스캔해 올려놓고는 일간스포츠 이름으로 문제가 된다고 비판한다. 조선일보는 자신들이 한 짓에 정당성을 부여하고픈지 "네티즌들이 화났다"는 말에 꼭 "공익 위한 보도랑 의견 팽팽"등의 사족을 붙힌다.

즉 자신들이 문화일보 스캔해 올린 작업에 일부 네티즌들은 옹호한다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조중동은 문화일보를 강하게 비판하지 못한다. 소속 다른 계열사 통해서 할때도 꼭 '공익'운운을 넣거나 약하다.

문화일보만 욕할 것이 아니다. 이를 이용해 놓고 책임은 다시 문화일보로 은근히 밀어넣는 이들도 한꺼번에 욕먹아야 한다.

- 아해소리 -


ps. 그나저나 문화일보는 다른 곳 기사 다 낼때까지 포털에 왜 기사를 안 내보냈을까....자신들 사이트 다운되는 것을 보고 싶었던 것일까. ㅋ. 왠지 계산이 깔린 듯 싶다.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 맞춘 언론사들의 찌라시 글 양산에 대해서는 많은 블로거들이 문제 제기를 했고, 현직 기자들 조차도 한심해 하고 있다. 그런데 서로 네탓이라고만 부르짖고 있는 이 찌라시 글 양산자들은 도대체 무엇을 생각하고 있는지..이제 비난도 힘들다.....아무리 파워가 강해졌다고 해도 포털사이트인 네이버로부터 경고까지 받는 언론사가 어디있던가...이제 비난보다는 간혹 기록만 하련다...

정부 권력으로부터는 자유를 외치는 언론사들이 포털에게는 종속적인 자세로 들어가려고 아둥바둥하는 것을 보면 한심하기까지 하다...언론사닷컴 혹은 인터넷 매체 소속 인터넷 기자들은 그게 오프라인 기자들만 살려주고 자기는 스스로 살 깎아먹는 짓이라는 거 왜 모르는지...음..하긴 디지털뉴스부, 인터넷팀 등으로 나가면 누가 누군지 모르니까 이런 짓꺼리 하기도 편하겠지......언론? 그게 뭔데....온라인상에서는 쓰레기판 만들어놓고, 오프라인에서는 기자실 없애는 거 가지고 난리치는 거?.....ㅋ...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연예가 뉴스는 이승연의 결혼소식이었다. 뉴스엔이 어디서 들은 이야기를 오랫만에 특종이라고 생각한 모양이다. 확인절차도 없이 바로 글로 긁어버렸다.

결혼은 당사자들에게 확인해야 하는 것이 취재기본이다. 이것이 안된다면 부모에게 확인을 해야한다. 도대체 누군지도 밝히지 않은 측근의 말을 빌려 결혼설을 퍼트리는지 모르겠다. 이러나 어느 연예인이 어느 재벌과 결혼을 했다던가, 이미 애까지 낳다던가하는 루머가 퍼지는 것이다. 출처를 물으면 아무도 모른다. 그냥 자기 친구에게 들은 이야기란다. 그 친구의 친구의 친구의 친구의 친구의 어머니가 그 결혼식에 참석했다고 주장한다.

뉴스엔은 쑥쓰러웠나보다 아주 장문의 기사로 왜 자신들이 그런 오해를 해 기사를 썼는지 변명을 하고 있다.

문제는 이 뉴스엔을 그대로 베껴서 낸 역시 '네이버 소속사 언론'들이다. 이들은 아주 편하게 '뉴스엔에 따르면'으로 검색에 맞춤형 기사를 쏟아냈다. 네이버 검색어에 '이승연, 이승연 결혼, 이승연 미니홈피' 등 세 개나 띄워져 있는데 그냥 놔둘리 없다. 문제는 이들도 해당 기자나 이승연 본인에게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더니 이승연이 부정한다는 기사가 나오자 '연합뉴스에 따르면"으로 다시 반박 기사를 낸다.

뉴스엔에 현재 네이버로 나가지 않기에 긁어다 쓴 기사가 네이버 메인에 배치되는 어이없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일부 매체는 이 내용이 오보임이 밝혀지자 기존에 내보낸 삭제를 하고 "이승연이 보도에 황당해 하고 있다"고 다시 전한다. 즉 무책임한 자신들의 태도는 삭제하고 뉴스엔에게 그 모든 책임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굿이다.....

언제까지 검색어 맞춤형 기사로 오보를 양산할 것이고 취재도 없이 편하게 앉아서 끄적일 것인지 모르겠다. 전화 한 통이면 확인이 가능한 세상인데 그 전화기 드는 것 조차 귀찮은가. 아니면 취재 혹은 확인할 동안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서 그 검색어가 사라질 것이 두려운 건가.

뉴스엔의 첫 기사를 대충만 읽어봐도 이게 신빙성이 크게 떨어진다는 것은 트래픽에 목 매단 매체들은 몰랐던가. 검색어에 맞추다 보니 한 여성을 에로배우로 만들기도 하고, 내용과 상관없는 인물들을 기사에 삽입하기도 하고, 유명 인사의 죽음을  이용하기도 하고, 미스코리아 기사에 싸이 사진을 넣어 내보내기도 하고, 없는 열애설도 만들더니 이제는 결혼도 시킨다............으이그...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네이버가 단순히 클릭 한번으로 기사를 상위배치 못하게 하자 각 언론사들이 같은 기사를 제목만 바꾸어 계속 내보내고 있다. 물론 전제는......네이버 검색어에 올랐을 경우. 사안의 중요함이 아닌, 네이버 검색어 있냐 없냐를 우선적으로 본다.

중앙일보나 매경은 몇 번씩 같은 내용을 수정해 올리기가 힘들었나보다. 네이버의 조치에 과감히 다른 방법을 선택한다. 중앙일보의 예를 보자. 우선 네이버 검색어 맞춤형 기사를 내보낸다. 그 후 다른 기사를 내보낼 때 검색어 기사를 [J-hot]이라는 희한한 꺽쇠처리로 내보낸다.

이러니 예를 들어 네이버 검색어에 오른 '스타킹'이나 '박보름'을 칠 경우 중앙일보 기사는 '지성 제대'와 '김형석-서진호 핑크빛 소문' 등이 나온다. 매경 역시 '박보름'을 누르니 '스타킹 자살 여고생'글이 나온다.

즉 네이버 검색을 통해 관련 콘텐츠 혹은 기사를 보려했던 이들의 입장에서는 트래픽 올리기에 급급한 언론사들의 '클릭 늘리기' 놀이에 전혀 관계없는 기사와 글을 쭉 보게 되는 것이다.

어쩌면 김희선을 치면 박근혜 사진을 보게 될지 모른다. 물론 전제는 둘 다 네이버 검색어에 올라가 있다는 전제다...뭐 지금도 '서진호' 클릭하면 제일 상단의 기사가 '스타킹 소녀'인데 쩝.

상위클릭을 막은 네이버의 다음 선택은?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미디어다음이 22일부터 아웃링크를 적용한다고 한다. 이번 주내 적용한다는 말이 있었지만 구체적으로 오늘부터 적용키로 한 듯 싶다.

현재 뉴스 아웃링크를 도입하고 있는 곳은 네이버 한 곳이고, 이후 다음과 네이트닷컴이 검토에 들어갔었다.

네이버는 페이지뷰를 각 언론사닷컴에 분산시키는 동시에 책임질 부분을 약화시키며 국회 등 사회 전반에 걸친 네이버뉴스에 대한 공격을 완화시키려 했다.그러나 이는 거꾸로 네이버 실시간검색어에 맞춘 언론사들의 쓰레기 글(기사가 아닌)을 양산하게 되었고 특히 연예계 관련 뉴스는 오보는 물론 사생활 침해까지 과감히 만들어냈다.

조선닷컴을 비롯해 중앙일보 디지털뉴스룸, 오마이뉴스, 한국아이닷컴, 매일경제, 한국경제, 데일리안, 데일리서프라이즈, 스타뉴스 등은 언론사로서의 자존심보다는 광고를 노린 트래픽 상승을 위해 스스로 네이버 소속 언론사임을 자처했다. 특히 지난 대선때 노사모를 비롯한 친노성향의 논리적 무기를 제공했던 정치웹진 서프라이즈에서 나온 데일리서프라이즈의 검색어 맞춤형 기사는 정치적 성향을 뚜렷히 보이는 네티즌들을 어이없게 만들었다.

사실 현재 사회적 아젠다를 만들어내기 위한 뉴스 제공 형식은 네이버보다 다음이 한 수 위다. 아고라를 통한 다음의 토론 및 논쟁꺼리 제공은 기자들마저도 관심을 가질 정도다. 그러나 오로지 자사의 트래픽 상승에 도움이 안된다는 이유로 언론사닷컴만 시선을 돌렸었다. 이 상황에서 미디어다음이 아웃링크를 적용한다고 한 것이다.

검색을 통한 네이버의 유입량을 무시할 수 없지만, 최근 블로그 개방 및 UCC 체제 정비를 통해 다음이 갖는 미디어 파워가 점점 강화되고 있다. 아고라에서 생성된 논란이 다음의 아웃링크를 통해 다시금 언론사가 덤벼들게 만든다면 뉴스 유통 패권 지도가 어느 시점에서는 바뀔 것이다.

물론 검색의 절대적 강자인 네이버가 한동안 쉽게 흔들리지는 않을 것이다. 어느 포털관계자 말대로 자신도 자신이 속한 포털보다 네이버 검색을 이용한다고 하니 할 말 다하지 않았는가...

단지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 맞춤형 기사를 쏟아내는 제 정신 아닌 언론사들이 이제 미디어다음의 검색어에까지 맞춤형 기사를 쏟아내면 정말 독자 혹은 대중을 위한 글보다는 쓰레기성 글이 인터넷상에 넘쳐날 것이 우려될 뿐이다.

-아해소리-

언론사의 '누구야~' 시리즈.

한국아이닷컴.....금나나 기사에 웬 싸이와 워너비

'클릭수' 위해 심도있는 기사보다 화제성(?)기사로.

데일리서프라이즈의 어리석음과 뻔뻔함.

허준호 전 부인을 에로배우로 둔갑시킨 중앙일보. 그리고...

중앙일보, 트래픽위해 타인 상처 들추기?

언론사닷컴 "욕먹어도 좋다. 트래픽장사는 계속한다"

조선.중앙.매경 "우리 행동은 네 탓때문"

또..연예인 죽음...진실? 사실? 트래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