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틀전인 17일 오디뮤지컬컴퍼니 신춘수 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뮤지컬 '닥터 지바고' 연습 중 성대결절로 주지훈이 빠진 자리에 조승우가 오른 경위를 설명하기 위해서다. 평소에 시끄럽게 떠들며 말 많던 신춘수 대표는 발표 내내 무거운 표정을 지어보였고, 오히려 조승우가 그런 분위기를 반전시키려는 듯 신 대표와 오디를 쥐락펴락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 대표 말에 따르면 주지훈 하차 이후 고민을 하다가 조승우에게 손을 내밀었다고 한다. 이미 영화 '퍼펙트 게임'과 뮤지컬 '조로'를 할 당시에 한 차례 '닥터 지바고' 대본을 내밀었다고 거절을 당했고, 이후 다시한번 캐스팅 제안을 한 것이다. 물론 조승우 말에 따르면 강압이나 다름 없었다고 말한다.

조승우는 당시 '퍼펙트 게임'과 '조로'에 빠져있어서 '닥터 지바고'는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다고 한다. 자신의 작업 스타일이 한번에 여러가지를 하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그렇다고 말했다.

어쨌든 조승우는 합류했고, 이제 연습에 돌입하게 된다. 조승우가 무대에 오르는 시점은 정확하게 정해지지 않았다. 이제 막 연습에 들어가야 하고, 최소한 4주 전후는 연습을 해봐야 알기 때문이다. 물론 본인은 2주 정도 지난 후에 티켓 오픈 등을 논의한다고 말한다.

실상 신 대표의 머리에는 두 명이 왔다갔다 했을 것이다. 바로 '신춘수의 뮤즈'라 불리는 류정한과 '지킬앤하이드'를 통해 자신이 현 위치로 올려놓은 조승우였을 것이다. 연습도 마무리되고 이제 무대에 올리는 일만 남은 작품에 갑자기 투입되어 제 몫을 해낼 수 있는 뮤지컬 배우는 그리 많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류정한은 뮤지컬 '엘리자벳'에 투입되어 있다. 결국 마지막 선택은 이제 막 '조로'를 끝냈지만, 차기작을 준비하고 있던 조승우 밖에 없었을 것이다.

사실 이 둘의 행보는 뮤지컬 계에서는 전례가 없는 일이다. 장기 공연하는 대작에 캐스팅이 중간에 이뤄진 경우도 그렇지만, 이를 승낙해 준비한 경우도 없기 때문이다.

신 대표나 조승우 모두에게 도전이다. 물론 조숭우라는 이름 때문에 티켓 판매면에서는 또다시 매진사례를 이끌어 낼 확률이 높다. 그러나 '조승우를 좋아하는 팬'의 입장이 아닌, '뮤지컬을 좋아하는 팬' 입장에서는 자칫 달리 보일 수 있는 문제다.

흥행은 어느 정도 보장되어 있는 상황에서, 완성도까지도 최대치로 끌어낸다면 둘에 대한 평가는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다. 그러나 완성도에 대한 평가가 조금이라도 낮게 나온다면, 급박하게 투입된 상황 여부는 전혀 고려되지 않은 비판이 이어질 수도 있다.

- 아해소리 -

PS. 조승우 팬이나 뮤지컬 팬들 입장 모두에서 주지훈이 하차한 것은 현재 '잘된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트위터나 게시판에서 "주지훈과 김지수를 피해 공연 일정을 잡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라는 글들이 갑자기 "적어도 공연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는 글로 바뀐 것이 이를 잘 보여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연기자들을 매니지먼트 하던 키이스트가 본격적으로 가요계에 뛰어들 것임을 선언했다. 키이스트는 현재 연기자 매니지먼트에서 심엔터테인먼트, 나무엑터스, 싸이더스 등과 함께 국내 상위권 기획사다.

배용준, 최강희, 주지훈, 김현중, 김수현은 물론 최근 사회적으로 파장을 일으킨 이지아까지 여기 소속이다. 배용준 1인 기획사에서 시작해 높은 성장을 한 셈이다.

그런 키이스트가 가요계에 진출한다는 소문이 오래전부터 있었고, SS501 출신 김현중을 영입하면서 이는 기정사실화 되었다. 사실 배우들만 데리고 있는 소속사들은 활동에 한계가 있다. 영화를 다작시킬 수도 없고, 장기간 방영되는 드라마에 들어가더라도, 노출이 쉽지 않다. 특히 배우들 전문 기획사들은 배우 한명 한명이 1인 기획사나 다름없이 활동을 해서, 기획사가 이익을 많이 보기도 힘들다.

이에 비해 가요 기획사들은 즉각적인 반응을 얻고, 행사 등을 통해 많은 돈을 벌어들인다. (뭐 다들 죽는 소리 하지만, 행사 한번에 수천만 원씩 현금으로 받는 그들이다) 게다가 아이돌 그룹 멤버를 비롯한 많은 가수들이 연기자에 도전하고, 성공한 사례가 속출하는 반면 연기자가 가수로 오는 경우는 거의 없다시피 하다. 때문에 국내 최고의 기획사를 거론할 때 SM, JYP, YG가 이름을 올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에 키이스트 배성웅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사업 진출 첫 번째 앨범으로 국내외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김현중의 솔로 앨범을 오는 6월 발매한다. 한국을 넘어 아시아 전역에서 불고 있는 K-POP 열풍과 함께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원소스멀티유즈 트렌드를 선도 할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음반을 기획하고 제작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재미있는 것은 키이스트가 신인 가수 발굴과 더불어 기존 가수들을 영입할 것이라 공개적으로 밝혔다는 것이다. 그럴 경우 가수들의 이동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키이스트라는 이름이 국내뿐만 아니라, 아시아 시장에서 먹히기 때문이다.

키이스트가 과연 국내 3대 기획사를 상대로 얼마나 선전할 지는 두고 볼 일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오늘 오전 유명 영화배우를 포함한 연극배우들이 대마초를 상습적으로 피워 경찰에 입건됐다는 소식들 들었다. 일반 대중들은 잘 알지 못하는 연극배우들이 다수라 관심을 끌지는 못했지만, 유명 영화배우의 경우에는 좀 의외였다. (입건 상태이기 때문에 이니셜도 처리 안함)

앞서는 한 기업체 대표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구속 수사중 영화배우와 영화계 인사 등 10여명과 함께 대마초를 피웠다는 진술을 했다고 알려졌다. 여기에는 최근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동했던 유명 배우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에는 이미 잘 알려졌듯이 배우 주지훈을 포함한 총 7명의 연예인이 마약 복용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다. 그 중에서는 예능과 드라마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한 연예인도 있으며, 모델 출신 연예인도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이중 일부는 이같은 혐의를 강하게 부정했다.

경찰의 마약 수사가 갑자기 폭넓게 진행되고 있다. 언제부터 준비하고 있었던 것일까. 아무튼 갑자기 터지는 연예계 마약 사건으로 인해 대중들은 연예계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면서도 한편으로는 왜 경찰의 이같은 행동이 갑자기 활발해졌는지에 대해 의아심을 갖고 있다.

흔히들 연예계 관계자들이 하는 이야기가 있다.

"정권이 바뀌거나 정치권에서 혼란스러운 일이 있으면 늘 타깃은 연예계였다. 대중들의 관심도 높고, 쉽게 비난할 수 있는 대상이라는 인식 때문이다. 이때문에 한편에서는 경찰이나 검찰 등 사정기관에서 연예인에 대한 정보를 꼭꼭 쥐고 있다가 무슨 일만 있으면 터트려 관심을 돌리려 한다고 말한다"

검증할 수 없기에 뭐라 말하기 어렵다. 그런데 대다수 연예계 관계자들은 이에 수긍하는 편이다. 그렇다면 지금 연예계 마약 사건은 어떻게 해석해야될까.

시기적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해 일어났다고 보기는 어렵다. 차라리 위의 연예계 관계자들의 시선으로 보자면 총체적으로 어려움에 빠진 국가 상황의 관심도를 다른 곳으로 돌릴려는 것이 더 맞을 것이다. 이도 아니라면 연예인들이 한 때에 똑같이 작심하고 마약류를 먹었다는 것밖에 답이 안 나온다.

음모론일 수도 있다. 그러나 시대가 혼란하면 음모론이 더 빨리 퍼진다. 그리고 그 음모론은 근거를 확보하게 된다. 이미 검찰과 경찰에 대한 불신은 땅에 떨어지다 못해 지하실을 파고 있다. 그들이 어떤 일을 하든 국민들은 무조건 음모론을 들이댄다. 그것을 자초한 것은 검찰과 경찰이다. 국민과 적이 되기로 마음 먹은 순간 이같은 음모론은 판을 치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고 마약을 접한 연예인을 편들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 그들은 분명 사법처리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지적하고 싶은 것은 그 시기다. 법을 어겼을 때 바로 집행하지 않고, 그것을 정치적으로 혹은 전략적으로 이용하려 한다는 점이다. 국민들의 검찰과 검찰에 대한 학습효과는 이미 최대치이니 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