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BC '베토벤 바이러스'가 방영되기 전 많은 기자들과 방송 관계자들은 KBS '바람의 나라'와 SBS '바람의 화원'이 경쟁을 하는 가운데, '베토벤 바이러스'이 얼마나 선전을 할까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즉 가을 드라마 전쟁에서 '베토벤 바이러스'는 사실상 못해도 그만이라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엉뚱한 일이 벌어졌다. 시청률 차이가 크게 날줄 알았던 '바람의 나라'와 2~3% 차이를 보였고 도리어 '주몽 2탄'이라는 비아냥을 듣는 '바람의 나라'에 비해 '강마에 어록' 등의 관심을 받았다.

'베토벤 바이러스'는 사실상 김명민이 이끌다시피 하고 있다. 이는 초반 1회때 이지아가 고군분투할 때와 비교해 시청자들의 눈길이 달라져있다는 것에서 알수 있음은 물론, 드라마가 끝날 때마다 김명민-장근석 라인에 눈길을 먼저 보내고 있다. 이들의 열연이 대작 '바람의 나라'를 잡음은 물론, 내주부터 방영될 '바람의 화원'의 추격까지도 차단할 기세다. 마니아가 탄탄한 상태에서 어느 정도의 시청률을 확보한 드라마는 오르면 올랐지 쉽게 흔들리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베토벤 바이러스'를 보면 현재 '강마에'가 '마이너'들을 데리고 하는 모습과 드라마 자체도 크게 다르지 않음을 느끼게 된다. 송일국-최정원-정진영-박건형 라인과 박신양-문근영 라인에 비해 김명민-장근석-이지아 라인은 솔직히 불안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회를 거듭할 수록 중독성이 강해지는 것은 '베토벤 바이러스'다. '바람의 나라'가 그동안 수없이 많이 다루었던 '고구려' 이야기에서 그다지 크게 벗어나지 않아 솔직히 식상한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아무리 거대한 스케일의 드라마도 계속 보면 더 크게 느껴지지 않은 이상 시선이 쉽게 가지 않기 때문이다.

이제 눈길이 가는 것은 '바람의 화원'의 영역이다. 이 역시도 쉽지 않은 예술의 영역을 다루기는 하지만, 사극이라는 범위에서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이다. 사극의 식상함을 얼마나 희석시키냐가 관건이다.

과연 '강마에'는 '바람의 나라'는 물론 '바람의 화원'까지, '바람~'을 잡을 수 있을까.

- 아해소리 -

2008/09/11 - [방송] - '식객' 남상미의 그림자를 보인 '베토벤' 이지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한 업체가 ‘주몽 담배’를 팔겠다며 일간지에 광고를 게재한 것에 대해 ‘주몽’을 방송한 MBC와 공동제작자 올리브나인, 초록뱀미디어가 발끈하고 나섰다.

이들은 오는 7월 1일부터 담배를 판매하겠다며 지역총판 및 대리점 모집에 나선 업체 대문에 드라마 ‘주몽’의 공식상품으로 담배가 판매된다는 오해를 미리 차단하기 위해 해명에 나섰다고 밝히며 자신들의 이미지가 국민드라마인 ‘주몽’을 이용해 장사만 하려는 것으로 비춰질까봐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주몽의 부가 사업을 담당한 올리브나인은 복분자술과 같은 전통주나 쌀 등에 주몽의 브랜드를 입혀 판매해왔다. 그러나 담배까지 드라마와 엮어 상품으로 만드는 것은 국민정서를 고려해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 애초부터 담배와 관련해서는 상표등록을 하지 않았다.

올리브나인의 한 관계자는 “이 업체가 ‘주몽’의 로고를 교묘하게 변형하여 담배를 팔겠다고 나서고 있다. 이것은 ‘국민드라마’로 불리며 많은 시청자들로부터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주몽’의 후광 효과를 이용하겠다는 것으로 밖에는 생각이 안 된다”고 밝혔다.

또 “애시당초 상표 등록을 하지 않았던 것에 대해서도 후회한다. 그렇게 했다면 이렇게 ;주몽‘ 브랜드를 이용한 담배 판매를 어느 정도 차단할 수 있었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현재로서는 우리가 담배판매에 관계가 없다고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현재 MBC를 비롯해 두 공동제작사는 공식적으로 이 업체에 항의를 하지는 않은 상태다. 실제로 담배 판매 자체에 대해서는 MBC나 공동제작사들은 왈가왈부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주몽 마크를 변형시켜서 내세웠기 때문이고, 주몽이란 이름이 이들에게 전속되어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다만 내부적으로 검토한 후 부정경쟁방지법에 위반 될 수 있는 사항으로 판단이 될 경우 ‘주몽 담배’에 대한 ‘판매 및 대리점 모집 금지 가처분 신청’ 등 강력히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조선닷컴에 올라와 있는 기사 제목 보니 딱 '조선'스러운 수준이다.


"주몽 할 시간인데…" 시청자 불만 쇄도


시청자 불만이 쇄도한 것이 아니라, 조선일보가 굉장히 불만스러운 것이 아닐까 싶다.


그리고 주몽할 시간 어쩌구저쩌구 한 무뇌티즌들도 한심하다.


지금 대한민국이 어렵다면 그리고 그 어렵게 만든 사람이 대통령이라고 단정짓는다면 그 사람이 새해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더더욱 눈 부릅뜨고 봐야한다.


말 한마디가 정책을 좌지우지하기 때문이고, 때문에 비판할 내용이 있다고 생각하면 정확하게 앞뒤 말을 들어야 한다.


그런데 이를 무뇌티즌들은 드라마 하나때문에 길다느냐, 왜 연설을 그 시간에 하냐느니 불만을 쏟아낸다. 더 웃긴 것은 이런 이들이 꼭 다음날 조선일보스러운 제목만 보고 또 대통령 욕한다. 즉 내용은 뭔 소리지 보지도 않고 그냥 제목만 보고 '광분'한다.


정치가 개판이라고? 대통령이 개판이라고? 그 전에 자신들의 수준부터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아주 길고 긴 시간 연설에서 내용은 모두 보지도 않고 잠깐 취한 대통령 액션에 흥분만 하는 정도의 정치적 수준이라면 다음 대통령 어떻게 뽑을지 그리고 그 이후 그 대통령을 또 어떻게 잡아먹을지 뻔하기 때문이다.


-아해소리-


하나 더...오늘도 역시 네이버 소속 기자들인 '조선닷컴'과 '조인스 디지털뉴스'의 활약은 볼만하다.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MBC드라마 ''주몽''이 TNS미디어 코리아 시쳥률 조사에서 지난 주 KBS ''소문난 칠공주''에 내줬던 1위 자리를 탈환했다.


그러나 MBC가 주몽이 시청률 1위를 탈환했다는 것이 그다지 기뻐할 만한 일은 아닌 듯 싶다.


전체 시청률 상위 20위에 MBC 프로그램은 ''주몽''을 비롯해 3개. 드라마부문 상위 20위에서는 5개. 비드라마부문 20위에서는 ''일요일일요일밤에''가 12위를 겨우 지키는 가운데 2개만이 순위에 올랐다.


이는 AGB닐슨미디어리서치의 조사에서도 마찬가지다. 전체 주간 시청률 20위안에 1위 ''주몽''을 포함한 MBC프로그램은 3개뿐. 그것도 모두 드라마뿐이다.


다른 방송사들이 드라마를 비롯해, 개그·시사·예능 프로그램이 골고루 포진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것과 대조된다.


한편, 고현정이 출현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여우야 뭐하니''도 TNS미디어 코리아 시청률에서는 주간 전체 순위 11위, 드라마 부문 7위로 진입했고,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서는 12위로 진입했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