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순형 의원이 11일 자유선진당에 입당했더군요. 이미 그런 이야기는 들려왔지만 막상 결정되고 조의원이 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는 것을 보고 쓴웃음밖에 나오지 않더군요.

조순형 의원..조병옥 박사의 아들로 벌써 6선의원을 지내고 있죠. 이래저래 고난의 길도 있었지만 '미스터 쓴소리' '야당안의 야당'라는 닉네임으로 많은 이들의 존경을 받았지요. 저 역시도 민주당 하는 꼴은 한심해도 조 의원에게는 지지를 보냈으며,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소추안을 통과시킬 때에도 한편으로 안타까우면서도 그 나름의 논리와 결단을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11일 오늘은 모든 논리와 결단이 허무하게만 느껴질 뿐입니다.

조의원은 입당 선언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자유선진당의 창당취지와 정신은 대한민국 건국의 정당성과 역사적 정통성에 기초해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체제를 신봉하며 자유를 통해 대한민국의 선진화를 추구하는 것입니다. 저는 자유선진당의 창당취지와 정신에 깊이 공감하고 찬동하며 자유선징당이 새로운, 올바른 보수야당으로 도약하는 대장정에 동참하기로 결심하였습니다"

정말 자유선진당의 창당 취지와 정신이 대한민국 건국의 정당성과 역사적 정통성에 기초한 것일까요? 대선을 위해, 이회창이란 구시대적 인물의 정치적 부활을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 대한민국의 역사적 정통성과 맥을 같이 한다면 이 나라의 실체는 없다는 말하는 것과 동일합니다.

물론 그가 자유선진당에 입당해서 그 안에서 나름의 몫을 하며 '미스터 쓴소리'로서 국회의원 역할을 잘 할지 모릅니다. 하지만, 그의 '올바른 행보'가 '올바르지 못한 정당'의 정체성을 받혀주는 역할을 한다면 이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난해할 것입니다.

계속 지켜보기는 하겠지만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고 생각합니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양쪽에서 어떤 말이 나온든지 상관없다. 아무리 머리를 굴려봐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아니 단 한가지. 오로지 대선에 이겨야 한다는 이유만 이해가 된다.

한나라당의 집권 저지라는 명분을 내세울 수도 있다. 그러나 방법이 틀렸다. 140석이나 가진 정당이 지지율 지지부진하다고 8석의 민주당, 그것도 이인제가 후보인 당과 결합해서 겨우 몇퍼센트나 얻자고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이인제의 조그마한 지지율은 가지고 왔는지 몰라도 기존의 많은 지지자들이 고개를 돌릴 수 있다는 것을 왜 모를까싶다.

정말 두 후보가 합치고 두 당이 합당하면 파괴력이 생긴다고 생각한 것일까.

한나라당 박근혜가 이명박을 지지한 내용이 두 당이 합친 것보다 더 비중있게 언론에서 다뤘다. 왜일까. 정치권을 근접거리에서 봐왔던 이들도 납득하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같은 당끼리 내분 정리가 이후 대선 정국에 더 영향력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머리 굴려도 이해못하고 이해하고싶지도 않다.

혹자는 정동영이 통합민주당 후보로 나서면 될 것 아니냐는 말을 한다. 하지만 결과를 위해 지지세력마저도 이해시키지 못하는 일을 자행했다면 이후 그 결과 역시 초라해질 수밖에 없다.

삼당합당으로 결국 군사정권의 연장선상에 서있었던 김영삼이나 김종필과의 연대로 반쪽자리 민주정부를 세운 김대중과 비교를 하는 것은 무리가 있을지 모르지만, 경선불복의 적자인 이인제와의 단일화 역시 이와 필적하리라 본다. 그만큼 지분을 나눠져야 하기 때문이다. (이미 50대 50은......헐)

차라리 조순형의원의 민주당이었다면 이야기가 다를 것이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주당 대통령후보 토론회를 봤다. 내용이야 솔직히 들을만한 것도 없었다.
경제 어쩌구저쩌구에 전국에 뭘 짓겠다는 것은 왜 이리 많은지. 나름 영향력있는 정치인들로서 지금까지 그에 걸맞는 모습을 보여주지도 못했으면서 마치 대통령되면 도깨비방망이처럼 뭐든지 뚝딱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 한심하다. 물론 이 내용은 민주당뿐만 아니라 통합신당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민주당 세 명의 주자가 모두 노무현때문에 한번씩 고개를 숙인 인물이다.

이인제는 지난 2002년 경선때 노무현때문에 떨어져나갔다. 한창 자신이 잘 나갈때는 별 말 없더니, 밀리니까 노무현을 위한 경선이라며 방방 뛰다못해 별 희한한 색깔론까지 들고 나왔다. 민주당이 이인제를 받아들였다는 사실도 어이없는데 대선출마하겠다고 나온 어처구니없는 사태를 당내 사람들이 그대로 놔두는 것 보면 신기할 따름이다.

김민석, 일명 김민새. 정몽준에게 붙으며 노무현 신나게 욕하다가 합친후 노무현이 대선후보가 되자 바로 갈 길없이 네티즌들에게 욕만 먹었던 존재. 당시 김민석 홈페이지에 김민새 등이 자동으로 거부되는 일도 있었다.

조순형. 안타까울 뿐이다. 개인적으로 정치인중에 가장 뛰어나고 대통령이 되어도 손색이 없다고 생각하는 분이다. 민주당의 세만 강했어도 한번 해볼만한 인물이다. 그러나 이 분 또한 탄핵때문에 노무현에게 물 먹은 사건을 겪었다.

노무현이 만일 이 토론회를 봤다면? ^^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가장 간단한 일은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가 노무현 대통령을 대신해 임명하는 것이다. 그러면 그 어떤 하자가 있는 인물일지라도 한나라당은 원만하게 국회통과시킬 것이다. 설사 그 사람이 성추행을 하고 수해지에서 골프를 치고 술 먹고 행패를 부려도 그 사람은 통과될 것이다.


비단 헌재소장 뿐만 아니다. 다른 장관 임명이나 기타 공공기관장 임명때 박근혜 전대표의 허락을 받으면 된다.


그렇지 않다면 그 어떤 인물을 데리고 와도 한나라당은 반대할 것이다. 이유는? 현 정부가 추천했기 때문이다. 아무 이유없다. 현 정부가 추천했기 때문이다.


정부여당이 하는 짓이 마음에 드는 것은 아니지만, 그것을 수정하고 견제해야 하는 거대야당의 짓꺼리가 오로지 대선밖에 보이지 않는 수준에서 노는 것 같아 더 한심해보인다.


-아해소리-


ps. 조순형의원이 국회에 복귀한 것은 곧 여야가 좀더 긴장감있게 국회운영을 해야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청문회를 앞두고 유일하게 국회도서관에 가서 공부를 했다는 조순형의원. 놀다가 와서 그냥 무조건 공격만 하면 다 되는 줄 아는 다른 의원들이 본받아야 하지 않을까.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