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제는 검색어에 맞춰서 기사 꾸미는 것도 귀찮다는 것이다. 아니면 좀더 확실하게 클릭수를 유도하기 위해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를 그대로 적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했던 것일까? 기사가 네이버 검색어 맞춤형 기사에서 진화(?)하기 시작했다.


중앙일보가 뜬금없이 '검색어 NOW'라는 코너를 임시로 만들어 네이버와 다음의 검색어들을 차례로 소개하기 시작했다. 아무리봐도 미디어다음은 구색 맞추기이고 네이버에 초점을 둔 것이 너무나 눈에 보였다. (네이트, 야후 등은 중앙일보 입장에서는 검색사이트로도 보이지 않는 모양이다. 또 미디어오늘에서 중앙이 조선닷컴보고 비난했던 것이 왜 자꾸 오버랩되는지 원)


그후 조금 뒤 한국아이닷컴이 이번엔 '검색어 따라잡기'로 똑같은 기사를 내보냈다. 아니 한국아이닷컴은 아예 네이버만 내보냈다. 트래픽을 유도하려 하니 당연히 네이버에 충실한 기사를 맞춰져야 했던 것이다.


검색어를 기사에 넣어 작성하는 것은 흔히 있는 일이다. 그 자체가 이슈가 될 수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검색 순위를 마치 실시간 보도하듯이 하는 것은 연합 인포맥스가 정보차원에서 보도하는 것 이외에는 없었다.


이런 행태를 볼때마다 더 궁금한 것은 네이버다. 너무나 눈에 보이는 이런 언론의 질적하락을 네이버는 자사의 이익을 위해서 버젓이 방치하는 것이다.


네이버뉴스서비스 이용자위원회라는 것을 만들면서 마치 공정하게 보도할 것처럼 하면서 정말 눈에 보이는 이런 것들을 그대로 방치하는 이중적인 행태에 어이없음을 떠나 '돈'에 대한 '1위'에 대한 집착이 어떤 결과를 낳는지 절실히 느끼고 있다.


어떤 네티즌은 "어차피 우리가 뉴스를 찾아보기 때문에 검색어는 의미가 없다"라고 말한다. 정말 그럴까. 뉴스검색어든 인기검색어든 한번 올라가면 쉽게 떨어지지 않는다는 것은 네티즌들이 스스로 필요한 검색을 찾아서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제시된 내용을 수동적으로 클릭해 본다는 것이다. 때문에 계속 유지가 된다.


또 그만큼 그 검색어들은 온오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미친다.


이 때문에 특히 실시간 뉴스 검색어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를 하는 것이다. 차라리 네티즌 맞춤형 기사는 낫다는 생각이 든다. 네이버 맞춤형 기사보다는...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조금 지나 기사를 늦게 봤다. 미디어 오늘 기사.



네이버 아웃링크, 부작용 심각



내용인즉 네이버 아웃링크로 함량미달의 베끼기 기사가 판을 친다는 것으로 중앙일보의 단독기사를 조선닷컴이 크레디트나 바이라인없이 베낀 사실을 중앙일보가 법적 대응이 가능한지를 고민하고 있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중앙일보가 그럴 자격이 있을까? '~에 의하면'으로 면죄를 스스로 부여하며 무단으로 기사를 베껴 포털 송출 및 자사 홈페이지에 심심치않게 올린 자신들의 행동은 생각하지 않는 모양이다. 기사 내용을 하나 더 보자.


"중앙일보는 이런 상황이 네이버의 아웃링크 서비스 이후 언론사들의 트래픽 늘리기 경쟁이 부른 결과로 보고 있다. 이 관계자는 “최근 모니터에서 드러난 ‘베껴쓰기’ 기사는 대체로 포털에서 인기검색어 순위에 오른 단어가 들어간 것들”이라며 “자사 트래픽을 올리기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이라고는 하지만 크레디트를 붙이지 않고 바이라인도 없이 남의 콘텐츠를 가져가 이것을 다시 포털에 제공하는 것은 도둑질한 상품을 파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중앙일보가 조금 뻔뻔하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왜일까. 중앙일보 아니 조인스닷컴 '디지털뉴스'라고 달고 나오는 것은 바이라인 달고 나왔다고 주장할 수 있을까?


게다가 현재 아웃링크를 이용한 함량미달의 기사 양상의 가열현상을 부채질하는 것은 조선닷컴과 더불어 조인스닷컴이 가장 큰 역할을 한다. (최근들어 매일경제 디지털뉴스부와 오마이뉴스가 합류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이미 1보가 나간 기사를 단순한 조작으로 다시 네이버 실시간 뉴스 검색어 상위에 배치하는 어이없는 행동을 조선과 조인스가 주도한다는 것을 스스로 잊고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미디어오늘의 기사는 그럭저럭 공감되지만, 그 사례를 중앙일보로 찾은 것은 스스로 기사 작성하기 위한 자료 검색을 게을리했다는 것을 내보인 꼴이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조선닷컴에 올라와 있는 기사 제목 보니 딱 '조선'스러운 수준이다.


"주몽 할 시간인데…" 시청자 불만 쇄도


시청자 불만이 쇄도한 것이 아니라, 조선일보가 굉장히 불만스러운 것이 아닐까 싶다.


그리고 주몽할 시간 어쩌구저쩌구 한 무뇌티즌들도 한심하다.


지금 대한민국이 어렵다면 그리고 그 어렵게 만든 사람이 대통령이라고 단정짓는다면 그 사람이 새해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더더욱 눈 부릅뜨고 봐야한다.


말 한마디가 정책을 좌지우지하기 때문이고, 때문에 비판할 내용이 있다고 생각하면 정확하게 앞뒤 말을 들어야 한다.


그런데 이를 무뇌티즌들은 드라마 하나때문에 길다느냐, 왜 연설을 그 시간에 하냐느니 불만을 쏟아낸다. 더 웃긴 것은 이런 이들이 꼭 다음날 조선일보스러운 제목만 보고 또 대통령 욕한다. 즉 내용은 뭔 소리지 보지도 않고 그냥 제목만 보고 '광분'한다.


정치가 개판이라고? 대통령이 개판이라고? 그 전에 자신들의 수준부터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아주 길고 긴 시간 연설에서 내용은 모두 보지도 않고 잠깐 취한 대통령 액션에 흥분만 하는 정도의 정치적 수준이라면 다음 대통령 어떻게 뽑을지 그리고 그 이후 그 대통령을 또 어떻게 잡아먹을지 뻔하기 때문이다.


-아해소리-


하나 더...오늘도 역시 네이버 소속 기자들인 '조선닷컴'과 '조인스 디지털뉴스'의 활약은 볼만하다.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네이버 뉴스 검색어 '김경숙' '석계역' 놓고....


'조선닷컴'이라는 기자와 조인스 '디지털뉴스'라는 기자가 치열하게 싸움 중...


다른 기자 필요없이 네이버 전속 이 두 기자(?)의 치열한 '베끼기' 취재 현장 볼만함


아직 '오마이'는 가세하지 않는 중. ( 오후에는 또 어떨까 )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하리수, 악플러 고소.."네티즌 자성 계기됐으면"


톱스타 하리수가 인터넷에 올린 글을 통해 자신을 집요하게 비방하던 30대 남성을 고소했다.
하리수는 22일 오후 4시께 충북에 거주하는 이모(30)씨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하리수측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하리수의 미니 홈페이지에 심한 욕설과 비방, 신체적 특징에 관한 심한 글들을 남겨왔다.

하리수측은 "그간 하리수는 악성 댓글을 올리는 네티즌에 직접 전화해 타이르곤 했지만 이번에는 당사자가 성인이고 몇 차례 경고에도 이런 행동을 멈추지 않아 고소하게됐다"면서 "그냥 쉽게 넘어가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 따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하리수측은 "유니가 악성 댓글에 상처를 많이 받았다는 사실을 상기하면서 이번 조치를 통해 네티즌 문화가 자성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 스타뉴스 김원겸 기자


하리수,악플러 고소 …"유니도 상처받았는데 자성해야"


하리수(32·이경은)이 22일 자신의 미니홈피에서  비방을 일삼던 30대 남성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하리수측에 따르면 이모(30)씨는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하리수의 미니 홈피에  성전환 수술을 한 트랜스젠더라는 점을 비방하는 등의 내용으로 욕설과 인신모독성 댓글을 잇따라 게재해 왔다.


하리수측은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간 하리수는 악성 댓글을 올리는 네티즌에 직접 전화해 타이르곤 했지만 이번에는 당사자가 성인이고 몇 차례 경고에도 이런 행동을 멈추지 않아 고소하게 됐다”묘 “그냥 쉽게 넘어가서는 안된다고 생각해 따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니가 악성 댓글에 상처를 많이 받았다는 사실을 상기하면서 이번 조치를 통해 네티즌 문화가 자성됐으면 하는 바람”고 덧붙였다.


/ [조선닷컴]


----------------------------------


조선닷컴, 조인스에 랭키닷컴에서 밀린 후 정말 이성 상실한 듯...저런 내용은 계열사 기자 동원해 하리스 소속사와 경찰서에 전화 한통만 해도 사실 확인 되는 것을......


조선일보와 계열사 통틀어 최고의 기자는...........'조선닷컴'..........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