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정희가 연극으로 다뤄진다. 5.16 쿠데타 50주년을 맞아 만들어지는 '한강의 기적-박정희와 이병철과 정주영'이 그것이다.

연극의 핵심 주제는 경제다. 현재 코스피나 국민 일인당 소득은 치솟는데, 국민들의 삶은 퍽퍽하기만 하다. 상위 일부만 잘 살기 때문이다. 이런 와중에 박정희 시대의 고속 성장을 배경으로 한 연극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그래서 등장인물도 박정희 만이 아니라 이병철과 정주영도 등장한다.

연극은 5명만 무대에 오른다. 박정희, 이병철, 정주영 그리고 내레이션을 맡은 배우 1과 2다. 무대 위에서는 박정희의 ‘하면 된다’는 신념, 이병철의 ‘맡겼으면 믿으라’는 원칙, 정주영의 ‘해봤어?’ 도전 정신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한다.

민중은 “5.16 50주년이 되는 2011년을 맞아 박정희 대통령 집권 18년간의 업적을 경제개발에 초점을 맞추어 그 의미를 되새기고 오늘의 현실에 비춰보고자 한다. 비록 민주화에 역행한 그의 혁명은 대한민국의 건국이념인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대한 도전이었다는 부정적 측면을 도외시 할 수 없으나, 아시아에서도 최빈국이었던 우리나라를 중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린 한강의 기적을 이룩해 냈다는 것은 세계사에 그 유례를 찾기 힘든 위업임을 틀림없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그러나 분명 안좋은 시선은 존재한다. 경제에 대해서만 조명한다고 하더라도, 그 안에 정치적인 내용이 빠질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내년은 총선과 대선이 연결된다. 이 연극이 흥행이 되든 망하든 정치적으로 이용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대선 차기 주자로 거론되는 이들 중 한명이 박정희의 딸 박근혜다. SBS 드라마 '대물' 방영 당시에도 박근혜 미는 것이 아니는 추측이 일 정도로 이 시대 정치적 작품은 언제나 관심을 모은다.

연극에서 배우 1을 맡은 정한용은 이런 우려에 대해 "도리어 박근혜가 연극 보러올까 무섭다"고 손사레를 쳤다.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연극이 박근혜와 연결되는 것이 싫다는 것일까. 아니면 너무나 정치색이 없어서 그렇다는 것일까.

연극은 아직 시작도 안했다. 판을 봐야 판단할 수 있다. 하지만 과연 이 연극이 정치에서 떨어져 경제만 이야기할 수 있는지는 의문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