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보통신윤리위원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1.29 '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 위반'해 잠시 글이 삭제되다.
  2. 2008.01.02 네이버, 블로그 글 삭제 마음대로? (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같은 메일이 왔다. 황당....글을 읽어봤다. 도대체 문제가 뭘까.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안 떠올랐다. 다음 권리침해센터에 전화했다. 확인해보고 전화가 왔다.

"죄송합니다. 정보통신윤리위원회에서 보낸 내용은 고객님의 글 아래 댓글이었습니다. 일단 글은 복원되었습니다"

해당글 : 아프간 피랍문제에 한국 언론은 어디에 있을까.

스팸메일에 쌓여 17일 메일을 늦게 확인한 나도 문제지만 이런 식으로 일처리해 장장 남의 포스트를 13일이나 억지로 닫아놓은 다음을 어떻게 믿어야 할까. 차라리 직접 내가 법에 의해 제지를 받을 망정 중간 단계에서 이렇게 어이없는 일을 당하고 싶지는 않다. 이제 마지막으로 정말 설치형으로 가야하는 것일까. 멋대로 블라인드 처리라. 헐~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한 블로거가 자신의 포스트가 삭제되었다는 글을 올렸다. 이유는 명확하지 않지만 정보통신윤리위원회측으로부터 네이버가 삭제요청을 받았고 이를 즉각 시행한 것이다.

해당 글 : 네이버는 누구 편이냐

네이버에서 해당 블로거에게 보낸 글에는 왜 삭제했는지 이유는 밝히지 않고 있다. 물론 자세한 처리 과정 및 이의 제기에 관한 안내를 정보통신윤리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 받을 수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포스트의 삭제를 블로거에게 맡기는 것이 아닌 네이버가 직접 한다는 것은 어이없는 일이다. 블라인드 처리 후 (전에 한번 당해봤지만 이것도 썩 기분이 좋지는 않다) 해당 블로거로부터 설명을 들어야 했다. 포스트도 네티즌들에게는 개인 자산이다.

지금 네이버가 행한 행동은 자신 집에 들어와 있는 사람들 물건이 자신들 것이라고 말하면서 그 처분을 마음대로 하고 있는 것과 별반 다를 것 없다.

네이버의 기반은 네티즌들이 쌓아놓은 정보

사실 네티즌들이 그 안에 공짜로 들어가 있는 것도 아니다. 네티즌들이 쌓아놓은 무수한 정보들로 네이버는 연명해가는 처지다. 그런데 그 네티즌들의 정보를 마음대로 삭제한 것이다. 정보통신윤리위원회의 삭제 요청이 들어왔어도 순서가 틀렸다. 게다가 해당 블로거의 글을 보면 글 내용도 제대로 읽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한 삭제를 왜 했는지에 대해서도 제대로 말해주지 않는다. 삭제는 자신들이 하고 해당 블로거에게 알아서 알아보라고 한다.

네이버 홍보팀은 "이런 사례가 많아서 일단 삭제했다고만 전해주고 자세한 내용은 문의를 할 경우 답해준다. 그러나 대개 네티즌들이 왜 자신의 글이 삭제된지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티스토리는 이런 어이없는 짓을 하지 않길 바랄 뿐이다. 티스토리마저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한 자유롭게 포스팅하는 블로거들을 제재하려 한다면 블로거들은 또 다른 곳으로 옮길 것이다.

- 아해소리 -

-------------------- 댓글 삭제에 대한 건 ~ ---------

ㅋ 자동 삭제 기능이라..거의 작동 안하다가 이 글에서 작동이 잘 되네요. 몇몇 아는 분들 댓글까지 삭제가 되니. ^^;;.....mepay님이 알려주신대로 가보니 정말 거기에 몇개 댓글이 쌓여있더군요.

하지만 mepay님 저도 삭제를 하곤 한답니다. 위의 공지에 '댓글을 달기전에'라고 써놓은 대로요. 정말 괜찮은 정보를 남겨주시면 상관없는데, 지난번 수습기자 폭행사건때 너무 당해서요.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전혀 안 만들어놓고 자기 말만 주저리 떠들다가면 제 입장에서는 사실 그닥 반기고 싶지 않거든요.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