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4월 27일에 치러진 재보선의 최대 수혜자는 누가 뭐래도 손학규 민주당 대표다. 한나라당에게는 '천당 밑의 분당'이라 불리던 곳, 민주당에게는 '지옥 밑의 분당'이라 불리던 분당을에서 승리했으니 말이다. 그것도 상대가 강재섭 전 한나라당 대표다. 대어 두 마리가 부딪쳤고, 이 지역은 단순히 지역구 전쟁터가 아닌, 전국구 전쟁터로 떠올랐다. 거기서 살아남은 것이다.

손학규에게 원내 진출은 사실상 떡고물에 불과하다. 그는 이제 야권의 명실상부한 대권 주자이고, 박근혜에 대적할 유일한 대항마로 한걸음 내딛을 수 있는 상황이 됐다. 스스로 사지로 내몬 결과이고, 수혜이다. 내달 민주당 원내 대표 경선도 손학규 중심으로 진행될 것이다. 민주당으로서도 '손학규 프리미엄'을 놓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다.

반면 유시민은 입지가 흔들거리게 됐다. 친노의 정치적 성지였던 김해에서의 패배는 쓰라리다. 야권 단일화 과정에서 그가 보여준 고집이 그에게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 것이다. 향후 대선 과정에서 야권 단일화에서도 유시민은 낄 자리가 매우 좁아지게 됐다. 획기적인 정치적 터닝포인트가 없는 이상, 유시민의 정치 생명력의 매우 약한 고리에 걸치게 됐다.

한나라당은 치명타다. 앞서도 말했듯이 '천당 밑의 분당'에서 패배했다. 그리고 강원도지사를 또다시 민주당에 내줬다. 그것도 수많은 비난 속에서 영입한 엄기영을 내세웠는데도 말이다. 순천에서 야권연대 김선동 민노당 후보가 당선한 것까지 포함시킨다면 사실상 이번 재보선에서 한나라당은 힘을 전혀 쓰지 못했다.

어떻게보면 이번 선거 과정에서 한나라당이 보여준 모습에서 이번 결과는 예측할 수 있었다. 강원도 전화홍보 자원봉사 건은 물론 이재오 특임장관의 수첩 그리고 건보관련 발표의 의도적 지연 등등이 모두 거꾸로 부메랑이 되어 자신을 찌른 셈이다.

물론 이를 가지고 한나라당이 무엇인가 반성하고 바뀌지는 않을 것이다. 여전히 그들은 여당이다. 하지만, 문제는 이 분위기를 민주당과 야당이 내년까지 여러 이슈와 연관시켜 끌고갈 경우다. 그렇게 되면 한나라당의 정치적 입지는 급격히 좁아든다. 가뜩이나 실수에 실언에 난리치고 있는 한나라당이다. 현 시점에서 또다시 문제를 일으키고 실언을 할 경우, 수렁은 깊어진다.

뭐 일부에서는 한나라당이 지금 이대로 가길 바라고 있다. 잠시 고통은 있겠지만, 내년에 정권 교체가 될 가능성은 높아지니 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개인적으로 한나라당을 싫어한다. 그 정체성 자체도 혼란스럽지만 워낙이 사건사고가 많은 당이라 믿음직스럽지 못한 부분이 더 크다.

이번 재보선 완패는 한나라당 스스로 일어서지 못함을 여실히 증명했다. 즉 자신들의 정책이나 정체성으로 국민에게 지지를 받는 것이 아니라 정부와 열린우리당을 비난하면서 얻은 '허상'을 쥐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번 한나라당의 완패는 과연 누구에게 득인가를 따져봤다. 희한하게 내 결론은 결국 한나라당이라는 것이다.

단 전제가 '대선 승리'라고 할 때 그렇다는 것이다.

지속적으로 지지율 고공행진을 하고 이번 재보선도 어느 정도 수확을 거두었다면 한나라당 내부는 어느 기점에서 급속하게 무너져 버릴 것이고, 이명박과 박근혜의 경쟁은 더 치열하게 이뤄졌을 것이다.

하지만 이번 패배로 한나라당은 숨고르기가 가능해졌다. 내부를 돌아보게 되고 대선을 향한 조율작업이 가능하게 됐다.

대선주자들의 힘에 밀려 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이들도 다시 목소리를 내며 문제점을 지적할 수 있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대통합의 기반을 다졌다고 주장하는 열린우리당이나 민주당, 국중당은 거꾸로 위험한 상태가 된 것이다. 교만에 빠진 상대만큼 쉬운 상대가 없는데, 이번 일로 한나라당은 교만에서 어느 정도 벗어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한나라당이 정신 못 차릴 수도 있다. 여론조사나 지지부진한 범여권의 모습을 보며 다시 전처럼 타락한 모습을 다시 보여줄 수도 있을 것이다. 임명직 당직자가 전원 사퇴했다고는 하지만, 이들보다 더 정신 못 차리는 당직자들이 그 자리를 꿰차고 들어올 수도 있을 것이다. 이명박과 박근혜 양측이 선거결과에 대한 분석을 거시적으로 보는 것이 아닌 상대 진영에 미루거나 한다면 이번 패배의 기회(?)를 대선까지 못 끌고 갈 수도 있다고 여겨진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