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괴물'' 목소리의 주인공이자 충무로 조연의 중심에 서있다는 평가를 받는 오달수가 출연한다고 해서 주목받고 있는 연극 ''임차인''. 그러나 연극을 보고 있자면 스타로 부상한 오달수는 사라지고 ''삶''을 다룬 연극다운 연극 한 편만 남는다.


연극 ''여행''의 극작가 윤영선의 2006년 신작 ''임차인''이 대학로에서 관객과 만난다.


돈을 내고 물건을 빌려 쓰는 사람이라는 법률적 용어인 ''임차인''. 줄거리만 본다면 4장으로 구성된 내용에서 임대인(아래층 여자)과 임차인(윗층 여자)이 나오는 1장을 제외하고는 왜 임차인이라는 단어가 극의 주제로 사용되는가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겠다.


그러나 연극에서 등장하는 인물들이 몸은 있으나 마음은 이곳에 있지 않은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점을 떠올린다면 사람 간에 주고받는 관계를 설정하는 ''임차인''이라는 단어가 왜 그곳에 알게된다.


젊은 날의 꿈과 좌절에 대한 이야기(1장),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가족간의 문제에 대한 이야기(2장). 낯선 곳에서 정착 하려 하는 여자와 아직은 낯선 곳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남자의 이야기(3장). 오랜만에 고향을 찾은 여인이 자신의 어렸을 적 추억을 다시금 되찾아 보게 된 이야기(4장)는 각각의 색깔로 극의 주제를 뚜렷하게 만든다.


극을 쓰고 연출을 맡은 윤영선 교수는 연극은 경험한 현실의 반영이라고 말하며 ''임차인''은 "살아가는 삶이 이런 거구나"라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말한다.


4개의 줄거리중 개성파 배우 ‘오달수’와 함께 연극 ‘라이어’ ‘아트’ 등에서 관객의 배꼽을 빠뜨렸던 배우 ‘박수영’이 한국적인 언어구사로 사실적인 연기를 펼치는 2장(택시기사와 손님)은 최고의 장면으로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공연을 보고 싶은 분은 누구나 편안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는 오달수의 말처럼 연극 ‘임차인’은 연극을 보고 싶어하는 이들을 가장 연극다운 연극으로 초대할 것이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한국 영화계 확고한 조연자리를 꿰차려면 이 말은 꼭 들어야 한다.


"한국 영화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다. 000가 나오는 영화와 000가 안 나오는 영화"


이 000에 이름 석자 올릴 정도면 이미 주연급을 능가하는 스타급 파워를 자랑하는 수준이 된다. 그 000가 나온다는 입소문 자체로 크게는 영화 전체, 적게는 그가 나오는 장면에 대한 기대치가 올라가기 때문이다.


지금은 정치권에 몸담고 있지만 1990년대 중반에 명계남이 이 말을 들었다. 오죽하면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에 전태일 아버지 뒷모습 역할까지 맡지 않았던가.


최근 이 말을 누가 가져갈 수 있을까 생각해보면 '오달수'라는 인물로 모아지게 된다. (물론 이문식, 성지루, 유해진이라는 걸출한 조연들 역시 있으며, 이들도 저 말을 한번씩 들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오달수를 검색에서 쳐보면 정작 오달수라는 인물에 대해 인터뷰한 기사보다는 오달수가 어디 조연으로 등장한다는 기사가 더 많다. 즉 주요인물 인터뷰기사 하단에도 "이 영화에는 000, 오달수 등 화려한 조연들이 출현한다"는 식으로 말이다.


그만큼 그는 현재 충무로 영화판의 중심에 한 발 걸쳐있는 상태다. 음란서생에서 보여준 그의 연기는 그가 어떤 배우인가를 여실히 보여줬다. 그리고 구타유발자에서의 모습은 배우가 느낌이 강할 경우 다시말해 스스로에게 몰입되어있는 경우 화면밖으로 배우가 튀어나올 수 도 있구나라는 것을 알게 해줬다.


그런 오달수가 연극판에서 팬들을 만나려 준비중이다. '임차인'이라는 연극에서 택시기사와 개(환희) 역할을 맡았다. 괴물 목소리까지 낸 사람이 갑자기 개짖는 소리를 내니, 앞으로 사람이외의 소리내기에 인연이 많을 수도 있겠다.


오달수는 내성적이다. 스타들의 화려한 몸짓을 볼 수 없음은 물론 그냥 지나가면 오달수인지도 모를 정도로 평범하다. 하지만 무대는 달랐고, 그런 무대에 서는 그에게 사람들의 기대 역시 달랐다.


임차인 연습무대..그가 무대에 서고 등장하자 이곳저곳에서 웃음보가 터졌다. 웃긴 장면은 아니다. 4장에서 오달수가 과거 주인이였던 여자의 목소리에 일어나는 장면이다. 극의 흐름을 본다면 생각해봐야 할 삶의 한 부분이 시작되는 장면인데 웃겼다. 오달수이기에 가능했다.(그렇다고 그가 웃긴 배우라는 것이 아니다. 뭔가 기대를 하게 만드는 배우라는 것이다)


전에 어느 매체에서 그는 이런 자신에 대한 기대가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영화를 찍는 도중 자신의 모습에 스탭들의 반응이 없으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그만큼 사람들은 그에게 뭔가 시원한 웃음 혹은 찐한 느낌을 받길 원했고, 오달수 역시 그것을 충분히 알기에 여지껏 부응해 줬던 것이 아닐까.


그는 "아직도 인터뷰가 어색하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그는 과거 어느 인터뷰에서 "영화는 나에게 아르바이트다"라며 연극에 대한 강한 애정을 표시했다. 천상 스타라는 타이틀을 달고다니는 영화인이 아닌 무대에서 관객과 호흡을 같이하는 연극인이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영화에도 나온다.


오달수는 말을 잘 꾸미지도 못한다. 대개 대중을 의식하는 스타들은 아니 준스타급만 되도 인터뷰때 질문을 던지면 그에 맞게 대답을 한다. 신예들은 이러한 것을 잘 못하기에 꼭 옆에 매니저들이 앉아서 거들어주는 모습을 종종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오달수는 상대가 원하는 대답보다는 자신이 하고싶은 말은 한다. 질문을 파악하지 못해서가 아니라, '바른' 답변을 하는 것이다.


연극 '임차인'은 90여명이 들어갈 수 있는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때문에 스크린에서 보지 못했던 오달수의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아니 다른 모습이 아닌 진정 그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임차인에는 오달수만 있는 것이 아니다. 같이 무대에 오르는 2명의 여배우와 다른 1명의 남자배우 역시 강한 내공을 자랑한다.


오달수라는 인물을 알고난 뒤 내내 아쉬운 것은 그가 연극 아트에 출연할 때 보지 못했다는 것이다. 나중에 쓰겠지만, 시나리오보다는 철저하게 배우에게 의존하는 연극 아트야말로 '배우'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이고, 그 자리에서 오달수라는 인물을 좀더 강하게 느낄 수 있는 기회였기 때문이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