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요일일요일밤 몰래카메라'는 이래저래 비난을 많이 받는 프로그램이다.

원래는 어떤 설정을 해놓고 스타가 어떤 모습을 보일지를 숨겨놓은 카메라를 통해 보기 때문에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흥미로운 프로그램이었다. 하지만 최근 몰래카메라는 자연스러운 설정보다는 억지설정을 해서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스타 본인게도 상황 대처보다는 감정을 지속적으로 건드려 그 스타가 얼마나 인내심이 강한지를 시험하고 있다.

게다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라고 하나, 너무 황당한 설정때문에 미리 짜고치는 고스톱이 아니냐는 논란까지 낳고 있다. 물론 재미만 있으면 짜고치면 어떠랴. 하지만 짜증이 나고 그 때문에 매번 비판을 받는데 굳이 프로그램을 끌고가려는 의도를 무엇일까. 그것도 월요일을 시작하기 전에 좀 편안하게 시청할 수 있는 일요일 저녁에 말이다. (안보면 그만이라는 사람들도 있다. 문제는 공중파라는 점이다. 공! 중! 파!)

여기에 오늘(10일 방송분) 현직 기자가 출연했다. 일간스포츠 (JES) 이영준 기자가 배우 공형진을 속이기 위한 도우미로 나선 것이다. 이영준 기자 입장에서는 일밤 몰카가 재미있다고 생각되어 출연을 결정했을 수 있다. (본인이 결정했든 부탁을 받았든 회사가 결정했든..) 뭐 본인도 논란이 일던 시기 이경규를 인터뷰해 '리얼리티' 강조의 부각시켜 준 입장에서 '개인적인 친분'이 작용했을 수 있다.

일밤 몰카를 좋아하는 것은 기자 개인의 성향이다. 하지만 출연까지는 신중했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이기자는 일밤 몰카가 논란이 될 때 앞으로 글을 영원히 쓰지 않을 생각인 듯 싶다. 뭐 여기까지도 괜찮다. 그러나 문제는 다른 기자들 역시 몰래카메라에 대한 평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좁아졌다는 것이다.

논란의 몰래카메라를 언론사 현직 기자가 도와주는데, 다시 언론사 현직 기자들이 비판을 한다는 것이 기사를 읽는 사람들에게는 굉장히 웃긴 일이기 때문이다. 한 사안에 대해 한쪽 기자들은 칭찬을 하고, 다른 기자들은 비판을 할 수 있따. 그러나 직접 현장을 도와주는 것은 나머지 기자들에게 도대체 어쩌라고 하는건지. (연예부 기자들의 친분으로 인해 서로 웃으며 넘어갈 수 있는 문제려나???)

이기자에게는 단순한 재미일 수 있지만, 그동안 몰래카메라가 좀더 시청자들을 덜 불편하게 만들기를 바랬던 다른 기자들은 펜을 일정부분 구부려야 할 듯 싶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번 방영때마다 시청자들에게 비판을 받았던 ‘일요일일요일밤에 몰래카메라’(이하 일밤)가 어제 3일에 나간 방송에서도 억지 설정으로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출연자 김제동의 태도에는 네티즌들이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이날 설정은 김제동이 한 대학에서 초청강의를 하고 있는 가운데 학생들이 싸움을 하는 등 계속 김제동의 강의를 방해하며 화를 돋으려 하는 것. 이윤석까지 투입되어 김제동이 화내는 모습을 보려 했던 것이다.

그러나 김제동은 계속 강의를 이어나가려 했고 급기야는 싸움을 한 학생들에게 무릎을 꿇는 장면까지 보여줬다. 일부에서는 김제동이 몰카라는 사실을 알았다면서 마이크를 놓지 않았다거나 하는 등의 추측까지 하고 있다. 그러나 설사 몰카를 알았다고 할지라도 그의 행동은 쉽지 않았다. 그리고 촬영이 끝난 후 그가 남은 강의시간을 채워야 한다며 촬영에 동원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하는 것은 감동적이기까지 했다.

이는 비단 김제동의 모습때문만이 아니다. 요즘 대학 강의 모습이 어떠한가. 일부 교수들은 자신의 개인적인 일로 강의를 빼먹기 일쑤이고, 연강의 경우에는 단축까지 한다. 학생들 또한 영양가 있는 강의대신 학점을 잘 주거나 취업에 유리한 강의에 몰리고 있다.  이런 시기에 김제동의 강의 모습은 현직 교수와 학생들에게 모범사례라고까지 말해주고 싶다.

특히 대통령까지 거론하며 자신의 수업시간은 그 누구도 침해할 수 없음을 주장하는 장면은, 거꾸로 선거의 시기가 다가오자 슬슬 엉덩이를 올리며 자신의 수업시간을 도리어 대선후보에게 갖다바칠 준비를 하는 일부 교수들에게 경종을 울려줄 수 있는 자세였다.

방송이 끝난 후 일밤 게시판에는 제작진에 대한 비판과 김제동에 대한 칭찬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김제동의 성실성을 어떻게든 깎아내려보려는 일밤 제작진의 태도가 불쾌하다고 지적했다. 또 강의를 하는 열정을 가지고 눈요깃거리로 만들어버리는 것에 대해 어이없어하며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솔직히 나도 보면서 내내 불편했다. 싸움을 하는 학생들이 강의실에 들어올때면 채널을 가끔 돌려버렸다.

전에도 그랬지만 특히 이번의 경우에도 연예인의 욱하는 성격을 드러내어 뭐해보겠다는건지 이해를 못하겠다. 정말 시청자들이 재미있게 볼 것이라 생각하고 만드는건지 궁금하기까지 하다.

여하튼 오늘은 김제동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