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대일로 만나는 자리는 아니었지만, 공연장에서가 아닌 자리에서 인순이라는 사람을 몇 번 봤다. 무대나 무대 밖에서나 그녀는 언제나 자신감이 넘쳤다. 에너지가 눈에 보였고, 그녀는 그것을 사람들과 공유하려 했다. 5월 7일과 8일 인순이는 세종문화회관에서 콘서트를 개최했다. 전국 투어의 일환이다. 2시간이 넘게 그녀는 자신의 모든 것을 던졌다.

"어버이날에 이렇게 오랫동안 자리에 앉아있어줘서 고맙다"라고 인사를 할 정도로 팬을 챙기는 인순이는 50대 중반이다. 그러나 안무팀에 전혀 밀리지 않는 관록을 자랑한다. 언제가 그녀는 말했다. 지금이 가장 행복한 순간이라고.

그도 그럴 것이 그녀에게 삶은 의외로 가시밭길이었다. 바로 그녀에 대한 편견때문이었다. 혼혈은 지금도 그렇지만 과거에는 더더욱 그렇다. 아직도 그녀에 대해 50대 이상의 장년층은 아직혼 혼혈이 아닌 '튀기'라 부를 정도다. 이는 비단 대중들 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의 시선이었다.

18년 전인 1993년 한 언론에 실린 기사의 일부다. "혼혈여가수 인순이 씨가 오는 13일 경기도 송탄 미 공군기지 혼혈아센터에서 2만6000달러(약 2000만원)를 혼혈인협회에 기증할 예정이어서 눈길"이라고 적혔다. 지금 같으면 여러 시민단체는 물론 네티즌들에게도 난리가 날 말이다. 가수면 가수지, 혼혈 여가수가 무엇이냐고. 그러나 그때는 그랬다. 그리고 그 길을 인순이는 고스란히 받았다.

인순이가 걸어온 길을 조금 살펴보자. 이는 모 기사의 인용이다.

인순이는 18세 때 먹고 살기 위해 노래를 시작했다. 1978년 ‘희자매’로 데뷔한 인순이는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그녀들이 가지 않은 군부대가 없었다. ‘희자매’외에도 ‘숙자매’ ‘바니걸스’ ‘펄 시스터즈’ 등이 대중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이런 분위기는 80년대 초반 대학가요제 등의 인기로 달라졌다. 방송에서 ‘자매’들은 사라졌다. 이들의 터전은 행사장이나 밤무대로 바뀌었다. 해체한 팀도 많았지만 인순이는 꾸준히 노래를 불렀다. 80년대 중반 솔로로 나선 인순이는 신중현의 명곡 ‘떠나야 할 그 사람’과 ‘밤이면 밤마다’를 불러 반짝 인기를 누리기도 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그녀는 ‘혼혈가수’였다. 방송이나 신문뿐만 아니라 그를 소개하는 모든 글은 ‘혼혈가수’라는 수식어를 붙였다. ‘혼혈’에 대한 아픔은 고스란히 딸에게도 이어졌다. 1994년 박경배 경희대 대학원 교수와 결혼한 인순이는 미국에서 딸을 낳았다. 혼혈이라는 우리 사회의 차별이 걱정되어 미국 시민권이라는 안전장치를 마련해주고 싶어서였다.

시대가 바뀌면서 어린 가수들에게 밀려 점점 묻히는 듯 했던 인순이는 1993년 KBS 1TV에 음악프로그램 ‘열린 음악회’가 생기면서 다시 대중의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 립싱크 위주로 점점 변질되어가던 음악 순위 프로그램에 지쳐있던 시청자들은 ‘진짜’ 노래하는 가수들이 나오고 다양한 음악들이 선보이는 ‘열린 음악회’에 빠졌다. 그리고 그곳을 인순이가 평정했다.

‘밤이면 밤마다’ 등으로 객석을 휘어잡던 인순이는 어느새 프로그램 마지막을 장식하는 메인 가수로 자리 잡았다. 아무리 인기 있던 어린 가수들이 나와도 인순이가 등장하는 날에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였다. 그런 인순이가 2004년 대형 사고를 쳤다. 2004년 6월 초 래퍼 조PD와 함께 부른 곡 ‘친구여’로 MBC 음악캠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젊은 층이 인순이에게 열광하고 있다는 증거였다. 인순이는 당시 젊은 가수들에게 밀리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배꼽 티와 핫팬츠를 입기 위해 등산을 하는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이런 모습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인순이가 지금 가장 행복한 이유는 그의 노래가 히트해서도, 그의 인지도가 높아서도 아닐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 그가 고스란히 몸으로 받아냈던 편견이 어느새 지워지고, 그를 그냥 인순이로 봐줘서일 것이다. 이를 기반으로 그는 후배들의 사랑도 받고 대중들의 사랑도 받는다.

최근 인순이가 '나는 가수다' 제의를 거절했다고 들었다. 한쪽에서는 잘했다고 하고, 한쪽에서는 아쉽다고 말한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만일 인순이가 '나는 가수다'에 나왔다면, 임재범과 더불어 후배 가수들 다 죽이는 꼴이 될 듯 싶었다. 그 끼와 가창력 그리고 여유는 단연 으뜸이니 말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tvN 인터뷰 프로그램 '피플인사이드'가 100회를 맞이해 4일 5시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콘서트를 열었다. 그러나 그 전에 간단하게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백지연이 뼈 있는 말을 건넸다.

한 기자가 이런 질문을 했다. "인터뷰 팁을 알려달라". 여기에 백지연은 정답을 말했다.

"인터뷰이에 대해 공부하고 연구해야 한다. 그러다보면 애정을 갖게 된다. 그 안에 들어가야 한다"

인터뷰를 준비하는 사람은 그 사람에 대해 전부를 알 필요는 없지만, 그 사람에 대해 그림을 그릴 수 있어야 한다. 배우라면 그 사람의 영화를 모두 봐야하고, 소설가라면 소설을 모두 읽어야 한다. 가수라면 노래를 들어야 한다. (물론 조금 논의는 있지만). 백지연의 대답은 '팁'이 아니라, 정석인 셈이다. 전문 인터뷰어 지승호는 감독을 인터뷰할 것 같으면, 그 사람의 영화를 모두 보고, 그 전의 인터뷰를 모두 읽어본다고 한다. 한 사람의 인터뷰 준비하는데 수개월씩 투자한다고 들었다.

이를 굳이 언급하는 이유는 질문을 하는 기자라는 직종을 가진 이들이 사실 이 정석을 행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아마 그래서 이 질문이 나온 것일지도 모른다. 상대에 대해 모르면서 그냥 인터뷰를 기계적으로 하는 이들이 많다. 특히 연예부가 그렇다.

앞서도 한번 다루기도 했지만, 영화를 보지도 않고 배우와 감독을 인터뷰하는 대단한 영화 담당 기자들부터 곡이 발표도 되지 않았는데 인터뷰하는 가요 담당 기자들. 그리고 이미 수차례나 한 질문을 또 한다. 이유는 다른 인터뷰를 잘 읽어보지 않기 때문이다. 기계적으로 홍보 인터뷰를 하다보니, 깊이는 사라졌다. 아무리 신인가수라도 30분만에 끝나는 인터뷰는 허무하지 않은가.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