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이효리 콘서트를 아래와 같이 삐딱하게 긁어대기는 했다. 하지만 그 정도는 나름 객관성을 유지했다고 자부한다. 그런데 '이효리 콘서트'를 검색을 해보다가 깜짝 놀랐다.

기사 (이렇게 부르기도 민망하다) 제목을 달때도 기준이 있고 정도가 있다. '고급창녀'라 부를만큼 '신문고신문'이라고 불리우는 찌라시가 개념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기자 바이라인도 없고, 기사 자체도 현장도 가보지도 않은 일종의 억지성 기사다. 차라리 블로그에 올라간 글이라면 이해가 간다. 그러나 일반 네티즌들은 일단 '신문''뉴스'에 의연중으로 공신력을 부여한다. '신문고신문'이라는 찌라시에도 단 몇 퍼센트라도 이런 마음이 부여된다. 그게 바로 문제다.

개인적으로 이것을 '신문고신문'만의 문제가 아닌 이것저것 모든 것에 웹크롤링을 허용한 다음에도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나중에는 누군가 특정인을 음해하는 형식의 글이나 (더이상 기사라 말하기도 한심해다) 자기네 이해관계에 있는 홍보를 하더라도 다음은 모두다 허용할 것이라 생각한다. (지금도 일부 진행되고 있다. 언론사라 지칭하면서 기업 혹은 엔터회사에 '우리가 다음이나 네이버에 기사 나가니 우리 말 잘 들어라라고 윽박지르는 사람들이 있으니 말이다)

'고급창녀'가 버젓이 상단에 위치하는 이런 상황. 다음은 파악하고 있을지나 모르겠다. 그리고 이것이 과연 다음만의 일일까싶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대한민국 연예부 기자들은 친절하다. 19일 열린 이효리의 단독콘서트에 대한 평가가 참으로 후하기 때문이다. 그날 과연 이효리 콘서트가 기자들의 평가처럼 괜찮았는지 삐딱하게 쳐다보자. 그 이유는? 그 콘서트를 무료로 보는 사람도 있지만, 자신의 돈을 내고 보는 사람들도 있기 때문에 연예부 기자들이 안쳐다본 다른 측면도 알아야될 듯 싶어서다.

- 라이브? 립싱크?

콘서트는 많은 뜻을 지니지만, 가수의 콘서트라는 점을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즉 노래를 부르는 연예인을 보러 우리는 그곳을 간다. 이날 이효리는 라이브도 종종 있었지만 더 많은 곡을 아쉽게도 립싱크 혹은 미리 녹음된 곡과 섞어서 이어갔다. 스스로 화면을 통해 그동안 자신이 라이브 논란으로 언론에게 마치 억울하게 때려맞은 듯한 영상을 내보냈기는 했지만 그것을 극복하려는 모습을 콘서트장에서 보여주지 못했다. 다소 더 삐닥한 눈으로 보면 이전부터 이효리가 독감을 앓았고, 그날도 그것이 강조된 것이 립싱크를 정당화하려는 느낌마저 들었다.

물론 이효리는 노래보다는 퍼포먼스가 강하다. 그리고 아마 그날 그 자리를 찾은 관객들의 대다수도 이효리의 노래보다는 이효리의 섹시함 등의 모습과 다양한 퍼포먼스를 보러왔을 것이다. 그렇다면 스스로 라이브 논란이라든가라는 언급을 피했어야 했다. 그것이 이효리다웠을테니 말이다.

- 7세 이상 관람가?

관객석을 보니 어린 친구들도 꽤 많았다. 중고등학생뿐만 아니라 그 이하도 부모 손 잡고 왔으니 말이다. 무대를 봤다. 과연 7세 이상이 맞을까. 대한민국 엄숙주의를 너무 적용한다면 할말이 없지만, 한 여자가 남자들을 개처럼 부리면서 하는 장면이나, 거의 벗다시피한 모습으로 내내 공연을 이끌어가는 이효리의 모습 등이 과연 7세 이상 관람가가 맞는지 의심스러웠다.

가끔은 방송에서 적용되는 기준들과 영화에서 적용되는 기준들이 왜 공연에서는 저리 쉽게 통과되는지 의심스럽다. 이효리의 파격적인 퍼포먼스와 노출 강한 모습이 7세라면 과연 19세이하는 들어오지 못한다는 박진영은 올해 어떤 공연을 펼칠까. 만약 둘이 비슷한 수준이거나, 그다지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면 공연 심의 기준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 게스트가 더 강한 공연?

지난 해 여름 아이비 콘서트때 이런 말이 있었다. 게스트가 띄어놓은 분위기 아이비가 다 망친다고. 아이비 콘서트였는데도 말이다. 이날은 그정도까지는 아니었지만, 확실히 게스트들의 무대가 강했다. 이효리가 실력파 가수들을 부른 것이 잘못이라면 잘못일 것이다. TBNY, 리쌍의 길, 휘성, SG워너비는 자신들의 공연을 순수하게 모두 라이브로 소화가능하면서도 무대를 단번에 휘어잡는 실력이 있다. 이때문에 (감기가 원인이라지만..) 라이브가 현저히 떨어지는 이효리의 공연보다 더 많이 관객들을 흡입했다. 어떤 이들은 말한다. 이효리는 많은 곡을 소화했고 이들은 2곡 정도라고. 그럼 말해준다. 이효리의 콘서트였다고.

- 무대용 아닌 방송용?

다양하게 무대를 연출했지만 안타깝게도 필자의 눈에는 이효리는 무대를 휘어잡을 카리스마가 부족했다. 도리어 양쪽으로 설치된 스크린으로 본 이효리가 더 카리스마가 있었다. 이효리의 한계가 방송용에서 혹은 한두곡 노래하고 들어가는 인기가요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함을 증명했다. 많은 백댄서들을 동원하고, 현란한 무대장치를 이용했지만, 결국은 무대를 좌지우지 하는 것은 이효리 본인이다. 그들이 있건 없건 꽉 찬 무대를 이효리는 선사했어야 했다. 그런데 게스트로 나온 휘성보다도 무대를 휘어잡지 못했다.

- 다양한 퍼포먼스와 핑클

아마 이효리의 이번 콘서트에서 그나마 수확이라면 이 두 가지였을 것이다. 많이 준비한 듯한 퍼포먼스와 무대 장치 그리고 스토리있게 엮어간 듯한 순서 등이 그것이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핑클의 모습을 오랜만에 무대에서 볼 수 있었다는 것은 이효리 콘서트를 찾은 사람들에게 행운일 수 있겠다.  그녀들이 부른 영원과 루비는 잠시 추억으로 돌아가게 할 수 있었을테니 말이다.


이런 글을 쓰면 "그냥 공연 보면 되지 왜 그러냐" "삐딱한 시선으로 보지 마라"라는 반응이 나온다. 중요한 것은 이 공연은 자선행사 무료 공연이라든가 방송에서 하는 행사가 아닌 돈을 주고 본다는 사실이다. 친절한 기사는 이미 연예부 기자들이 사진과 함께 많이 쏟아내주셨다. 그것과 비교해 이면에서 느낀 이런 부분도 한번은 쳐다봄이 좋지 않을까.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