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번에도 말했지만 유시민이 이번 대통령 후보가 된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이해찬 정치적 비서실장으로 바뀌었을 뿐이다.

유시민의 그 첫번째 작품은 성공적이다. 물론 선거인단 모집 결과는 별개의 문제다. 하지만 이로서 유시민은 이해찬 선대본부장이라는 위치에서의 몫을 제대로 한 것과 동시에 개인적인 호감도도 엄청 올렸다.

특히 갑자기 무릎팍 도사 BGM이후 짠 하고 변하는 모습은 거의 초절정 유머.

일부에서는 유시민 지지자들은 이 영상을 보고 가슴아픔을 느낄 수 있다고 말하지만, 내가 보기에는 더 자랑스러워하지 않을까 싶다. 또 이런 모습을 보이는 유시민이기에 '노빠'에 이은 강력한 지지층인 '유빠'들이 등장할 수 있었던 것이고 말이다.

캠프는 망했을는지 몰라도 유시민은 다시 살았다.

- 아해소리 -


2007/09/16 - [세상 읽기] - 유시민 사퇴가 흥미롭지도 재미있지도 않다.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당연하지 않는가. 어차피 친노그룹 3명이 합쳐질 것은 누구나 예상했던 것이고 이해찬, 한명숙, 유시민 세 명을 두고 봤을 때, 이해찬이외에 누가 있을까.

여성대통령은 부정하고픈 이들도 있겠지만 아직 시기상조다. 사회에서 여성의 지위가 올라갔다고는 하나 그것은 직업, 혹은 직책이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상승했을 뿐이다. 진정 사람들의 의식속에 여성이란 존재는 아직도 사회적으로 그다지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재미있는 것은 여성들도 이를 안다. 이런 상황에서 여성대통령은 쉽게 받아들여지지 못한다.

그리고 유시민. 노대통령의 정치적 비서실장. 유시민은 현재 여기까지가 한계다. 이번 경선과정은 그 노대통령의 정치적 비서실장이 이해찬이라는 친노그룹의 주자의 정치적 비서실장으로 자리를 옮기는 과정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이때문에 유시민의 사퇴와 이해찬 지지는 그다지 흥미롭지도 않고 재미있지도 않은 것이다. 예정되지 않은 일이 터져야 눈길이 가는데, 어떻게 흘러갈지 뻔히 아는 상황이 벌어지는데 흥미롭다면 그게 이상하다.

유시민이 힘을 합친다고 해도 이해찬이 엄청난 힘을 얻은 것은 아니다. 친노그룹의 결집이상의 의미는 없다. 지금까지도 이해찬이 이명박에 대적할 상대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역시 변수는 경선에서는 노대통령, 본선에서는 여기에 박근혜가 더해진다.

대선이 본 경기 선수들끼리만의 싸움은 아니지만, 이번처럼 외부의 힘에 좌지우지 될 가능성이 높은 대선은 보기 힘들 듯 싶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이해찬 전 총리가 골프로 낙마할때 총리실측은 해명은 아래와 같았다. (당시에는 철도파업이 시작돼 국민 불편과 물류대란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파업등 현안에 대해 관계장관회의를 갖는 등 사전에 점검을 한 상태에서 방문한 것이다"


그리고 곧 낙마했다.


이명박 서울시장이 서울시가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테니스를 쳤다는 보도가 나가자 서울시는 아래와 같은 해명자료를 내놓았다.


"테니스 장소는 시청에서 약 5분, 재해대책본부로부터 2분거리에 위치한 지역으로 수행비서가 재해대책본부 상황실과 시 당직실 등과 연락관계를 유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폭우대책관리에는 전혀 문제가 없는 상황이었다"


총리실의 해명과 다른 것은 여기에 덧붙혀 "모든 상황을 사전에 점검하고 휴일날 테니스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테니스를 위해 본연의 임무를 저버린 듯한 보도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절차에 따라 대응할 것이다"라고 밝힌 것이다.


이미 낙마한 사람이야 그렇다치고, 이명박 시장에 처신에 대한 서울시의 과잉충성에 대해 한번 생각해보자.


비교하자면 국민들이 폭우로 피해를 입고, 노조의 파업으로 생산공장이 안 돌아가고, 철도파업과 조종사파업으로 국민들의 발이 묶이는 상황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청와대 안에서 모든 장관들을 불러놓고 사전점검한 후에 다 같이 (이시장처럼 시청에서 5분거리도 아닌)  청와대안에서 '테니스'도 아닌 가벼운 국민체조라도 했다고 치자. 서울시가 내놓은 논리대로 하면 이런 모습에 대해 욕하면 안된다. 국민체조가 아니고 술을 마셔도 뭐라고 하면 안된다.


청와대 안에 있고 이시장처럼 수행비서수준이 아닌 장관급들 데리고 노는데 딴지걸면 되겠나.


서울시가 덧붙힌것처럼 '휴일날'에 논다면 더더욱 뭐라하면 안된다. 대통령이 휴일날 쉬겠다는데, 폭우가 오면 어떻고 파업이 일어나면 어떤가. (그러고보면 3월 1일 휴일날 골프치며 놀겠다는 이해찬총리 낙마는 부당한가?)


그러나 현실은 어떤가. 정말 대통령이 위와같이 한다면 당장 국민에게 지탄받고 탄핵받아 하야해야한다. 그리고 국무총리는 정말 저렇게 해서 자리 내놨다. 그런데 인구 1천만의 시 행정을 책임지는 서울시장은 도리어 "난 잘못없다 거짓을 말한 언론에 대해 대응한다"라고 밝혔다.


성추행한 국회의원도 버티고, 폭우쏟아지는 날 운동 즐긴 서울시장도 버틴다.


생각해보면 가장 불쌍한 것은 서울시민이다. 국무총리 잘못두어 힘들고, 서울시장 또 잘못두어 머리아프다. 적어도 다른 지자체는 한번만 머리아프면 될 일을 서울시민들은 뭔 죄인지 두번이나 한숨을 쉬어야 하니 말이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