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양쪽에서 어떤 말이 나온든지 상관없다. 아무리 머리를 굴려봐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아니 단 한가지. 오로지 대선에 이겨야 한다는 이유만 이해가 된다.

한나라당의 집권 저지라는 명분을 내세울 수도 있다. 그러나 방법이 틀렸다. 140석이나 가진 정당이 지지율 지지부진하다고 8석의 민주당, 그것도 이인제가 후보인 당과 결합해서 겨우 몇퍼센트나 얻자고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이인제의 조그마한 지지율은 가지고 왔는지 몰라도 기존의 많은 지지자들이 고개를 돌릴 수 있다는 것을 왜 모를까싶다.

정말 두 후보가 합치고 두 당이 합당하면 파괴력이 생긴다고 생각한 것일까.

한나라당 박근혜가 이명박을 지지한 내용이 두 당이 합친 것보다 더 비중있게 언론에서 다뤘다. 왜일까. 정치권을 근접거리에서 봐왔던 이들도 납득하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같은 당끼리 내분 정리가 이후 대선 정국에 더 영향력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아무리 머리 굴려도 이해못하고 이해하고싶지도 않다.

혹자는 정동영이 통합민주당 후보로 나서면 될 것 아니냐는 말을 한다. 하지만 결과를 위해 지지세력마저도 이해시키지 못하는 일을 자행했다면 이후 그 결과 역시 초라해질 수밖에 없다.

삼당합당으로 결국 군사정권의 연장선상에 서있었던 김영삼이나 김종필과의 연대로 반쪽자리 민주정부를 세운 김대중과 비교를 하는 것은 무리가 있을지 모르지만, 경선불복의 적자인 이인제와의 단일화 역시 이와 필적하리라 본다. 그만큼 지분을 나눠져야 하기 때문이다. (이미 50대 50은......헐)

차라리 조순형의원의 민주당이었다면 이야기가 다를 것이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이회창 전 총재의 출마가 확정되는 듯한 분위기로 가면서 모든 눈길은 이회창 vs 이명박으로 가는 것 같군요. 표가 분산이 될테니 그럴만도 하지요. 또 이인제 학습효과가 있는 이상 한나라당으로서는 이보다 긴장되는 일도 없을 듯 싶고요.

언론들은 일단 이회창의 기사를 무게있게 실고 이후에 이명박의 움직인, 그안에 박근혜를 포함시키는 듯 싶습니다. 아무래도 대선후보가 된 이명박과 출마가능성이 있는 이회창에 비해 올해는 출마가 불가능한 박근혜의 무게를 같이 둘 수 없다는 생각일지 모릅니다.

그러나 과거에도 이야기했듯이 실제 키는 박근혜가 쥐고 있습니다. 이명박과 이회창이 이 키를 쥐려고 노력하는 것만 봐도 쉽게 알 수 있죠. 왜 여기서 이를 거론하느냐. 헛다리 집고 있는 사람들이 많아서죠. 지금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회창 집 앞에서 가서 읍소하거나 반발하면서 출마를 막으려 하는 것 자체가 어리석다고 생각합니다. 그 시간에 박근혜에게 가서 박측 인사를 껴안겠다고 대범하게 결단을 내리는 것이 낫죠. 박근혜가 이명박 지지만 공개선언해도 일단 당장은 마음을 놓을 수 있을텐데요.

그리고 범여권. 이회창 출마에 고민 많이 되죠. 하지만 범여권 역시 박근혜의 움직임을 먼저 봐야하죠. 동시에 고개를 돌릴 곳은 누가 뭐래도 노무현 대통령. 역대 대통령중 (군사정권 제외하고) 대선이 코앞까지 다가왔는데 여전히 관심을 받는 유일한 대통령이죠. 그게 지지든 욕이든 말이죠. 그렇다면 그 어느쪽이라 할지라도 주목을 받는다는 것은 발언 하나 하나가 파괴든 건설이든 힘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봅니다.

혹자는 "개가 떠들어봐야 시끄러울 뿐이고 그것때문에 돌아볼 뿐"이라고 말하지만, 그 돌아보는 순간 일단 최소한의 관심은 가지게 되고 그 조그마한 관심은 어떤 크기로 확대될지 모르는 일입니다. 사기꾼들이 흔히 말하는 "가장 어려운 것은 자리에 앉히는 것이지, 앉으면 끝이다"...즉 관심을 한번만 돌리면 그 안에 낚아채는 것은 고수들에게 일도 아니라는 것이죠. (이야기가 점점 도닦는 일로)

아무튼 지금의 노대통령이 이런 위치에 있다는 것이죠. 한순간 사람을 자리에 앉힐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는 상태.

출마 가능성때문에 관심을 이회창에게 갖는 것은 좋지만, 이때문에 정작 진짜 키를 쥐고 있는 사람들의 움직임을 놓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누가? ^^

- 아해소리 -

2007/09/03 - [세상 읽기] - 대선 판도의 키, 노무현과 박근혜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KBS 단박인터뷰에서 이인제 민주당후보가 한 말입니다. 조금 어이없었다. 나도 조금 비꼬면 말해보자.

"이인제 후보는 뉴스 안보나 보죠?"

지금 문국현를 옹호코자 하는 것이 아니다. 현재 자신의 위치도 제대로 모르는 사람이 대통령 후보로 나온다는 자체가 한심한 것이다. 정동영-문국현 양대 후보를 중심으로 단일화 논의가 진행되는 흐름에서 이인제가 "그 사람 모른다. 내가 후보다"라고 말하는 것은 나름 정통성있는 민주당 후보로서 할 말이 아니기 때문이다.

정말 얼굴을 모른다면 그동안 대한민국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는 사람이 대통령 후보에 나왔다는 말밖에 안된다. (물론 아니라고 본다)

기싸움의 일부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기싸움도 그 나름의 예의가 있다. 상대를 까더라도 룰은 존재한다. 이건 까는 것이 아니라 아예 무시다.

이인제가 대선 후보에 또다시 나온다는 것 자체가 심히 어이없고 민주당이 그를 대선 후보로 뽑았다는 것에 많이 실망했다. 조순형 후보가 나왔다면 정말 해볼만 했거나 적어도 민주당이 범여권에서 어느 한 자리를 했을지도 모르며, 설사 대선까지 끌고가지는 못했더라도 민주당의 기반은 넓어졌을것이라 생각했다.

민자당, 새천년민주당, 자민련 국민중심당, 민주당....단순히 당을 옮겼기에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닌, 성향이 너무나 차이가 나는 당을 자신의 입지가 좁아졌다는 이유로 옮긴 그가 대선 후보로 나와 한 자리를 할만큼 대한민국 정치가 한심하다.

- 아해소리 -

PS. 사진은 안 올립니다. 식사 중인 분들이 계실까봐.
PS2. 이거 선거법에 걸리나. ㅋㅋㅋ...와우~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주당 대통령후보 토론회를 봤다. 내용이야 솔직히 들을만한 것도 없었다.
경제 어쩌구저쩌구에 전국에 뭘 짓겠다는 것은 왜 이리 많은지. 나름 영향력있는 정치인들로서 지금까지 그에 걸맞는 모습을 보여주지도 못했으면서 마치 대통령되면 도깨비방망이처럼 뭐든지 뚝딱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 한심하다. 물론 이 내용은 민주당뿐만 아니라 통합신당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민주당 세 명의 주자가 모두 노무현때문에 한번씩 고개를 숙인 인물이다.

이인제는 지난 2002년 경선때 노무현때문에 떨어져나갔다. 한창 자신이 잘 나갈때는 별 말 없더니, 밀리니까 노무현을 위한 경선이라며 방방 뛰다못해 별 희한한 색깔론까지 들고 나왔다. 민주당이 이인제를 받아들였다는 사실도 어이없는데 대선출마하겠다고 나온 어처구니없는 사태를 당내 사람들이 그대로 놔두는 것 보면 신기할 따름이다.

김민석, 일명 김민새. 정몽준에게 붙으며 노무현 신나게 욕하다가 합친후 노무현이 대선후보가 되자 바로 갈 길없이 네티즌들에게 욕만 먹었던 존재. 당시 김민석 홈페이지에 김민새 등이 자동으로 거부되는 일도 있었다.

조순형. 안타까울 뿐이다. 개인적으로 정치인중에 가장 뛰어나고 대통령이 되어도 손색이 없다고 생각하는 분이다. 민주당의 세만 강했어도 한번 해볼만한 인물이다. 그러나 이 분 또한 탄핵때문에 노무현에게 물 먹은 사건을 겪었다.

노무현이 만일 이 토론회를 봤다면? ^^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손학규가 한나라당을 탈당한 것을 개인적으로 괜찮다고 생각한다. 물론 시기적으로 너무 늦었다는 것이 흠이지만..

그런데 손학규의 탈당에 입이 벌어지는 사람들이 있다. 그리고 손학규와 대통령이 대치점을 이루는 것에 대해 또한 박수치는 사람들이 있다.

그중 이인제와 김민석이 대표적인 듯 싶다.

"불리하면 일단 당 나가자"라는 생존원칙(?)을 우선적으로 실천한 이들이 (결국에는 실패하며 국민적 지탄을 받았지만) 손학규란 거물이 탈당했으니 어찌 반기지 않으랴..대리만족일까? 자신들과는 뭔가 다르다는 것을 느끼지 못한 걸까.

김민석이 라디오에 나와서 이런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2002년 대선 당시 노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은 이유는 당시 노후보가 대통령으로서 불안하다고 봤기 때문"

스스로 선견지명이 있다고 으시대고 있을 김민석을 생각하니 한심하다.

이들은 손학규의 탈당이 자신들에게 면죄부를 준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