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네이버 이용자위원회 김원용 대표위원이 사임하고 김신명숙 전문위원이 신임 대표위원으로 선출됐다.

그런데 김원용 교수의 사임 표명 내용중 조금 이해가 가지 않는 말이 있다. 내가 쓸데없이 깊게 해석하려 해서일까?

일단 사임 표명 내용을 보자.

"신상에 관련하여 죄송한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미디어오늘에 서강대 원용진 교수가 쓴 글(네이버뉴스이용자위원회 유감)에 대해 공감이 가는 부분이 있습니다. 사실 여부를 떠나 대표위원을 계속 맡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오늘로 네이버뉴스 이용자위원회 대표위원과 전문위원을 사임하고자 합니다"

"설명을 좀 드리면, 대선 캠프에 들어갔다는 표현은 적절치 않습니다. 저는 정치권에 들어갈 생각이 없고 교수 생활을 충실하게 하려는 사람인데, 담당 분야가 현실 세계와 연관성이 많은 관계로 과거에도 오해를 받은 적이 있습니다"

"네이버 뉴스가 생활의 일부가 되면서, 정치에 독립적이고 방송수준의 불편부당성을 필요로 하니, 이용자위원회도 당파성이나 불편부당성이 없는 사람이 맡는 것이 바람직한 것 같습니다. 연합뉴스가 내게 확인하지 않고 내가 특정 캠프로 간다고 쓴 기사가 발단이 됐지만 오해를 가져와 죄송합니다. 네이버 이용자위원회가 그동안 잘 운영되어 왔으므로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새 대표위원의 추천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두 가지 발언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 첫째는 '사실 여부를 떠나~'라는 말이다. 이는 스스로의 도덕성을 상위로 배치하기 위해 흔히 사용되는 말이다. 이어 나온 두번째 "대선 캠프에 들어갔다는 표현은 적절치 않습니다"라는 말 역시 그렇다. 이 말은 느낌 그대로 해석하면 다른 형태로 이명박 캠프를 지원하기는 하지만 캠프에 들어갔다는 말은 틀리다라고 말하고 있다.

만일 위의 말이 맞다면 캠프에 들어가지는 않았다 하더라도 이명박 후보를 돕고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렇지가 않다면 차라리 "이명박 캠프에 들어갔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 그 캠프와 난 상관이 없다"라고 하는 것이 옳지 않을까. 굳이 저런 여지를 둘 필요가 있을까 싶다.

왠지 김원용 교수의 사임 내용에서 정치인의 느낌이 강하게 난다.

- 아해소리 -

2007/10/11 - [세상 읽기] - 네이버 이용자위원회 대표위원이 한나라당 선대위?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한편 선대위의 최종 의사결정기구인 전략홍보조정회의에는 선대본부장, 전략기획단장, 미디어홍보단장, 비서실장, 대변인, 종합상황실장, 총괄팀장 등이 참여하고, 외부인사로 김원용 이화여대 교수, 김도종 명지대 교수, 선문대 정옥임 교수 등이 동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10월 10일자 기사>


 

김원용 이화여대 교수. 네이버뉴스 이용자위원회 대표위원이다.

일단 네이버 이용자 위원회 대표위원이라는 자리에 대해 조금 살펴보자. 이에 대해서는 원용진 서강대 교수의 말을 빌려보자.

이용자위원회의 대표라는 자리는 상징적인 것일 수 있다. 어떤 위원회든 대표를 선출하는 자리에선 연장자를 추천하고 그에 큰 이견 없이 박수치고 추대하는 절차를 거친다. 이용자위원회에서도 그랬으리라 짐작된다. 대표위원이 되기 위해 미리 선거운동을 하고 그랬을 리는 없다. 네이버가 미리 대표위원을 선정해두고 분위기를 그리로 몰고 갔을 거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그가 대표위원이 된 것은 우연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내부 속사정과 관계없이 이용자위원회를 네이버가 중요한 알리바이로 활용하고 있다는 대목에 이르게 되면 이 위원회에도 좀 더 엄격한 평가 잣대가 가해져야 된다. 이용자를 대의한다는 사람들의 대표성, 그리고 대의를 하는 사람들을 대표하는 대표위원의 정치적 성향 등은 아무래도 사회적 관심사가 되어야 할 것 같다.  

이용자위원회의 위원들이 퍽이나 어설프게 일을 한 것 같다. 포털 저널리즘에 대한 논쟁이 막 시작할 즈음에 만들어진 위원회란 점에서 그것이 갖는 의미는 엄청나다. 그럼에도 위원들의 수행은 포털사업자의 알리바이가 되어 버렸고, 네티즌은 그 알리바이에 분노하고 있다. 게다가 대표위원의 정치적 행보 소식에 까지 이르면 위원회와 위원들은 과연 네티즌을 대의하는 일들을 해냈는가라는 질문을 던지지 않을 수 없다. 

위원회가 갖는 사회적 의미를 과소평가했거나, 네티즌을 대의한다는 생각의 끈을 잠깐 놓쳤거나, 아니면 밥 먹고 아름다운 소리 나누는 ‘포야’같은 곳으로 여긴 결과는 아닐까. 아직 명예 회복의 기회는 있다. 포털들이 위원회를 알리바이로 활용함은 그것이 어느 정도 힘이 있다는 말과도 통한다. 그 힘을 제대로 활용해 명예를 회복하길 바란다. 네티즌들이 무엇에 불만하고 있는지를 살펴서 그 힘을 보여주며 제대로 대의할 때다.    


그렇다. 어느 새부터인가 이 위원자위원회는 네이버뉴스가 빠져나갈 알리바이를 만들어주고 있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공정하지 않다고 느껴도 이들이 만든 척도에 근거해 공정하다고 결론내리면 네이버는 그것을 내세워 당당해진다.

그 척도를 만들고 평가하는 위원회의 대표위원이 한나라당 전략홍보조정회의 외부인사로 참여한다는 것을 어떻게 생각해야할까.

이후보 캠프 진성호 간사가 "네이버는 공정성에 문제가 없고 다음은 여전히 주시해야 한다"고 발언을 한 것에 이어 대선미디어연대가 포털사이트가 이명박에 편향적이라고 판단한 것을 지나 다시 다수의 네티즌들이 네이버가 보수성향을 지니고 친이명박 사이트로 변질될 것을 우려하는 가운데 과연 이원용 교수의 참여를 단순하게 볼 수 있을까.

네이버도 스스로의 영향력을 안다면 스스로 정한 척도에 의한 공정성보다는 네이버를 이용하는 네티즌들의 체감온도를 우선 생각해야 할 것이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네이버 이용자위원회가 3월 22일 강남 토즈에서 회의를 했다고 한다. 서비스 개편 보고 및 뉴스 서비스에 대한 제안이 이 자리에서 이뤄졌다. 네이버 공지에 올라온 활동 보고서 내용을 읽어봤다.

훌룡했다. 사회와 네티즌을 중심으로 놓고 어떻게 언론이라는 것, 여론이라는 것을 풀어나가기 위한 그리고 현행 아웃링크로 인해 점점 혼탁해지는 부분에 대한 거론은 없었고, 훌륭하게도 네이버를 중심에 놓고 발전방향과 포털의 독과점을 조사하려는 공정위에 대한 비판이 나온다. (뭐 사기업인 네이버를 위해 그들이 모였다면 어쩔 수 없지만 위원 선정때 그들이 과연 네이버만을 위한다고 그들을 설득했을까?)

참석자 명단을 보니 간간히 딱 집어 네이버 뉴스의 문제점을 지적할 만한 사람들도 눈에 띄는데 희한하게 정리된 활동보고서는 '그들만의 모임'이 되어버렸다.

온라인 뉴스, 온라인 매체의 그리고 그 영향력과 인식에 대해 제대로 이들은 인식하고 회의를 하는 것일까?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