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30일 개최될 MBC 연기대상에서 최대 관심사는 무엇일까. 연기자 관련 매니저들이나 관계자들 입장에서는 고현정의 참석 여부다.

우선 복귀후 과거사를 잠깐 살펴보면. 2006년 대한민국영화대상에서 '해변의 여인'으로 여우주연상과 신인상 2개 부문에 지명되었지만 행사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부산영평상은 고현정에게 신인여우상을 주었지만, 역시 고현정은 나타나지 않았다.

드라마 '여우야 뭐하니'로 2006 MBC연기대상 최우수 여자연기상 후보에 올랐지만 역시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2005년에도 SBS연기대상에 10대 스타상 수상자로 호명되었지만 고현정은 그자리에 없었다.

2007년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4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해변의 여인'으로 신인여우상 후보에 올랐지만 나타나지 않았고, 역시 같은 해 MBC 연기대상 대상 후보에 올랐지만 불참했다.

이에 대해 고현정은 무릎팍도사에서 "뻘쭘하지 않고 즐길 수 있는 자리라면 얼마든지 나가겠다"며 "그렇게 인기 있었던 작품도 없었기에 연말 시상식에 나갈 처지가 아니었다"고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또 최근 인터뷰에서도 "꼭 레드카펫을 밟아야 하나요? 그냥 작품으로 사람들과 만나고 인정받으면 되는 것 아닌가요?"라며 시상식 참석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표현을 했다.

그렇다면 올해는 어떨까. 드라마 '선덕여왕' 정도면 인기 있었던 작품이 아니었을까. 물론 이에 대해서도 반반의 의견이다. '선덕여왕' 초반 "선덕여왕이 아니라 미실이다"라는 말을 들었고, 중반을 넘어 고현정의 퇴장과 함께 시청률 하락을 맛볼 정도로 선덕여왕에서 고현정의 존재는 특별했다. 그러나 고현정은 결국 '선덕여왕' 종방연에 불참했다.

이에 대해 사람들의 평가는 다양하다. 대중의 인기를 먹고사는 연예인으로서 의무(?)를 하지 않는다는 평가부터, 개인적인 판단에 의한 것인데 이를 강요할 수 없다는 평가도 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사람들은 작품에서 만나는 고현정 뿐만 아니라 편안하게 무대에 오른 고현정도 기대한다는 것이다. 무릎팍도사에서와 같은 편안한 모습을 말이다.

만일 고현정이 MBC연기대상에 참석만 한다면 수상 여부와 관계없이 최대 관심을 받는 것은 물론 MBC로서도 횡재인 셈이다. 그러나 만일 불참한다면 MBC로서는 또다시 구설수에 휘말릴 수 있다. 이래저래 MBC로서는 고민이다.

-아해소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MBC 월화드라마 '선덕여왕'서 '선덕여왕' 이요원의 아역으로 등장하는 아역배우 남지현이 2회만에 시청자들의 눈길을 확실히 잡았긴 잡았나보다.

극중 당돌하게도 '미실' 고현정과 카리스마 대결을 펼치게 되는 남지현은 중학생답지 않은 연기력을 선보이며 또한명의 사극 아역 스타의 탄생을 예고케 했다. 남지현은 드라마에서 '덕만공주' 역을 맡아 열연한다. 덕만공주는 미실의 암살계획을 간판하 진평왕이 유모였던 소화 (서영희 분)에게 맡겨 멀리 중국 땅에서 자라게 된다. 소화를 엄마로 알고 있는 덕만은 효녀이자 로마 등 서구 세계와의 교역에서 거간꾼 노릇은 물론 여러 상인들로부터 풍부한 지식을 얻게 된다. 이러한 연기를 위해 남지현은 로마의 언어와 중국어까지 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덴의 동쪽'에서 한지혜의 아역으로도 주목받았던 남지현은 실상 영화에서도 한 몫을 감당해냈었다. 2008년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되었고, 지난 5월 25일 언론시사회를 갖고 오는 6월 11일 개봉되는 옴니버스 영화 '시선 1318'에서 방은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진주는 공부중'에서 전교 1등인 '박진주' 역을 맡아 관객들의 눈길을 잡았다. 특히 뮤지컬 형식이 이 영화에서 남지현의 똑 부러지는 연기와 자기 나이또래의 고민을 제대로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앞서도 존재감은 없었지만 '무영검''마이 캡틴 김대출''마파도 2' 등에 출연했다. '에덴의 동쪽'으로는 2008년 MBC 연기대상 아역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물론 당시 '에덴의 동쪽'에게 퍼주는 식의 시상으로 인해 다소 빛을 바래기는 했다.

물론 아직 남지현이 앞으로 어떻게 평가받을지는 미지수다. (지금도 사실 남지현의 연기에 대해 말들이 많다. 빽빽 소리 지르는 것이 듣기 싫다고...그런데 배역 상 차분하면 이상하지 않은가) 많은 아역 배우들이 그렇듯이, 어릴 적의 호연이 바로 청소년기를 거쳐 성인기까지 끌고 가기에 버겁기 때문이다. 제목에 2회만에 별이 되었다고 했지만, 빨리 뜬 별은 가끔 빨리 지기도 한다. 그런 면에서 '잘 자라나는' 아역 배우 한 명에 대한 기대가 오래 되었으면 한다.

- 아해소리 -

PS..사진은 동일인물이다..고생하는 남지현과 '시선 1318' 언론시사회때 남지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