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옥보단' 에로 영화 좀 안다는 사람에게는 고전 중의 고전. 오죽하면 중고등학교 때 '옥'씨 성을 가진 친구들에게 가끔 붙혀주던 별명이기까지 했을까. 이 영화가 3D로 나와서 홍콩에서 돌풍이다.

개봉 3주째인 현재 2주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고, 개봉 첫날에는 '아바타'를 뛰어넘었다. 개봉 5일 만에 1700만 홍콩 달러(한화 23억 6300원)의 수익률을 올렸다. 수입사에 따르면 선정적인 노출 수위와 과격한 액션으로 중국에서 상영금지 처분을 받았는데, 중국 관객들은 도리어 홍콩으로 원정 관람을 온다고 한다. 이 영화가 5월 12일 국내 개봉한다. 3D로 말이다.

'옥보단' 개봉 소식을 들으면서 문득 지난해 개봉했던 주경중 감독의 '나탈리'가 생각났다. 국내 첫 3D 영화라는 명예(?)는 얻었지만, 동시에 처참하게 비판받는 영화. 오죽하면 '진짜 이성재는 영화 보는 눈 없다'라는 혹평을 듣기 까지 했다. 왜인지는 영화 보면 안다. 굳이 3D가 필요없는 내용을 초반 약 5분의 정사신때문에 넣은 기분이다.

'나탈리'의 유명세는 도리어 한참 후에 이뤄졌다. 여주인공인 박현진이 전직 총리의 아들과 술 자리를 했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검색어에 같이 올랐기 때문이다. 물론 박현진은 '술 접대'가 아니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 자리에 있었던 일은 그 사람들만 아는 일이기에 일단 넘어가자.

어쨌든 '옥보단'의 완성 수위는 어떨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분명 '나탈리'보다는 나을 것이다. '나탈리'가 아쉬운 것은 주 감독이 좀더 진지하게 만들어서 한 획을 그었으면 했다는 점이다. 결국 외국보다 밀리는 3D 에로 영화의 생산은 비교 대상으로 올라 앞으로도 초라하게 평가받을 것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영화가 사회적으로 미치는 영향력은 과연 어디까지일까. 어느 것이든 순효과과 역효과가 동시에 발생하기는 하지만, 영화 등 파급효과가 큰 매체의 경우에는 이런 순효과와 역효과의 비중을 따지고 들어가야 될 듯 싶다. 물론 영화를 제작하면서 이같은 영향력을 고려하는 감독도 드물 것이고, 이에 주안을 두어 연기하는 배우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사회는 그들에게 그런 모습을 요구할 듯 싶다.

지난해 10월 20대 남자가 집에 불을 질러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이 남자는 어머니와 양아버지가 종교에 몰두해 자신에게 신경을 쓰지 않아 범행을 계획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여기에는 재혼 후 태어난 남동생을 편애하는 것에 대한 불만과 소외감도 한몫했다.

그런데 눈에 띄는 점은 조사과정에서 이 남자는 "영화 '공공의 적'에서 주인공이 돈 때문에 노부모를 살해하고 범행을 은폐하는 것을 보고 미리 휘발유를 사서 준비했다"고 진술한 점이다.

영화를 보고 범행을 계획했다라는 말처럼 해당 영화에 출연한 배우들을 철렁하게 하는 경우는 없다. 특히 '공공의 적'이나 '친구'는 종종 언론매체에서 살인이나 폭행 등에서 주로 인용되는 영화들이다.

배우 설경구는 과거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했다.

"영화가 영화로 끝나야 하는데 이게 현실로 되니까 가끔 섬뜩할 때가 있다. 유영철이 잡혔을 때 '공공의 적'DVD가 유영철 집에서 나왔다고 해서 섬뜩했었다. 내가 이렇게 사회에 악영향을 미쳤구나라는 생각마저 들었다"며 "또 무슨 살인사건 현장에서는 '공공의 적' 흉내를 내서 밀가루를 뿌렸다고 한다. 그런 뉴스를 들을 때마다 머리가 쭈삣쭈삣 선다. 뉴스 내용도 '영화의 한 장면을 흉내내서…'라고 나온다. 영화가 무슨 큰 팁을 준 것 같기도 해서 섬뜩하다"

2002년 1월 개봉한 영화 '공공의 적'에서는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결심한 부모를 잔인하게 아들이 살해하는 장면에서부터 늙은 택시 기사와 청소부 등을 아무렇지도 않게 죽이는 장면이 나온다. 2004년 7월 유영철이 잡혔을 때 서랍 속에서 '공공의 적'DVD가 나와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당시 일부 언론에서는 "'엽기 연쇄살인마' 영화 '공공의 적' 모방?' 등의 제목이 달려나오기도 했다.

아무래도 오늘 설경구를 비롯해 출연 배우들은 한번 더 섬뜩함을 느껴야 될 듯 싶다. 그들이 어떤 죄를 짓거나 잘못은 한 것은 아니지만, 그들이 연기한 행동이, 감독이 연출한 모습이 모티브가 되었다는 자체로도 부담이 될 듯 싶으니 말이다.

-아해소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