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로에 위치한 미라클 시어터의 색깔은 독특하다. 아니 정확히는 파마 프로덕션의 색이 그대로 극장에 묻어져 있다. 김태린 연출의 색도 그러하다. 11번째 앵콜공연으로 12만명의 관객을 끌어들인 미라클을 대학로 명물로 만든 것도 그러하지만, 지속적으로 창작품을 내놓는 저력도 볼 만하다.

이들이 만든 이번 연극 '여자친구와 헤어지는 몇가지 방법' (여친헤방) 역시 딱 미라클 시어터안에서 봐야 맞는 느낌의 연극이었다. 축약형으로 쓰이는 제목 역시 만만치 않다. 잘못 보면 여자친구를 해방시키는 느낌을 준다. 그런데 그게 연극을 보다보면 절묘하게 맞아떨어짐을 알게 된다.

'여친헤방'의 줄거리는 식상하다. 남자는 병에 걸려 여자랑 억지로 헤어지려 하고 여자는 처음에는 미워하지만 결국 보듬워준다. 그 남자의 친구이자 여자와도 초등학교 동창인 또다른 남자는 이 상화과는 별개로 자신의 과거 사랑과 현재 자신을 좋아하는 여자 사이에서 엉뚱한 감정이동을 갖는다.

대사 역시 참 현실적이다. 광년이의 대사 "아니 말을 안한느데 어떻게 알아. 남자들이 뭐 무당이야. 그냥 딱 보면 알아? 집에 사과나무 있는지 없는지? 나 광년이! 내가 여자야 여자" 맞다. 남자들은 무당이 아니다. 여자가 시치미 떼고 있는데 그 마음 알 수 없다. 그런데 남자역시 마찬가지다. 스스로 잘났다고 자신과 연인을 속이고 있다. 대개의 남자들이 그렇다. 강하게 보이려고 한다. 여자들은 이런 남자들이 더 안타깝다고 말한다.

연극은 결국 좌석의 80% 넘게 자리잡은 여성관객들의 눈물샘을 건드렸다. 스토리가 진부한데 어떻게 눈물을 흘리냐고? 보면 알게 된다. 배우들의 살떨리는 열연은 웃다가 울다가 난리치게 만든다. 미라클이 그랬고, 해피투게더가 그랬고, 마이걸이 그랬다. 이번 '여친헤방'도 뻔한 스토리를 뻔하지 않게 만드는 배우들이 존재했다.

다소 쌀쌀해진 가을에 여자친구와 넓은 뮤지컬 공연장을 가는 것도 나름 폼 좀 재고 괜찮지만, 소극장 안에서 눈물 한줄 흘리는 여자친구 보듬아 주는 것도 괜찮을 듯 싶다.

- 아해소리 -

ps. 가을이 외롭군.~~~~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로에서 공연되고 있는 ‘달콤한 안녕’은 이별의 경험이 있는 사람에게는 아픈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것과 동시에 공연 이름처럼 달콤한 이별에의 부러움을 불러일으키게 한다.


달콤한 안녕은 헤어지는 문제를 고민 중인 두 커플의 이야기다. 신희는 영화 연출부 막내인 애인 진수와 헤어지고 싶지만 마음이 약해서 실행에 옮기지 못하고 있다. 신희의 친구 강미 역시 패션디자이너의 꿈을 위해 유학을 떠날 계획이지만 괴팍한 성격의 애인 태호의 태도 때문에 걱정이다.


진수는 결혼이라는 틀 보다는 자유롭게 살려고 하는 낙천적 성격의 소유자다. 머릿속에 영화밖에 없는 듯 보이지만 실상 그 모든 꿈은 애인인 신희로 인해 꾸고 있음을 보여준다. 때문에 현실에서는 최악의 조건으로 보이는 진수의 모습이 반대로 여자들이 가장 바라는 이상적 모습으로 비춰진다.


강미의 유학 계획을 받아들이는 대신 수 백 만원의 데이트 비용 등을 갚으라고 하는 태호 역시 초라한 극중 모습과 사랑을 추구하는 이상적 모습이 동시에 나타난다.


공연은 헤어지려 하는 한쪽의 모습과 사랑하기에 헤어질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는 다른 한쪽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려낸다. 동시에 가장 쿨(Cool)하게 헤어지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공연 속 인물들은 이별이라는 무거운 주제에 가볍게 접근하지만 가장 이상적인 결론으로 관객들을 이끈다. 이들은 어떻게 보면 이별이라는 자체가 꼭 무겁지만은 않은 추억과 새로운 시작 혹은 스스로를 찾을 수 있는 기회를 얻는 절차일 수도 있다고 말한다. 동시에 이별은 아름답지만, 이별을 하지 않는 것이 더 아름답다는 것은 은연중에 보여주기도 한다.


공연은 시종 일관 유쾌하다. 하지만 앞서 말했듯이 이별의 경험이 있는 이들에게는 그다지 유쾌하지만은 않다. 잘못된 이별장면이 나오면 관객들은 코를 훌쩍거리며 울기까지 했다.


사실 이 공연은 내 주변에 이러한 상황에 놓은 사람들을 보여주려 했다. 이 공연을 통해 다시 좋은 관계를 유지했으면 했다.


헤어지는 것은 어렵다. 아는 선배는 단순히 사람과 사람이 헤어지는 것이 아닌 그동안 교감되었던 영혼까지도 헤어지기 때문에 정말 어려운 일이라고 했다. 공감한다.


유쾌한 이별....사실 세상에 그런 것은 없다. 유쾌하게 이별을 했다면 거꾸로 그동안 진심으로 사랑을 안했다는 것이다. 물론 오랜 시간이 흐른 뒤 잊을 수는 있을 것이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