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케이블TV Mnet 프로그램인 ''아찔한 소개팅 시즌2''(이하 아찔소)가 최근 에로배우 출신 이로운(이하얀)과 관련된 일에 대해 홈페이지를 통해 유감을 표명했다.

아찔소측은 공지문을 통해 “이번 출연자와 관련된 불미스러운 상황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바입니다”라며 “일반 시청자들이 참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서 제작진은 무엇보다도 출연자들과의 호의적인 협조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합니다…최초 제작 의도와 달리 본의 아니게 출연자가 받은 상처에 대해 ''아찔한 소개팅 시즌2''팀은 진정으로 가슴 아파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찔한 소개팅 시즌2 제작진 일동은 출연자가 더 깊은 상처를 받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라고 말했다.

이번 일은 지난 15일과 22일 방송된 홍승현 편에 출연한 이로운의 과거 에로배우 출신이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빚어진 것에서 시작됐다.

이후 제작진은 “과거 에로배우였더라도 지금은 일반인이기 때문에 상관없다”고 밝혀 단순한 헤프닝으로 끝날 기미를 보였지만 이로운이 한 스포츠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인권침해를 당하면서 촬영을 했다는 것을 밝히자 네티즌들은 이로운에 대한 흥미성 관심에서 ‘아찔소’의 어처구니없는 제작방식을 비난하고 나섰다.

특히 이번 아찔소 제작진의 공지문 내용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사과가 아닌 유감이라는 표현에 다시 한번 실망했고, 이런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들이 만드는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당장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

이번 논란에서 유감표명이라니....

그 많은 제작진과 그 방송에 관계된 사람들은 '방송'이라는 매체의 영향력을 무시하는 듯 싶다.

게다가 공지문에는 '이로운'이라는 이름은 나오지도 않는다.

일개 케이블 방송이라고 넘어갈 수도 있다. 안보면 된다고 생각해도 된다.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프로그램을 질 자체가 떨어진다는 한정된 문제일 뿐이다. 그 방송이 다른 이에게 피해를 주고, 제 2 제 3의 피해자를 양산할 수도 있다면 그것은 분명 비난받아야 하고 폐지까지도 고려해야 한다.

방송은 사람들을 위한 것이지, 그 사람이 희생해 가면서까지 방송이 살아서야 말이 되는가.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케이블TV에서 리얼리티 프로그램이 대세다. 연출되지 않은 자연스러운 모습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준다는 취지로 시작된 이러한 리얼리티 프로그램은 시청자들에게 지속적인 대리만족을 주며 시청율과 관심을 동시에 잡을 수 있기에 케이블TV로서는 놓치기 아까운 아이템이다.

또한 적은 돈을 투자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잡을 수 있다는 것도 강점이니 이 어찌 좋지 아니한다.

그런데 최근 이러한 케이블TV의 리얼리티 프로그램들이 출연자들을 인터넷뿐만 아니라 현실공간에서도 매도시키고 있음은 물론 시청자들을 우롱하고 있다. 아니 정확히는 제작진들이 오로지 시청율만을 위해 이들을 의도적으로 매장시키는지도 모른다.

최근 인터넷상에서 가장 논란이 되었던 내용은 케이블TV Mnet의 ‘조정린의 아찔한 소개팅 시즌3’(이하 아찔소)에 출연한 조성학과 이하얀.

9대 킹카로 출연한 조성학이 자신의 미니홈피에 진행자 조정린에게 험한 말을 한 내용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었다가 조성학의 친구들과 당시 출연자들의 미니홈피 글이 인터넷상에서 퍼지면서 엉뚱한 곳으로 불씨가 옮겨갔다.

당시 조성학과 같이 출연한 조성학의 친구들은 포털 게시판에 글을 올려 제작진들이 의도적으로 조성학과 그의 친구들의 행동을 악의적으로 편집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직접 출연한 자신들이 봐도‘아찔소’ 제작진이 시청율을 위해 심하게 편집한 방송분을 내보냈다고 전했다.

조성학 친구들은 분명 제작진에 자신들이 심하게 할 경우 잘못될 수도 있음을 고지했지만, 괜찮다고 제작진들이 전했다고 한다. 즉 제작진들의 마음속에는 이미 그 공간에 있는 모든 출연자들을 시청자들과 네티즌들의 먹이꺼리로 던져줄 생각이었던 것이다.

이들이 올린 내용은 곧 네티즌들에게 커다란 논란을 일으켰다. ‘아찔소’의 연출된 리얼리티가 자칫 타인에게 피해를 입힐 수 있다는 비판의 글이 지속적으로 올라왔다. 이는 당시 조성학이 조정린에 대한 평가글과는 별개로 ‘아찔소’ 프로그램 자체에 대한 우려였다.

그리고 결국 케이블TV의 시청율을 위해 새로운 인생을 살려는 한 여성의 과거를 이용함으로써 네티즌들의 우려를 현실화시켰다.

‘아찔소’ 출연중 전직이 에로배우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 사이에 화제가 되었던 이로운 (이하얀)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시청율만을 의식한 ‘아찔소’ 제작진에 의해 자신의 과거가 알려져 본인은 물론 부모님에게까지 피해를 갔다고 전하고, 이 과정에서 그녀는 인권침해가 아니냐고 항의했지만 제작진은 방송을 안할 수 없다는 입장만을 고집했다고 말했다.

스포츠서울의 인터뷰 내용을 읽다보면 단순히 인권침해만 있었던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제작진은 그러한 상황을 유도하고 즐겼던 것이다. 자신들도 즐기고 그 기쁨(?)을 시청자들에게 편집을 통해 더욱 더 자극적이게 내보내려 굳게 결심하고 있었던 것이다.

한편 지난 20일 방송위원회는 이들 프로그램을 포함해 10개 케이블TV 프로그램에 대해 시청자에 대한 사과등 징계를 결정했다. 그러나 이미 이들중 '아찔소'등은 지난 해 두 번이나 시정명령을 받았음에도 크게 개선되지 않는 것으로 보아 이번 방송위원회의 시정명령이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의문이다.

방송위는 왜 강하게 나가지 못할까. 방송이 시청자들에게 끼치는 영향에 대해 과소평가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