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명박이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가 됐다. 이제 이에 대한 해석기사가 쏟아질 것이 뻔하다. 그런데 현재 몇몇 언론을 행태를 보면 '한나라당 후보'가 아니라 '대통령'이 된 듯한 느낌이 계속 드는 이유가 뭔지 모르겠다. ㅋ

각 후보들이 얻은 표의 숫자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더 궁금했던 것이 원희룡과 홍준표의 3,4위전 승부였다. 이명박과 박근혜의 승부는 한나라당 대선후보 승부지만, 원희룡과 홍준표의 승부는 한나라당 내부의 승부이기 때문이다.

소장파들과 중진의원들을 대표하는 두 명의 승부는 그 격차가 단 1표라도 의미있는 것이다. 사실 만일 3위를 홍준표가 했다면 한나라당은 더 위태위태했을 것이다. 이명박-홍준표 라인은 한나라당의 정체성을 너무나 뚜렷하게, 때문에 너무나 불안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당분간 한나라당은 대선 분위기에 휩싸여 더 난리를 칠 것이다. 한나라당을 좋아하는 것은 아니지만, 거대 정당내부에서 선거 치루자고 정신 못차리면 그때문에 국민들만 죽어난다. 때문에 그 난리를 잡아줄 세력이 필요하다. 적어도 한나라당 중진의원들은 이것을 못한다. 줄 서기에도 급급하기 때문이다.

물론 소장파도 정신 못차리면 끝이다. 하지만, 아직은 조금이라도 희망이 있다고 생각된다. 원희룡의 3위 차지를 어떻게 이용하냐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도 있다.

이제 범여권은 어떻게 될지.....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한나라 서울시장 후보로 뽑힌 오세훈씨가 선대본부장에 원희룡의원이 유력하다는 보도가 나가자마자 한나라당 지지자들중 일부가 벌써부터 반박을 하고 나섰다.

 

한나라당 홈페이지는 물론 오세훈후보와 원희룡 후보 홈페이지에 반대의 글을 남기고 있다.


이들의 주장은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의 선대위원장에 반한나라당 성향의 원희룡의원은 안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오세훈을 지지하지만, 원희룡의원이 선대위원장이 된다면 강금실을 찍겠다" "원희룡이 선대위원장이 된다면 오세훈 역시 반한나라당의 위치에 설 것이다"라는 극단적인 글까지 남기고 있다.


글만 본다면 일부의 주장일 수 있지만, 그동안 원의원이 소장파로서 한나라당의 쇄신을 꾸준히 주장했고, 한나라당 내부에서 어떤 대우를 받았는가를 새삼 돌아본다면, 단순한 문제는 아닐 듯 싶다. 이미 많은 언론들이 원희룡의원은 박근혜후보는 물론 한나라당의 주류와 심하게 대치되는 상태라는 보도를 여러번 했고, 이에 따른 네티즌들 역시 "열린우리당에 가 있을 사람이 왜 한나라당에 있는가"라는 반응을 보였기 때문이다.


이미 한나라당 지지자들의 머리속에는 "원희룡 = 반한나라 = 열린우리당"의 등식이 성립되어 있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젊은 층을 위주로 원의원을 지지하는 사람들도 적지않지만, '적그성'과 보수성향이 강한 한나라당의 이미지를 본다면 이들도 역시 소수그룹일 뿐이다.


이러한 연유로 오세훈후보의 원의원 선택은 열린우리당 서울시장 후보와 맞붙기 전에 자칫 스스로 목을 죄는 꼴이 되어버릴 수도 있다. 이미 겨울 내내 놀던 베짱이가 열심히 정책을 준비하 개미들을 물리쳤다는 비꼬인 소리를 듣는 마당에 실질적으로 선거운동을 총괄하는 자리에 (사실이든 아니든) 반한나라당 정서를 가졌다고 평가받는 원의원을 앉힌다는 자체가 불안한 출발을 예고하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한나라당이라는 브랜드로 지지자들을 결집시키고, 원희룡이라는 무기로 반한나라당 지지자들까지도 일부 흡수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평가도 있다. 만일 오세훈후보가 이를 노리고, 혹은 노리지는 않았다고 해도 이같은 효과로 당선이 된다면 이는 분명 대단한 역사적 사실이고, 이후 대권까지도 노려볼 만 하다. 왜냐하면, 역대 그 누구도 여야를 함께 안고 선거에서 이긴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원희룡이라는 카드가 오세훈후보에게 어떤 위력을 발휘할 수 있을는지는 정확히 판단하기 어렵겠지만, 적어도 한나라당 지지자들의 결집에는 타격을 입힐 것만은 분명하도 여겨진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