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원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5.21 사진·영상 기자는 영화사 '홍보맨'일뿐? (1)
  2. 2006.06.01 원빈의 의병제대에 의혹?.



영화 관계자들은 언론에 늘 말한다. "한국 영화가 힘든 이 시기에 많이 도와주세요. 언론이 도와줘야 삽니다"

기자들과 대중들의 시각차가 다르다는 것은 지난 '디워' 사건 이후 절실히 드러났다. 그럼에도 아직 대중들은 기자들이 쓰는 리뷰와 별점을 자기도 모르게 의식한다. 아무래도 수십년~수년간 영화를 보며 단련된 눈에 대해 '전문가'라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기자들의 글은 관객들이 극장으로 발걸음을 옮기도록 하는데 많은 영향을 미친다.

영화사나 영화 홍보대행사도 이를 안다. 이 때문에 기자시사회 일정을 꼬박꼬박 기자들에게 시사회 며칠 전부터 알리며 한다. 그러나 여기까지다. 실제 언론시사회를 가면 꽤 우스운 일들이 벌어진다. 그 중심에 영상·사진 기자들이 존재한다.

지난 20일 서울 용산CGV. 영화 '마더'의 국내 첫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봉준호-김혜자-원빈이라는 화려한 라인업은 기자들의 관심을 끌었고, 아니나다를까 시사회 표를 받으려는 기자들이 길게 줄을 섰다. 물론 이중에는 기자가 아닌 이들도 다수였다. (만일 전부 기자라면 대한민국 영화 담당 기자들의 숫자는 가히 어마어마하다 말할 것이다) 그러나 참 쉽게도 표를 얻어갔다. 아무리 봐도 팬일 뿐인데, 영화사는 쉽게도 그들에게 표를 내줬다. 뭐 자리가 넉넉하면 그리 해도 될 듯 싶지만, 웃긴 장면은 표를 나눠주는 데스크 옆에서 일어났다.

이미 오전부터 기다린 영상·사진 기자들에게 줄 표가 없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미 일찌감치 나와서 '번호표'를 받았다고 한다. 그런데 그 번호표는 실제 좌석표와는 상관없는 별 '쓸모없는' 표였던 것이다. (자세한 파악은 안되었지만, 취재당시 라인에 대한 번호표라는..즉 첫번째 줄에서 취재하냐, 두번째 줄에서 취재하냐는 수준) 더 황당한 것은 배우들의 무대인사가 예정된 영화관에서 일어났다.

영화사인 바른손측은 영상·사진 기자들에게 감독과 배우들의 무대 인사 후 나갔다가 기자 간담회때 다시 들어오라고 요구했다. 간단히 말해서 "너희는 영화 보지 말고 감독과 배우 사진만 얻어가면 되지 않느냐"는 요구였다. 취재 기자와 구분을 짓는 것이다. 취재 기자는 어쨌든 리뷰라는 것을 써야하고, 영화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글로 풀어내야 하기에 영화를 봐야 하지만, 영상·사진 기자들은 그것과 상관없이 그냥 마이크 붙잡고 있는 감독과 배우들만 찍으면 될 것을 굳이 아깝게(?) 자리 차지해 가며 앉아있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당연히 이곳저곳서 항의가 들어왔다. 그러나 영화사측은 그저 '웃기만' 할 뿐, 자리가 없다는 이야기만 했다. 일부 취재기자들까지 나서자 그제서야 2개 줄을 빼준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이미 영화 상영 시간을 훌쩍 지나버렸다. 어찌보면 웃긴 것이 그렇다면 그 2개 줄은 이미 확보가 되었던 자리라는 셈이다. 그런데 영상·사진 기자들이 몇명인데 겨우 2줄만 빼주고 생색을 내는 꼴은 정말 아니었다. 여하튼 그리하여 일단 봉준호 감독과 김혜자, 원빈, 진구 등이 들어와 무대 인사를 했다.

문제는 다시 여기서 발생했다. 그나마 뺀 2줄이라는 곳에 이미 자신들의 자리라고 한 이들이 오기 시작한 것이다. 영화사측은 자리 정리에 나섰지만, 자기들이 저질러놓은 일에 대해 어찌할 바를 몰랐다. 기자들과 자리주인들이 실갱이를 할 동안 영화사 직원들은 주변서 그저 멍하니 서있을 뿐이었다. 한술 더 떠 경호원으로 나선 이들은 "(기자)여러분들이 자리 정리를 안하면 기자간담회 시간이 줄어든다"는 웃긴 협박까지 하기 시작했다. 결국 물러난 것은 사진·영상 기자들이었다. MBC 섹션TV측은 격하게 "야 섹션 철수해"라고 생생히 영화관을 울리기까지 했다.

영화사 측은 알고 있다. 봉준호-김혜자-원빈 라인업에서 고개 돌릴 사진과 영상 기자들은 없을 것이라는 것을. 아니 정확히 말하면 설사 현장에서 이들이 고개를 돌리더라도 각 매체 데스크들에게 깨질 것이기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찍어야 됨을 안다. 그것때문에 설사 기자들에게 자리 하나도 안내줘도 사진이 나갈 것을 잘 알고 이들을 단지 '홍보맨' 취급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당당히 다음날 보도자료를 뿌린다 "뜨거웠던 기자 시사회 현장"이라고.

한편으로는 그 자리를 보이콧하지 못한 영상·사진 기자들의 한심함도 사실 거론해야 한다. 그들은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힘을 모른다. 그렇다고 뭐 영화사에 본떼를 보여주자는 것이 아니다. '취재'라는 형식에 대해 (이는 이미 영화사측에서 요구한 것이다) 상황을 갖춰달라고 요구하라는 것이다. 무슨무슨 대접을 받으라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 그들은 그것조차 포기하고 결국 '홍보맨'으로 자리매김 해버렸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원빈이 곧 의병제대를 한다고 한다. 네티즌들 소속사와 국방부가 마치 짠것처럼 이야기하면서 의혹까지 제시한다. 그런데 읽다보면 솔직히 의혹이라고까지 할만한 것은 없는 듯 싶다. 의병제대. 그거 쉽다면 쉽고, 어렵다면 어렵다..



원빈이 4월에 수술을 받았다면 6월정도에 의병제대를 해도 기간상으로는 문제가 없다. 대게 의병제대는 1~2달정도 걸리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의무심사날짜와 얼마나 잘 맞추냐에 따라 다르다. 수술하고도 2달후에 제대하는 이가 있을 수 있고, 수술한 지 3주만에 심사받고 나가는 이도 있다. 기간상으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타당하지 못하다.


어떤 네티즌은 "의병제대 그게 얼마나 어려운데 그럽게 쉽게 통과하냐"라고 의혹제기를 한다. 의병제대. 물론 어렵다. 대게 들어오면서 제시하는 MRI나 CT결과가 1차적으로 5급판정을 받아야 하고, 이에 수술이나 기타 5급에 적합한 시술과정이 따라가야 의병제대를 한다. 그런데, 이 과정을 보면,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어이없는 경우도 많다.


별로 아프지도 않은데 판독관의 초보적인 실수로 의병제대하는 경우도 있고, 규정상의 문제로 아무리 아파도 제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예를 들어 척주분리증같은 경우, 보이지는 않지만 당사자는 굉장히 괴롭다. 하지만, 이는 군대 들어오기전 발견되었다면 모를까 들어간 이상은 5급판정 절대 못받는다. 규정상 없기 때문이다.


원빈이 스타이기 때문에 원빈의 의병제대를 갖가지 의혹을 붙혀서 해석하지만, 실상 원빈보다 더 어이없이 의병제대하는 이들도 많다는 점을 안다면, 원빈에게 쏟아지는 의혹은 아무것도 아님을 알게된다.


또한 들어간지 얼마나 되었다고 의병제대가 가능하냐고 하는데, 들어간지 얼마 안되어 의병제대하는 이들이 의외로 적지않다. 대한민국 군입대 신체검사를 받아본 남자들은 알겠지만, 대부분 건성건성이다.


물론 한 가지 어이없는 내용은 있다. 10박 11일인가로 주어진 청원휴가이다. 군병원에서 수술로 인해 휴가를 주는 경우는 있지만, 이렇게 어이없이 주는 경우는 없다. 그것도 십자인대파열로 말이다. 대게 디스크 수술을 받는 경우에도 1주일이고, 군병원에 복귀한 이후에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가족이 돌아가셨다는 등의) 휴가 받기는 힘들다.


1차 의무심사가 끝나면 최종심사가 나오기 전에 20일에서 한달간의 의무휴가를 주기는 한다. 그리고 최종심사가 끝난 후 전역증만 받으면 된다. 그런데 원빈은 이 사항과도 어울리지 않는다. 차라리 5월 초에 의무휴가를 나가서 6월초 최종판결후 제대한다면 과정에 맞다고 볼 수 있다.


이 부분을 제외하고는 (이 역시도 사실 군병원마다 사정이 조금씩 다를 수 있다) 원빈에게 쏟아지는 "스타이기 때문에~'라는 의혹은 쓸데없는 말이다.


하나 더, 의병제대한 이들에 대해 어떤 네티즌은 "군대에서 의병제대할 정도면 사실 움직이기 힘들다. 그런데 원빈이 다시 촬영한다면 이는 말도 안된다"라는 주장을 했고, 다른 네티즌은 "의병제대한 이는 여러가지 사회적 불이익을 받는다."라는 주장도 했다. 여러가지 사실을 놓고봤을때, 이 두 가지 주장은 근거없는 것이고, 이와 유사한 의병제대자들에 대한 온갖 상상은 대부분 잘못된 내용이다.


원빈이 의병제대한 시점에서의 원빈몸은 분명 촬영이 힘들다. 그러나 재활치료나 여러가지 시술을 통해 1년뒤에 날라다녀도 그건 전혀 이상한 것이 아니다. 군대에서의 의병제대는 어디가 잘려나가거나, 정신적 이상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사회에서 운동을 하든 뭐를 하든 일정기간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진다. 단지 군생활중에 다쳐서, 그 시점에서 군생활을 더이상 할 수없기에 제대시켜주는 것이다.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가는 것이 아니다.


정확한 사실에 대해 접근하기보다 일단 스타이기 때문에 색안경을 쓰고보는 자세는 바람직하지 않는 듯 싶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