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외교력'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8.15 이대통령의 독도 인식 수준 '한심' (1)
  2. 2007.08.30 국내 언론들, 정말 아프간에 갈 수 있었을까?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명박 대통령이 독도 문제와 관련해 "독도는 독도 문제대로 해나가고, 한편으로 일본과의 관계는 그것대로 계속 유지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10년 전,20년 전 우리가 힘이 없고 국제적 네트워킹이 없었을 때와 지금은 대응 방식이 달라질 필요가 있다."면서 "무조건 소리 지르다 며칠 지나면 식어 버리는 식이 아니라 학계와 기업, 정부 그리고 750만 해외 동포들이 네트워크를 구축해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상으로 연구해 대응하면 세계를 설득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혔다.

독도 문제가 아닌 여타 다른 문제로 '상식'대로 하자면 이 말은 100번 타당하다. 국제 사회에서 한 가지 '꼬이는' 일로 인해 다른 이득을 볼 수 있는 상황까지 안좋게 몰고갈 필요는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명박의 이런 발언은 누가 봐도 '한심'하고 어이없고, 답답하고 멍청한 수준에서 그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유는 '독도'이기 때문이다. 여러 가지 역사적인 증거와 정황상 우리 국민이 살고 있는 우리 국토를 일본이 버젓이 자신들 땅이라고 주장하는데, 즉 우리 국토를 침범당했는데 일본과의 관계를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것은 한마디로 한 국가 대통령으로서의 입장을 포기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진다. (그것도 광복절 전후라..)

이명박은 또다른 상황, 예를 들어 종군위안부 문제 등도 계속 불거지면 위와 같이 계속 이야기할 것이다. 일본은 계속 한국의 외교력과 정치력을 무시하면서 자신들의 입장을 넓혀나가는데, 한국의 대통령은 '외교 정상화'만 외치면서 문제가 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고개조차 돌리지 않는다. 외교적 수사 몇번 이야기하는 것이 다이다.

이미 외교부가 이를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상실했음은 물론 참여정부 당시 교육인적자원부(현 교육과학기술부) 안에 있던 동북아 역사왜곡 전담팀을 해체하고 지금은 단 1명의 직원이 국내외 역사를 모두 담당하는 등 사실상 관련 업무는 방치돼 왔다는 사실은 누구나 아는 이야기다. 이를 제대로 복원하지도 못하고 왔다갔다 하는 정신상태가 눈에 뻔히 보이는데도 '관계 정상화'만을 외친다면 그것이 과연 실용으로 국민들에게 받아들여질까? 이명박의 실용 외교는 실패작이다. 미국과의 관계복원도 제대로 못했으면 (종속화만 심해졌음), 중국과 일본에게는 무시당하며 영토까지 빼앗기고 있으며, 북한과의 관계는 이미 포기상태다.

무조건 강하게 극단의 상황으로 가라는 말이 아니다. 그러나 현 시점은 '관계 정상화'보다는 강한 항의가 더 필요하다. 우리 영토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소고기에 불안해하는 국민들은 북한의 도발에 제대로 대응조차 못하는 정부에 불안해 하다가 급기야는 우리 땅을 일본에 빼앗기는 불안에 떨어야 한다. 이명박의 인식 수준에 우리는 얼마나 더 불안에 떨어야 하는 것일까. '세계를 설득시킬 수 있을 것'이 아니라 '세계가 인정해야 할 것'으로 바꿔야 하지 않을까.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한국인 인질들이 속속 석방되면서 대부분 언론들이 이번 피랍사태를 진단하는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정부가 제대로 대처했는지, 국제 외교력이 얼마나 미약했는지, 대책없는 해외 봉사가 얼마나 위험한지 등의 내용을 담고 말이다.

여기에 몇몇 언론들은 하나 더 추가해서 나오고 있다. 바로 '한국 언론이 없었던 피랍사태'에 대해서다.

언론이 스스로를 비판하기에는 어려웠는지 비판의 칼날은 정부를 향해있다. 즉 현지 취재를 제한하고 공동기자단마저 거부했으며, 여기에 브리핑도 겨우 5차례만 이뤄진 것에 대해 비판을 했다. "우리는 취재가 가능했지만 정부때문에 못했다"는 것이다.

일면 틀린 말은 아니다. 취재를 하겠다는데 제한을 했으니 문제가 있다. 정부는 기자 보호차원이며 인질들에게 악영향을 줄 수 있었기에 그랬다고 하지만 근거가 없다. 그럼 한국은 앞으로 분쟁지역 등에 기자를 아예 보내지 않을 것인가? 이런 부분에서 기자 생리 파악 못한다는 소리를 듣는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단지 정부만 욕할 것이 아니다.

국내 언론들이 정말 현지 취재를 하게 했다고 해서 충분히 가능했을까? 혹 국내에서 써도 충분한 외신발 '~에 따르면'의 기사를 현지에서 쓰는 꼴만 되지 않았을까?

물론 현지에서 40여일 가까이 구르다보면 취재원도 만들 수 있고 현재 관계자 인터뷰도 했을 것이다. 하지만, 기본 인프라가 없는데 어떻게 덤비겠다는 것인지는 이해하기 어렵다. 현장만 나간다고 해서 무조건 뭐가 나오는 것은 아니다. 그것도 생판 정보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아프가니스탄이다.

지적하고픈 것은 해외에 대한 국내 언론의 무관심이다. 단지 정부의 외교력만 탓하지 마라. 국내 언론의 해외 정보망도 돌아봐야 한다.

일전에도 이야기했지만 정부로부터 돈까지 지원받으며 굴러가는 연합뉴스가 일본의 일개 방송국보다도 허약하다는 점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일개 연예인의 스타화보 현장까지 등장해 사진 서비스를 하는 연합뉴스가 해외 인프라에는 과연 얼마나 투자할까?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팔아서 먹고사는 언론이 단지 정부의 외교력만 탓할 수 있을까 싶다.

- 아해소리 -

ps. 전두환 전 대통령을 개콘에 보내자는 의견을 봤다. 지지한다. ^^.. 광주를 인질로 삼은 전력이 있는 사람이 스스로 누릴 만큼 누렸으면 인질이 되겠다고 말한 것에 웃음이 나오지 않는다면 어느 때 웃을까?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