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퓨터가 제대로 이상해져서 이제야 참석 후기를 올립니다.

사실 같이 참석하기로 한 후배가 못 오는 바람에 영화시사회때 혼자서 CGV안에 설치된 컴퓨터를 하고 있는데, 누군가 옆에서 말을 붙히더군요.

바로 풀드림님 (fulldream.net). 블로거 오프모임에는 거의 참석하지 않는 저이기에 닉네임하고 얼굴하고 매칭시키기가 어렵더군요. 아무튼 한솔교육에 취업하셨다는 풀드림님이랑 이것저것 이야기를 하다가 영화관에 입장했습니다. (영화 리뷰는 나중에)

이후 삼정호텔로 이동해 어워드 참석을 했는데...음 뭐랄까...역시 다소 뻘쭘함이. ^^....첫 인사를 블로거가 아닌 취재온 매체 사람들하고 했으니...아무튼 이래저래 자리를 잡고 보니 쌈바이님 테이블이더군요.

위자드윅스에서 오신 분과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옆에 페니웨이님도 앉아계셨고...역시 얼굴하고 닉네임하고 매칭하기가 어렵더군요...아직 소통의 블로그로서의 운영이 미숙하기에 닉네임만 친숙하게 보고 다녔답니다. ^^

음......아무튼 시사회와 어워드 참석후 느낀 점은...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이나 큰 차이가 없다. 적극적인 사람은 많은 소통을 하는 법이고 그렇지 않은 사람은 소통의 부재를 느낀다..이는 느낀 점과 동시에 반성해야 될 부분이죠. ^^

여기까지 짧은 참석 후기였습니다.

- 아해소리 -

ps. USB 잘 쓰겠습니다.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블이가 '아해소리'를 들고 있네요. ^^

상 주셔서 감사~ ^^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어느 순간부터 블로거들이 등급을 나누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 정확히는 올블로그나 다음 등이 제시한 기준에 맞춰 스스로 그 틀을 인정하고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느꼈다.

파워블로거라는 호칭이 어느 기준인가도 모호한데 사람들은 자주 눈에 띄고 방문자수가 수천 수만이 될 경우 파워블로거라 그냥 칭해버린다. 그리고 올블로그 어워드 100위안에 드는 이들을 다시 파워블로거냐 아니냐는 말도 생겼다. 그러더니 다음에서는 베스트블로거라는 말이 생겨났다. 다음이 기준도 없는 상태에서 뽑힌 이들이 서로 베스트 블로거라 칭하며 상대적인 우위를 드러냈다. 여기에 상대적으로 낮은 등급으로 전락한 것이 '일반 블로거'라는 단어다.

파워블로거, 베스트 블로거, 일반 블로거....뭐가 뭔지. 블로거는 그냥 자기만의 공간을 만들어 글을 올리는 이들일 뿐인데, 왜 등급화를 시키는 것인지...쩝

- 아해소리 -

ps. 다른 블로거들이 모두 인정하는 글을 올리는 블로그가 아니라 다음, 네이버 등의 특정 사이트에서 등급화시켜 부르는 것이 만족스러운가?

ps2. 그렇다고 성실히 글을 올리고 자신의 블로그를  아끼고 양질의 글을 올려 다른 블로거와 포털 사이트 등에서 정말 인정받고 있는 블로거들까지 포함하는 것은 아닙니다. 단지 어느때부터인가 이런 등급에만 열중하고 있는 이들이 갑자기 눈에 보여서 이런 글 남깁니다.

2007/10/05 - [넋두리] - 블로그는 그 어떤 형태라도 '보는 이'의 몫이다.

2007/09/21 - [미디어 끄적이기] - 다음 블로그 특종을 보다가 피식 웃은 이유.

2007/06/15 - [세상 읽기] - 블로거들을 그냥 놔둬라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정동영 후보 캠프에서 블로거들에게 출입기자들과 똑같은 권한을 자체 기준으로 선정한 블로거 기자에게 준답니다. 프레스카드도 주고 일정도 문자로 날려주고 보도자료도 보내주고..

그러나 사실 어느 정도 영향력을 발휘할지는 모릅니다. 단순히 보도자료를 받고 일정을 안다고 해서 취재가 가능한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매체력이라는 것이 엄연히 존재하고, 캠프내 사람들의 인식도 중요하죠. 블로거 기자를 대하는 것이 여타 매체랑 차별을 분명히 둘 것이고, 실제 중요한 정보는 모두 사람에게 나오기 때문에 캠프 주요인물들이 이들을 어떻게 대할지도 눈에 보일 정도니까요.

일간지내에도 메이저와 마이너의 차별을 두고 오프라인 매체와 온라인 매체에도 차이를 두는 정치권이 블로거에게 이와 동등한 권한을 주기에는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자칫 블로거들이 홍보맨으로만 전락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긴 기준도 올블로그어워드 100위 안에 드는 사람들과 미디어다음 베스트블로그기자, 그리고 어느 정도 정치관련 포스트를 올린 사람들이라고 하니 이들이 과연 정동영 캠프의 의도대로 움직여줄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어찌되었거나 올블로그 메인화면까지 국감현장에 띄우며 블로거를 적대시하는 한나라당보다는 낫죠.

정동영 캠프 공보팀은 블로거에 대해 일단은 우호적인 태도를 보이기는 하더군요. "왜 우리가 블로거를 적으로 만들어요"라고 난색을 표할 정도니. (이것도 한나라당과의 차별화?)

- 아해소리 -

ps. 그런데 민주신당 홍보팀과 캠프 홍보팀이 너무 따로 노는 거 아닌지.. 뭐 하나 물어보려고 해도 한쪽은 알고 있는데 한쪽은 모르고...캠프 일이라고만 하고 무관심~~ 쩝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정두언 의원은 자세히 보면 통합신당을 도와주고 있었던 것입니다. 블로거들을 대거 한나라당 반대 편에 서게 해서 표를 정동영쪽으로 몰리게 하는 지능적인 방법이죠. 여기에 흥분해 기존에 한나라당 지지자였다가 등을 돌리는 이들은 정두언 의원에게 절묘하게 속은겁니다. 한나라당은 이걸 알아야 합니다. 내부의 적. ㅋㅋ..

이제 농담 그만하고 본심을 이야기하자면 이명박 후보의 측근이라 할 수 있는 사람의 사고방식이 저따위라면 향후 한나라당이 집권 후 볼만하겠군요.

블칵는 대거 세무조사를 받을 것이고 블로거들은 블로그 문을 닫거나 계속하려면 이민 준비를 해야합니다. 조금 파워가 있다는 블로거들은 경찰에 끌려가 조사를 받을지도 모릅니다. 조심해야 합니다. 오버 아니냐고요? 한나라당이 먼저 오버하고 있는데 이정도야 뭐 애교죠. ^^


3. 블로그 감시 철저

현재 가장 많은 사이버선거법위반을 저지르는 것은 각 홈페이지가가 아니라 기하급수적으로 퍼지는 블로그임. 특히 올블로그 처럼 블러그를 링크시키는 메타블로그 싸이트가 가장 큰 문제임. 

이 는 현재 한나라당 후보의 네거티브 유포의 진원지로 활동하고 있음. 언론도 아닌 것이 블로그의 포털로 기능하면서 싸이버 테러에 가까운  사이버선거법위반을 저지르고 있음. 특히 블로그가 국내 블로그 사이트가 아닌 미국의 등 외국 사이트를 이용 블로그를 개설하여, 신원사항을 감추고 블로그 활동을 하고 있음으로 인해 선관위나 사이버수사대의 수사에 어려움을 겪는 것을 교묘히 이용하고 있음.

네이버와 다음 같은 포털의 경우 불공정한 보도나, 게시글은 선관위나 각 캠프의 모니터링으로 공정하게 노출 될 수 있도록 조정되고 있으나 메타블로그의 경우 이러한 조치를 전혀 못하고 있는 실정임.

선관위는 사이버부정선거감시단과 사이버자동검색시스템운영에 있어서 새로운 네거티브 방식인 메타블로그 감시활동에 더욱 주안점을 두어야 할 것임.

- 아해소리 -

ps. 몇번을 봐도 웃깁니다. 그리고 블로거에 대한 이해도 못하고 있고요. 일단 공부하세요~~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