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언론사들이 포털에 종속된지 오래됐지만, 여전히 해결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오히려 언론사들이 포털 종속을 스스로 자처하고 있으니, 한동안 포털 특히 네이버의 강세는 여전할 것이다.


최근 한 연예언론사 기자는 네이버 입성(?)후 포효했다. 그동안 자신을 무시했던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에게 두고보자는 태도를 보인 것이다. 일부 연예기획사 관계자들 태도 역시 변했다. 잘 찾아가지도 않았던 그들에게 전화하고 친근하게 찾아간 것이다. 포털의 힘이지만 씁쓸한다.


해당 매체의 기자는 "아무리가 우리가 단독 기사를 하고, 잘 기사를 써도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다. 도리어 다른 곳에서 우리 기사를 베껴 쓰고 네이버나 다음에 나가면 그것이 첫 단독 기사가 된다"고 불만을 드러냈었다. 그러니, 네이버에 들어간 직후의 기분이야 쉽게 상상해볼 내용이다.


실상 여타 많은 언론사들이 포털에 기생 혹은 종속돼 살고 있지만, 언론사 성향을 보면 확연히 다르게 나타난다. 기존 전통적 매체나 이를 기반으로 두고 있는 인터넷 매체들은 (다소 바뀐 부분이 있지만) 여전히 '포털이 뭔데'다. 즉 검색해서 보여지는 수준이면 됐지만, 그것이 어디에 배치되든 신경을 많이 쓰지 않는다. 기자는 기사로 승부할 뿐이라는 사고방식에 기인한다.


그런데 연예매체들의 경우에는 다르다. 어디에 걸렸냐가 중요하다. 한 연예온라인매체는 포털에 걸리냐 안 걸리냐를 두고 수당까지 지급한다. 이러다보니 당연히 속보전과 자극적 제목을 빼는 재주를 동시에 가지고 있어야 한다. 사고가 몇달이나 그렇게 흐르다보니, 자신이 기자인지 자극적 제목을 빼는 팬심 가득한 네티즌인지 헤깔릴 때가 있다.


블로그를 통해 몇번이나 이야기했지만, 만일 포털 검색어가 사라지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또 해본다. 많은 연예 기자들이 공황상태에 빠질 것이다. 더불어 포털 종속 매체들은 단체 멘봉이 올지도 모른다. 


포털에 의지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은 인정하지만, 그 안에서만이라도 언론사의 정체성을 찾아보려는 노력을 바라는 것은 너무 큰 기대인가.


- 아해소리 -



2012/02/21 - [미디어 끄적이기] - 웃자는 걸 그룹 서열에 죽자고 달려드는 기자들.


2012/01/03 - [연예가 끄적이기] - "8등신 몸매 와~"…보도자료 만들기 쉽죠잉?


2011/11/19 - [미디어 끄적이기] - 네이버 연예 뉴스 리스트의 위용.


2011/04/01 - [미디어 끄적이기] - '박현진' 검색어에 목 매단 언론들, 바보도 아니고...


2011/08/10 - [미디어 끄적이기] - '별거 아닌' 박은지 의상이 왜 논란까지 이어지냐면…


2009/07/09 - [미디어 끄적이기] - 웹크롤링 매체들의 기획사 협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뭘 받았을까? 그렇다 광고를 받았다. (다른 것은 확인 못하니) 하지만 이건 너무하다. 이건 노골적인 것이 아니라, 아예 제작사인 '코어콘텐츠미디어' 소속 언론사로서의 역할을 한다.

어느 정도냐고? 잠시 보자. (포토는 빼자. 너무 많으니. 텍스트 자료만 잠시 거론하자. 이렇게 무대인사 일일어 쫓아다니며 보도해주는 매체 처음이다)

15일 기사

멜로 '슬픔보다~' 화이트데이 주말 강세, 하루 15만 관객 몰렸다
'슬더슬' 14일 14만 7천명 흥행 청신호

14일 기사

'슬픔보다' 케이, 그 남자 속사정 안다면 죽음보다 절절한 눈물이..(씨네리뷰)
대세는 순정남! '아내의 유혹'이재황 VS '슬픔보다..' 권상우
권상우 "1일 관객수 1위, 점유율 25% 이상인데..참패는 아니죠"
권상우-이보영 화이트데이 연인들에 깜짝 이벤트 마련
'슬픔보다' 화이트데이 깜짝이벤트 '카플들과 포토타임 찰칵'
이범수 "항상 여자에게 양보하는 사랑하고 싶다"

13일 기사

권상우측 "비수기 평일 4만7천명 흥행 1위, 나쁘지 않은 성적"
봄빛 멜로 스크린 강타! '슬픔도바~' 연일 흥행 쾌조
권상우 극장가 비수기 넘어 흥행 질주
'슬픔보다..'정애연, 시크 도발적 캐릭터 매력 눈길

12일 기사

'슬픔보다~'개봉 첫날 2만 5천 관개동원 흥행청신호
권상우 '슬픔보다 더 슬픈~' 일부 극장 매진 흥행돌풍
'슬픔보다..' 개봉 첫날 2만5천 동원 스코어 1위 "가슴이 벅차오른다"
받고싶고 하고싶은, 순정만화 같은 사랑이야기 '슬픔보다 슬픈 이야기' (씨네리뷰)
원태연 감독의 시적 상상력이 최대화된 슬픔 멜로물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씨네리뷰)
4인4색 슬픈 사랑 방정식 ('슬픔보다 더슬픈이야기' 씨네리뷰)

11일 기사

권상우 '슬픔보다 더 슬픈~'개봉 첫주 손익분기점 넘는다
사랑에 '눈물'을 선사하다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 씨네 리뷰)
송승헌-소지섭-박용하 한류 3인방, 권상우 응원차 극장 나들이
송승헌 등 한류 3인방 “상우야 미안, 극장서 꼭 볼께”
권상우 영화 ‘슬픔보다~’ 예매율 압도적 1위 석권
'슬픔보다…' 눈물에 잠기는 지독하게 슬픈 그러나 애틋한 사랑(씨네리뷰)
권상우 ‘무대인사 알리지 말라!’ 특급작전, 왜?
이보영 “사랑에 울어본 여자는 ‘슬픔보다~’ 눈물날거에요”(인터뷰)
권상우 “봄날 눈물 흘릴 준비하세요”(인터뷰)

10일 기사

권상우 무대인사 일정은 특급비밀 “묻지마”
'슬픔보다 더 슬픈..' 무대인사 무려 100회 강행군
'슬픔보다~' 11일 개봉 앞두고 예매율 1위 흥행돌풍 예고
권상우 “애써 울지 않아도 그를 생각하면 자연스럽게 눈물이 흘러요”(인터뷰)
'과속스캔들' 제작자가 본 ‘슬픔보다..’ “권상우 멜로연기 딱, 흥행 충분”

9일 기사

권상우, 할리웃 대작 물리치고 예매율 1위 41%
손담비, 권상우 영화 보며 ‘눈물 펑펑’
슬픔보다 더 슬픈이야기’ 예매율 압도적 1위 폭풍질주 기염
이보영 “엉뚱발랄 캐릭터 살리려 심은하 연기 참고했다” (인터뷰②)
이보영 “남친 지성과 연애? 노코멘트가 곧 배려”(인터뷰④)
이보영, 권상우의 실체 깜짝폭로? “장난기와 내기의 달인”(인터뷰③)
이보영 “원태연 감독의 詩적 언어 살짝살짝 엿보여 좋았다”(인터뷰①)
권상우 인터뷰 기자 “일부 발언만 발췌해 악의적 왜곡 보도” 오해와 진실 밝힌다!
권상우 “한국 싫다?” 인터뷰 기자 “타 매체 왜곡 보도”


 

얼마나 감동을 받았으면 한 매체가 영화 리뷰를 무려 6개나 내보내냐..그것도 오타까지 내가며. 아마도 광고 하나 준 것에 너무 감동했나보다. 영화에 대한 감동이 아닌, 광고에 대한 감동. 그래도 이건 아니다. 왜 그러냐고?

다른 언론사 리뷰를 보면 안다. 영화가 무료 영화라면 당연히 뉴스엔에게 박수를 쳐준다. 그러나 이건 엄연히 관객들이 돈을 내고 보는 영화다. 그 돈은 뉴스엔에서 내주는 것도 아닌데, 너무 막 나간다. 리뷰는 소비자들이 상품을 잘 선택할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그런 차원에서 보면 뉴스엔은 소비자들을 기만하는 행위를 하고 있다. 자신들의 광고비용을 관객들에게 받으려 하는 셈이다. ㅋ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