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연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1.27 김정은의 언론플레이가 불편한 이유
  2. 2006.04.16 바람둥이의 거리 두기.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예인이 열애를 하든 결별를 하든 사실상 둘만의 문제이기때문에 단순한 가십이상의 가치를 가지기 어렵다. 때문에 사람들도 하도 자주 이런 일들이 일어나니까 "뭐 재네들이야 늘상 그러니까"라는 수준에서 관심도를 그치고 만다.

그런데 최근 결별한 이서진-김정은 커플에 대해서는 보는 내내 불편함이 느껴진다. 이유는 방송 프로그램과 언론을 통해 자신의 심정을 계속 거론하는 김정은 때문이다.

일방적으로 결별을 통보받았고 그때문에 슬픈 상태라는 것을 이해한다고 치더라도 김정은의 지속적인 '언론플레이'는 그같은 마음을 이해하는 사람들조차도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게 만든다.

가끔 연예인들은 자신들의 사생활이 중요함을 대중들에게 어필하려 한다. 열애를 하든, 결별을 하든 관심 밖으로 내몰아달라고 요구를 하기도 하고, 그같은 언론과 대중들의 관심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자주 내비친다.

그런데 김정은은 거꾸로 이같은 상황을 이용하고 있다. 물론 자신이 곧 상품인 연예인의 입장에서 이를 활용한다고 해서 문제될 것은 없다. 단지 그같은 활용이 상대방에게 '악역'을 맡도록 대중들에게 강요한다는 점이다.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하지 않은 이서진은 어느 순간 김정은을 매정하게 차버린 인간으로 둔갑되어 있다. 연인 관계에서 그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아무도 모르는 사이에 결별을 먼저 선언한 사람이, 이를 언론을 활용해 어필하는 이로부터 코너로 몰리고 있는 것이다.

어떤 이는 김정은이 너무 순수해서 지속적으로 방송 등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표출한다고 말하는 이도 있다. 그렇다면 잠시 초콜릿을 접고 종합병원2에서 잠시 하차해 감정을 우선 추스리는 것이 낫지 않을까 싶다.

연예인들이 방송을 통해 프로포즈를 하거나 하는 모습에 대해서는 "개인방송이냐"라며 질타하던 이들이 김정은의 결별 후 감정을 쏟아내는 모습에 대해서는 동의하는 것이 참으로 아이러니하다는 생각 밖에 안든다.

- 아해소리 -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운이 나쁘게도 내 주위에는 인기가 좋으면서도 늘 외롭게 사는 바람남, 바람녀들이 몇몇 있다.


입에는 늘 외롭다는 말을 입에 달고 다니면서도 정말 외로운지는 잘 모르겠다. 물론 정신적으로는 정말 사랑을 못해봐서 그런지 몰라도, 적어도 주위 상황은 외로운 것 같지는 않다.


그들에게 '사랑'은 거리다.


0m -> 애인사이.


100m -> 타인.



여자의 경우.


몇명의 케이스를 유심히 봤다. 그들은 자신들에게 관심있어 하는 남자를 언제나 50m에 둔다. 그리고 시시때때로 30m로 끌고오기도 하고, 70m로 잠시 내몰기도 한다. 하지만 절대 애인의 개념을 둔 0m로 끌고오지는 않는다. 타인의 거리인인 100m로도 절대 내보내지도 않는다. 언제 그 사이에 이들을 위치시킨다.


남자들은 자신이 30m쯤 들어오면 생각한다. "이제 이 여자와 사귈 수 있다"라고 그리고 0m를 향해 돌진한다. 그 순간 그 남자는 80m로 밀려난다. (100m로는 절대 안 내보낸다.)


이때 쓰이는 멘트다. "우리 그냥 좋은 친구사이를 유지하자 " "좋은 오빠로 남으면 안돼?" 등등이다.


간혹 남자들이 30m에서 착각하는 것은 자신이 그나마 가능성이 있다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이들은 앞의 여자만 보지, 옆라인에 자신과 같이 30m 선에 서 있는 다른 남자들을 보지 못한다. 물론 50m에 대기상태로 있는 남자들도 있지만.



남자의 경우.


위의 경우와 비슷하지만 조금 다르다. 남자들의 경우에는 여자들에게 실질적인 위치는 30m 혹은 50m인데, 정신적인 위치로는 0m다.


자신이 아는 여자들에게 은연중에 "너는 0m 즉 내 여자친구야"라는 인식을 시킨다. 하지만, 역시 30m에서 80m사이에서 그때그때 조절할 뿐이다.


이성관계에서 좋은 친구, 좋은 선후배는 존재하지만, 가끔은 자신이 상대에게 어떤 존재감으로 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필요한 듯 싶다. 특히 자신이 조금이라도 관심있어 하는 상대라면 말이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