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론 재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14 연예인 되고 싶다고? '간 크기'부터 키워라



최근에 2PM 재범 탈퇴로 인해 또다시 여론 재판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2PM 팬 입장은 재범이가 잘못한 적이 없고 열심히 하는 연예인인데 여론 재판에 밀려 2PM를 탈퇴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은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남겨 충분히 '과거'의 재범이는 그럴 수 있지만, '현재'의 재범이는 그런 아이가 아니라는 뉘앙스를 남기져 '재범의 의견을 존중한다'고 말해 2PM 팬들로 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이를 비롯해 최근 4~5년간 연예인들을 자살로 몰기도 하고 혹은 궁지에 빠트리기도 하는 기사와 네티즌들의 글을 보면서 스타로 우뚝 서기 위한 첫 관문은 '끼' '가창력' '연기력'이 아닌 대중들의 시선으로부터의 '간 크기'라는 점이라고 감히 말하겠다. (그렇다고 앞서 제기한 재범이 '간 크기'가 작다는 말은 아니다. 말 하나에도 '여론 재판'이 쉽게 만들어지는 한국 사회를 말함이다)

한 신인급 연예인은 방송에 나와 몇 마디 잘못 던져서 기사화되고 네티즌들의 뭇매를 받았다. 그녀는 왜 자신이 이런 대우를 받아야되는지 모른다고 눈물까지 보였다. 적어도 검색어에 둥둥 뜬 그날 하루 (검색어에 뜨면 '소비자가 만드는 신문' '프론티어 타임즈' '투데이 코리아' '뉴데일리' '맥스 무비' '뉴스 한국' 'SSTV' '메디컬 투데이' '헬스코리아 뉴스' 등의 검색어 맞춤형 찌라시 매체들이 검색어에서 내려오는 순간까지 열심히 베끼기 기사를 양산한다) 죽고싶었을 것이다.

그렇다고 그 연예인의 말이 다른 이에게 어떤 피해를 입혔거나, 시청자들을 짜증나게 할만한 내용도 아니다. 단지, 해당 상황에서 말을 잘못 던졌을 뿐이다. '여론 재판'으로까지 갈 상황이 아니고 눈물까지 보일 상황도 아니다.

이미 관록이 묻을대로 묻은 연예인들에게는 웃긴 일이다. 웃어 넘기거나, 예능에 나와서 자기들끼리 얼추 묻어준다. (물론 간혹 범죄까지도 묻는 발언을 해 시청자들의 빈축을 사기도 하지만 말이다) 말도안되는 '여론 재판'에 인간인 이상 속은 쓰리겠지만, 그렇다고 거기에 일희일비 하지 않는다. 뭐 그렇게 한다고 해서 자신에게 해가 되지 득이 되지는 않는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인터넷 공간에서의 악플이나 비난은(비판은 받아들인다) 무시하는 연예인들도 있다. 어차피 하루만 지나면 이슈에서 사라질 것을 안다. 그만큼 인터넷은 빠르고 연예가 소식은 많다. 아예 컴퓨터를 하지 않는 연예인도 많다. 신인 그룹 티아라처럼 데뷔 후 인터넷을 끊게 만든 경우도 있다.

연예인이 되고 싶다면, 비판은 받아들이고, 비난은 무시하며, 선플과 악플을 구분해 읽을 줄 아는 법부터 배워야 한다. 그리고 자신을 비판한 기사라 하더라도 검색어와 트래픽을 위해 만들어진 '쓰레기 기사'와는 구분해야 한다. 괜히 혼자 마음 상한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