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돌 그룹이 대세이다보니까 공포 영화의 소재에까지 등장했다. 바로 영화 '화이트'. 내용은 이렇다.

인기 아이돌에 밀려 제대로 빛도 못 본 걸 그룹 핑크돌즈. 백댄서 출신으로 노장 취급받는 리더 은주(함은정), 고음 처리가 불안한 보컬 제니(진세연), 팀의 얼굴마담 격이자 성형 중독에 빠진 아랑(최아라), 랩과 댄스 실력만 출중한 신지(메이다니)로 구성된 이 그룹은 1집 앨범 이후 고전 중이다. 어느 날 주인 없는 미발표 곡 ‘화이트’를 발견하고 이를 리메이크한 앨범으로 최고의 인기를 얻게 된다.

인기가 높아질수록 메인보컬 자리를 둘러싼 멤버 간 경쟁도 치열해진다. 어찌된 일인지 메인보컬로 거론되는 멤버들마다 차례로 끔찍한 사고를 당하면서 서로에 대한 불신은 더욱 커 간다. 은주는 ‘화이트’라는 노래에 저주가 걸려 있음을 직감하는데….

영화는 핑크돌즈 멤버뿐 아니라 과거 아이돌 그룹을 준비하던 연습생들의 모습을 함께 등장시켜 그룹 메인 자리와 인기에 대한 집착이 얼마나 잔인할 수 있는지 보여 준다. 때로는 경쟁 멤버의 얼굴을 해치기도 하고 때로는 서로의 과거를 폭로하면서 상대를 끌어내리려 애쓴다. 과장해 표현하긴 했지만, 경쟁에 대한 심리는 그런대로 잘 드러냈다.

그럼 이 이야기를 어디까지 받아들여야 할까. 우선 물리적인 위해를 가하는 모습은 사실 억지에 가깝다. 인터넷에 어느 여성 그룹의 멤버가 탈퇴한 이유가 다른 멤버들로부터 위해를 당했기 때문이라는 말이 종종 떠돌기는 하지만, 사실상 실현 가능성은 적다. 소속사에서 이를 방치하지도 않을 뿐더러, 그 같은 일이 요즘에는 쉽게 퍼져 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연습실에서 린치를 가하는 일은 종종 발생한다.

그러나 심리적인 부분은 현실에 가깝다 할 수 있다. 어떤 여성그룹의 멤버는 다른 멤버만 소속사에서 띄워준다고 무단 이탈하거나, 팀 분위기를 망치기도 했다고 한다. 또다른 그룹의 경우에는 아예 멤버 보호 차원에서 인기 멤버를 다른 활동에만 전념시키기도 한다. 그것이 영화에서 극단적이고 외형적으로 보여야 하기에 다소 과장됐을 뿐이다.

영화를 보면서 사실 두 곳에 시선이 집중됐다. 하나는 함은정이란 인물이고, 다른 하나는 까메오로 나온 애프터스쿨이다.

나만 느낀 것인지 모르겠지만, 영화 초반 다른 멤버들에게 나이 많다고 놀림을 당하는 모습에서 함은정은 전혀 불쌍하지 않았다. 이유는 간단하다. 함은정 스스로가 어깨에 힘을 빼지 않았기 때문이다. 메이다니, 최아라, 진세연에 비해 연기 경력은 물론 인지도에서도 높은 함은정이 도리어 극 초반부터 다른 멤버들을 누르고 시작했다. 티아라와 드라마에서 얻은 인기로 인해 함은정이 풍기는 우월한 느낌을 스스로 지우지 못한 탓이다.

극중 '퓨어'로 등장해 자신들의 노래 '뱅'을 부른 애프터스쿨도 눈길을 끈다. 이유는 애프터스쿨을 둘러싼 환경이 핑크돌즈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백댄서 출신의 리더 함은정이 가희와 유사하며, 여러 가지 소문에 휩싸이는 것도 그렇다. 그렇다고 애프터스쿨을 이들에 매칭시킬 수는 없다.

영화의 흥행 가능성은 솔직히 높지 않다. 아이돌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이들이 보면 재미가 없을 뿐더러, 선입견이 극하게 작용되는 현 영화계에서 이 영화가 어필할 여지는 극히 적기 때문이다.

단 하나의 발견이 있다면....메이다니다. 연기도 뜻밖에 잘 했지만, 댄스가 주 무기인 자신의 역할을 십분 해냈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가끔 음악프로그램을 보면 이런 생각이 든다. 도대체 이름이나 다 외울 수 있을까. 이는 비단 멤버 개개인의 문제가 아닌, 팀 이름조차도 모르겠다.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1일까지 방송된 지상파 3사의 음악프로그램을 보면서 '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뮤직뱅크를 보면 씨엔블루(4명), 포미닛(5명), 에프엑스(5명), 애프터스쿨(9명), 레인보우(7명), 걸스데이(5명), 달샤벳(6명), 클로버(3명), 브레이브걸스(5명), 에이핑크(7명), 이루, NS윤지, 김종민, X5(5명), 알리, 라니아(7명), 거북이(3명), 고은, B1A4(5명), 예아라, 스피넬(2명), 프라이머리 등 출연진 숫자만 합치면 84명이다. 여기에 이루는 60인조 관현악단을 무대에 세우는 등 무대를 꾸며지는 이들과 안무팀을 합치면 그 숫자는 훌쩍 200명을 넘는다.

한 방송 프로그램 가수만 거의 군대 중대 급이고, 출연진 모두 합치면 2개 중대가 무대에 서는 셈이다.

이튿난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도 만만치 않다. X-5, 에프엑스, 포미닛, 애프터스쿨 등을 합쳐 66명이었고, SBS 인기가요도 89명에 달하는 출연자들이 무대에 올랐다. 거의 무대가 비슷한다는 것을 고려하면 뮤직뱅크와 마찬가지로 이들도 200명에 가까운 이들이 무대를 꾸미는 셈이다.

팀으로 따지면 사실 22팀 전후다. 그런데 숫자는 곱하기 4를 해야하는 상황이다. 이들을 모두 가수라 불러야 하는 상황도 웃기지만, 이들을 만들어내고 꾸미고 홍보하고 무대에 올리는 사람들도 이들에게 어떤 기대를 하는지 궁금해졌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