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중구 동대문서 서장의 행보에 대해 사람들의 관심이 많다. 사실 사회적으로 성매매 관련 업계랑 싸우는 것은 버거운 일이라는 것을 누구나 안다. 공개된 것을 없애면 비공개로 숨어들고, 다시 변종의 변종을 거쳐 새로운 형태의 성매매업이 계속 늘어나기 때문이다. 성매매특별법이 만들어진지 4년이 다 되어가지만, 여전히 성매매업의 불은 밤이면 밤마다 밝혀지고 있다는 것이 이를 입증한다. 이런 상황이기에 이 서장의 행보에 "반짝 단속일 뿐이다" "인기 영합이다" 등등의 말이 나오는 것은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이다.

사태가 돌아가는 것을 보면서 이런 생각을 해봤다. 이 서장이 장안동 성매매업소에 대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하면서, 업주들이 '최후의 카드'인 성상납 경찰 명단을 무시한다면 이 서장의 야망은 정말 큰 사람이라고 말이다. 사실 조직 내에서 선배든 후배든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져 있는, 특히 경찰과 같은 조직에서는 일 처리를 할 때 이런 부분을 고려하지 않으면 안된다. 누가 경찰에게 해코지하면 복수해주고, 경찰에게 잘해주면 나름 배려해주는 풍토가 알게모르게 잡혀 있기 때문이다. (수원에서 경찰이 맞았다고 순식간에 조폭들 싹 잡아들이고 군기 잡는 거 봐라)

이 서장이 이런 분위기를 무시하면서까지 자신의 소신을 밀어붙힌다는 것은 단순히 경찰로서의 의무감을 떠나 더 큰 무엇인가를 바라본다는 것이다. 항간에 "후배들 죽여서 출세하려고 한다"는 말까지 나오니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 그러나 희한하게 국민들은 그 무엇인가를 더 크게 바라보길 바라고 있다.

지금껏 '소신'이라는 것을 지키기보다는 윗사람과 조직의 분위기에 눈치 보기 급급한 경찰 고위층을 너무나 많이 봐왔고, 지금도 너무 많이 보기 때문이다. 먼저 굽신대고 이해관계를 따져서, 결국 개인과 경찰조직만을 위하고 실제 자신들에게 월급을 주며 '고용주'인 국민의 이익 등은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서장이 '소신'을 지켜 더 큰 '야망'을 꿈꿨으면 한다. 물론 그 '소신'의 기반은 국민이고, 그 '야망'의 최종 목적 역시 '국민'이라는 전제하에 말이다.

- 아해소리 -

ps. 사진은 동대문경찰서가 현장 단속때 사진을 언론에 제공한 내용..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긴 이야기는 아니다. 며칠 전 친구와 포장마차서 술을 마시다 옆 테이블에 앉아계시던 한 시각장애인 안마 아저씨의 넋두리다.


수년간 강남의 한 안마시술소에서 일을 했다는 그 아저씨는 생존과  반듯하게 자라고 있는 딸을 위해서, 퇴폐업소라는 것을 알지만 그곳서 일했다고 한다. 성매매특별법이 발효되고 난후, 아저씨는 안마시술소 업주들 입장에서 정부를 비난했다고 한다. 어쩔 수가 없었다.


건전한 안마시술소가 현실적으로 거의 없는 마당에 아저씨가 살아가는 '자본'을 마련해주는 공간이였기 때문이다. 당시 군포에서 시각장애인 안마사들이 안마시술소 업주들이 잡혀간 것에 대해 경찰서 앞에서 시위를 하는 뉴스도 나오곤 했던 때였다.


그런데 아저씨는 2005년 가을을 넘기면서 안마시술소에서 쫓겨났다고 했다. 강남지역에 안마시술소는 점점 늘어나는데, 그곳어 진짜 '안마'를 하는 시각장애인들은 모두 길거리로 나오고 있다고 한다. 아예 처음부터 퇴폐적 행위를 아가씨들이 하기 때문이고, 손님들도 시각장애인 안마사를 찾지 않는다고 한다.


아저씨는 다른 지역으로 옮겨갔지만 다시 일을 그만두고 이제는 다른 살 궁리를 찾아보고 있다고 한다. 아저씨의 딸은 이제 고등학생이라고 한다. 그리고 우리에게 술 한잔 권하고 바로 일어나셨다. 딱 세잔만 마시고 나가셨다.


안마는 정확히 안마사 자격증을 가진 사람만이 할 수 있으면, 현재 안마시술소라고 내건 퇴폐업소도 자격증 소지한 안마사를 채용하지 않으면 '퇴폐업'과 별도로 불법 안마행위로 고소당할 수 있다.


안마사 자격은 의료법 제61조 제1항 보건복지부령 제30호 제3조의 요건을 갖춘자에 한하여 발급되며 시각장애인만이 취득가능하며, 자격취득을 위해선 고등학교에 준하는 시각장애특수학교(맹학교)나 보건복지부장관이 지정하는 안마수련기관에서 교육과정을 이수하여야 한다.


그런데, 이 시각장애인들이 그들이 한때 살고자 억지로 보호해주었던 안마시술소 업주들에게 쫓겨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 업주들은 퇴폐업과 더불어 불법행위를 자행해도 그 아무도 제재를 가하지 않고 있다.


시각장애인들이 퇴폐업소에서 그들의 삶을 영위해야하며, 그곳에서조차 버림받는 사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야 될지 의문이 들었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