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돈이 우선시되는 시대가 확실히 맞다. 이제는 아기를 낳는 것 조차도 돈으로 유혹하려 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아기를 키우는데 돈이 들어가니, 그 돈을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준다는 것이다. 얼핏보면 이런 형태면 신혼부부들이 많은 아이를 낳을 것 같다.

일단 서울만 살펴보더라도 강남구는 둘째를 낳으면 100만원, 셋째 500만원, 넷째 1000만원 다섯째 2000만원 여섯째 3000만원을 준다고 밝혔다. 또 영·유아 보육료 지원사업을 확대해 둘째 자녀의 보육료 50% 또는 양육수당 월 10만원, 셋째 이상 자녀의 보육료 100% 또는 양육수당 15만원 씩 지급하기로 했다. 중구는 지난 2007년부터 둘째 20만원, 셋째 100만원, 넷째 300만원, 다섯째 500만원, 열째 이상부터는 3000만원을 양육비로 지원해왔다. 성동구도 내년부터는 4자녀 이상 가구에 100만원이 넘는 장려금을 지원하도록 6월 초 조례를 개정키로 했다. 다른 지방의 경우에는 서울보다는 적지만, 일부 금액을 지원하고 있다.

강남에 사는 부부가 3000만원을 받기 위해 여섯째를 낳는다? 일단 이러한 정책부터가 비현실적이다. 그러나 근본적으로 생각해보면 현 시점에서 젊은 신혼부부들이 아기를 낳지 않는 것은 단지 돈의 문제 뿐만은 아니다.

어느 순간 물질적인 부분까지 아니라 정신적인 여유까지 잃어버린 세상이 되어버렸고, 제 한몸은 물론 부부끼리도 뭔가 편안한 삶을 (돈이 많다고 편안한 것은 아니다) 추구하는 행태가 사라져버렸다. 그 상태에서 아기까지 만들 여유가 있을리라 생각되는가.

아해 주변에 부부가 함께 벌어 연봉이 2억원 가까이 되는 사람들이 꽤 있다. 그런데도 대부분 아이가 없거나, 한 명정도 뿐이다. 이유를 물어보면 간단하다. 가정이라는 최소 구성원이 살만한 세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과거 내 영혼의 요람이었던 가족, 가정이라는 최소 단위는 이제는 외부로부터 내가 보호해야 하며, 사회의 불안요소와 더불어 삶의 불안요소까지 똑같이 내포하고 있는 집단이 되어버린 것이다. 최근 가정 파괴의 여러 사례가 이를 증명한다.

돈을 준다고 애를 낳는 것이 아닌, 애를 낳을 수 있는 사회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우선이다. 내가 지금 가지고 있는 물질적 한계로도 충분히 아기를 키울 수 있고, 아이가 자라나는데 있어서 한 인간으로 정상적으로 클 수 있는 사회 환경이라고 판단되면 돈 안줘도 아기를 낳는다고 생각한다.

아이를 낳아보지는 않았지만, 조금씩 자라는 내 조카들조차도 이 세상 어떻게 살아갈지 걱정이다. 그리고 과거 아이들이 자라나는 환경에서 부모들이, 어른들이 눈맞춰 주며 고민을 나누었던 시대와 달리 복잡하게 이뤄진 현 시대에서 과연 아이들의 눈높이를 맞춰 그들과 고민을 나눌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 아해소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과천에서 사당으로 넘어가는 길의 제한 최고속도는 60이다. 그 길을 왜 그렇게 정해놓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그렇다.


일요일 아침에 그 길을 지나가는데, 옆에 마티즈 한대가 굉장히 빠른 속도로 내 차를 추월했다. 내 차가 60~70사이를 왔다갔다했으니, 그 차는 그 이상을 달리고 있다는 것이다. 뒷 창을 보니 "아이가 타고 있어요"라는 다른 차에 대한 경고문(?)이 붙어있었다. 그리고 정말 3~4살쯤 되어보이는 아이가 뒤에 타고 있었다.


"아이가 타고 있어요" 이 문구를 붙힌 이유는 내 차에 보호해야 될 대상이 타고 있으니까, 될 수 있으면 조심해서 운전해 달라는 것이다. 자신의 차에 무리하게 끼여들기도 하는 등 위협이 되는 행위를 삼가해 달라는 의미다. 실제 조카를 데리고 다니다보면, 평소 혼자 운전하고 다닐 때는 아무렇지도 않은 상황이 그때만은 달라진다. 내 성격도 돌변하기도 한다. 때문에 저 문구를 달고 다니는 차가 보면 조심스러워진다.


그런데 그 마티즈를 보는 순간, 그 문구를 부착한 차가 다른 차에 '안전운전'을 요구하는 권리를 강하게 주장하는 반면, 의무는 지키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차가 다 그러한 것은 아니지만, 최근에 본 몇몇 차들은 그러했다.


자신의 차에 보호해야 될 대상이 있음을 알리면서, 스스로는 그 대상을 보호할 자세가 안 되어 있는 것이다. 무리한 끼여들기에 과속, 신호위반을 하는 상황을 그 같은 문구를 붙힌채 뒤 차에 보여준다면 그 순간 그 차는 보호해제가 되는 것이다.


자기 아이 (조카일 수도 있겠지만)를 그 같이 소홀히 하는데, 다른 차인들 예의를 지킬리 만무하다.


"아이가 타고 있어요"란 문구는 '붙힌 자'에게 의무가 더 강하게 부여된다는 것을 알았으면 한다.


-아해소리-

신고
Posted by 아해소리
TAG 아기, 운전